[TV줌인] ‘명불허전’첫방, 김남길X김아중 반전캐릭 조합 '전작 인기 잇나'

기사입력 2017-08-13 06:57:3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진아 기자] 김남길과 김아중이 새로운 메디활극으로 안방에 출사표를 던졌다. 



12일 tvN ‘명불허전’이 첫 방송됐다. 이 드라마는 침을 든 조선 최고의 ‘침의’ 허임(김남길)과 메스를 든 현대 의학 신봉자 흉부외과의 최연경(김아중)이 400년을 뛰어넘어 펼치는 조선왕복 메디활극으로 김남길과 김아중이 주연을 맡았다. 



이날 조선시대 허임과 현대 흉부외과의로 일하는 최연경의 모습이 공개됐다. 혜민서 명의로 이름을 떨치던 허임은 낮엔 어려운 백성들을 치료하지만 퇴근 시간이 후엔 고관대작 집안의 왕진을 다니며 재물을 모았다. 퇴근 후에 만난 가난한 백성들은 외면하며 불량의사의 모습을 보였다. 그런 그에게 의문의 침통이 등장했고 그는 주상의 편두통을 치료하기 위해 궁궐을 찾았지만 결국 치료에 실패하고 도망자 신세가 됐다. 이어 화살을 맞고 다리에서 떨어져 물속에서 죽음을 맞는 듯 보였다.



그런 그가 다시 깨어난 곳은 청계천이었다. 그는 타임슬립해 400년 후의 미래로 왔던 것. 



현대를 살아가는 최연경의 개성만점 캐릭터 역시 공개됐다. 그녀는 클럽에서 섹시한 클럽녀의 모습에서 자부심강한 외과의로 변신했다. 스트레스를 풀기위해 클럽에서 신나게 춤을 추다가 다급한 환자가 있다는 전화에 병원으로 달려갔다. 이어 그녀는 노련한 솜씨로 환자를 위험한 상황에서 구해내며 눈길을 모았다. 



이들의 만남 역시 첫방송에서 발빠르게 전개됐다. 혼란스러워하며 거리를 걷던 허임은 클럽으로 향하던 최연경과 우연히 마주쳤고 그녀에게 반했다. 이어 클럽앞에서 급한 환자가 발생했고 허임은 침으로 이를 치료하려고 했다. 그러나 외과의 최연경이 화를 내며 그를 말리며 두 사람의 인연이 시작됐다.



이날 김남길은 자신의 의술을 과신하고 재물을 탐하는 조선시대 의관의 모습부터 현대로 타임슬립해 현대문물을 보며 어리둥절해하는 다소 어리바리한 코믹 모습까지 소화하며 눈길을 모았다.



김아중 역시 반전 캐릭터로 강렬한 첫등장을 알렸다. 섹시한 옷차림에 클럽에서 무아지경으로 춤을 추는 파격적인 모습부터 노련하게 수술을 이끄는 외과의의 모습까지 이질감없이 소화했다. 침의와 외과의로 만난 두 사람. 독특한 메디활극 속 이들의 케미가 빛을 발하며 전작의 인기를 이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 사진=‘명불허전’캡처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슈가맨2' 박나래x조이 MC 확정…유재석x유희열 호흡 [공식]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박나래와 레드벨벳 조이가 ‘투유프로젝트-슈가맨’ 시즌2 (이하 ‘슈가맨2’)에 MC로 합류한다. JTBC 대표 음악 예능 프로그램 ‘슈가맨2’가 오는 1월 14일(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이 확정된 가운데, ‘투유’ 유재석-유희열과 호흡을 맞출 MC가 결정됐다. 개그우먼 박나래와 레드벨벳 조이가 바로 그 주인공. 박나래는 연예계 대표 입담꾼답게 ‘슈가맨2’의 분위기 메이커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오랫동안 방송 출연이 없던 ‘슈가맨’들의 긴장을 풀어주고 시청자들과 편안하게 만날 수 있도록 활약할 예정이다. 레드벨벳 조이는 가수이자 20대 MC로서 젊은 층의 공감과 소통을 돕는다. 또한 ‘슈가맨2’에서 첫 고정MC에 도전하는 만큼 그동안 무대에서는 볼 수 없던 그녀만의 통통 튀는 매력을 보여줄 전망. 박나래와 조이의 합류로 ‘슈가맨2’ 4MC는 20대 조이부터 30대 박나래, 40대 유재석, 유희열까지 보다 다양한 세대를 대표할 수 있게 됐다. 네 사람이 ‘슈가맨2’에서 첫 호흡을 맞추게 된 만큼 과연 어떤 ‘케미’를 자아낼지 기대감을 불러일으킨다. JTBC ‘슈가맨2’는 오는 1월 14일(일)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박나래, 조이
연예 테이, 소속사 대표 사망 심경 "형 끌어안지 못한 현실 속상" [공식입장 전문] [TV리포트=김가영 기자] 가수 테이가 소속사 대표를 떠나보낸 심경을 밝혔다. 테이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주말, 잘 보내드렸다. 많이 놀라셨을 텐데도, 저를 더 걱정해주시고 격려와 응원해주셔서 한 켠으론 죄송하고 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주에 떠난 형은 회사 대표님보다는 제겐 그냥 형. 제가 가족처럼 생각하고 친구와 수년을 동고동락했던 고마운 형이었고. 명석하고 긍정적이고 또 잔정이 많은 형"이라고 애정을 내비쳤다. 테이는 "너무 놀라고 슬펐던 지난 주말. 형을 잘 보내고. 해야 할 일들을 묵묵히 하면서 왜?라는 놓을 수 없는 질문으로 형의 이야기들을 하나씩 풀어가고 있는 중. 누군가나 무언가를 떠나보내야 하는 법은 몇 번을 겪어도 좀처럼 덤덤해지지 않는다. 저를 걱정해주는 모든 분들. 저는 잘 보내고 잘 다스리려고 온 힘 다할 테니까 큰 걱정 마시라고 감사함 더해 전해드린다"고 인사했다. 다음은 테이 글 전문 감사합니다. 지난 주말, 잘 보내 드렸습니다. 많이 놀라셨을 텐데도, 저를 더 걱정해주시고 격려와 응원해주셔서 한 켠으론 죄송하고 또 진심으로 감사한 모두에게 더 큰 걱정과 오해들이 없기를 바라며 조심스레 글을 올립니다. 마음 써주신 여러분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함 전합니다. 감사해요. 지난주에 떠난 형은 회사 대표님보다는 제겐 그냥 형이었습니다. 제가 가족처럼 생각하고 친구와 수년을 동고동락했던 고마운 형이었고. 명석하고 긍정적이고 또 잔정이 많은 형. 몇 년을 그렇게 알고 지낸 형과 함께 일하자고, 같이 해보자고 이야기했던 것은 불과 몇 개월 전이었습니다. 좋은 상황일 때에 더 좋은 사람들과 안 좋은 상황일 때에 더 끌어안을 사람들과 함께하자고 마음먹고, 기분 좋게 시작한 약속이었는데. 그런 형을. 더 끌어안지 못했던 현실이 너무 속상합니다. 너무 놀라고 슬펐던 지난 주말. 형을 잘 보내고. 해야 할 일들을 묵묵히 하면서 왜?라는 놓을 수 없는 질문으로 형의 이야기들을 하나씩 풀어가고 있는 중입니다. 놀라고 상처받은 형의 지인들도 조심스레 이야기를 풀어나가며 속상함과 이해의 반복으로 천천히 형을 마음으로 보내고 있습니다. 많이들 놀라셨을 거예요. 소식만으로도 가슴 철렁하는 글이지요. 이런 소식이 오보나 오해성 기사로 접하여 혹여나 다른 걱정에 다다를까 걱정이 됩니다. 형은 저의 소속사 대표의 명함보다 몇 년간 함께 일하고 소속되어있는 다른 많은 분들의 대표로서 충실히 살아오셨고, 저의 음반을 기대하고 응원하는 미래의 파트너였으며, 함께 있으면 즐거운 형이었습니다. 아직까지도, 다 풀지 못한, 가족들도 지인들도 정확히 모르는 형의 결심의 속상하고 아픈 원인을 너무 단정 짓지 말아주세요. 인간관계나 여러 속내 등을 그런 아픈 소식에 확인 없이 올리셔서 가족들이나 지인들이 혹은 그 가족과 지인을 걱정하는 수많은 사람들로 수번 더 아프게 만들지 말아주세요. 아마 형은 바로 좋은 곳으로 가기 힘들 거예요. 너무 못되고 아픈 결심을 했어요. 하지만 진심으로 안타까워하고 속상해하고 슬퍼하는, 형을 사랑하는 사람들. 그 마음과 기도를 받고 진심으로 좋은 곳에서 더 이상 아픔 없이 있기를 바라요. 기도 부탁드립니다. 누군가나 무언가를 떠나 보내야하는 법은 몇 번을 겪어도 좀처럼 덤덤해지기가 않네요. 저를 걱정해주는 모든 분들. 저는 잘 보내고 잘 다스리려고 온 힘 다할 테니까 큰 걱정 마시라고 감사함 더해 전해드립니다. 따스히 꼬옥 부등켜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