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 "아이오아이→구구단→학교" 김세정에게 허락된 꽃길

기사입력 2017-08-13 11:00:2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꽃길만 걷자" 김세정의 바람이 현실로 이뤄졌다. 아이오아이부터 구구단 데뷔까지 해낸 것에 이어 연기돌까지 성공궤도에 올랐기 때문이다.



김세정은 지난해 1월 방송된 Mnet '프로듀스101'로 얼굴을 알렸다. 연습생 신분으로 출연한 '프로듀스 101'. 김세정은 귀여운 외모와 탄탄한 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 속에 파고들었다. 그의 인기? 가히 독보적이었다.



98명의 연습생 중 당당히 2등으로 I.O.I(아이오아이) 멤버로 데뷔를 마친 김세정. 아이오아이 멤버로 발탁된 날 엄마에게 "꽃길만 걷게 해드릴게요"라는 눈물의 소감을 밝혀 뭉클함을 안기기도 했다.



아이오아이 멤버로 뜨거운 인기를 모은 김세정. 그는 그룹 활동이 만료된 후 구구단으로 데뷔했다. 구구단 활동에서도 독보적인 인기를 누린 김세정. 각종 예능을 섭렵하며 사랑 받는 아이돌로 거듭났다.



가요, 예능에 이어 이번엔 연기다. 김세정은 세간의 화제였던 '학교2017' 주인공으로 발탁되며 또 한번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신인 등용문으로 잘 알려진 '학교2017'. 수많은 경쟁자들을 꺾고 주인공을 꿰찬 것이다.



첫 연기에 도전한 김세정. 수많은 우려가 쏟아졌지만 기우에 불과했다. 발랄하고 당찬 라은호 역을 무리없이 소화하고 있으니 말이다. 특히 회가 거듭될수록 성장하는 모습을 보이며 극에 녹아들고 있다. 가수, 예능에 이어 연기까지 섭렵한 김세정. 그가 눈부신 꽃길을 걷고 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Mnet, 젤리피쉬, KBS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단숨에 35%"…'서영이'→'황금빛' 소현경, 돌아온 신의 필력 [TV리포트=김가영 기자] '황금빛 내 인생'이 심상치 않다. 시청률 35%(닐슨코리아)를 돌파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것이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16회는 시청률 35%를 돌파했다. 단 16회만에 세운 기록. 아직 많이 남아있는 스토리를 생각해본다면 앞으로 시청률은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황금빛 내 인생'은 흙수저를 벗어나고 싶은 3無녀에게 가짜 신분 상승이라는 인생 치트키가 생기면서 펼쳐지는 황금빛 인생 체험기를 그린 세대 불문 공감 가족 드라마. 신혜선, 박시후, 이태환, 서은수 등이 출연하며 사랑 받고 있다. 특히 극중 양미정(김혜옥)이 진짜 재벌가의 딸 서지수(서은수) 대신 친딸 서지안(신혜선)을 재벌가로 보내는 어마어마한 일을 저지르며 극의 흥미는 더해진 상황. 비밀이 언제 탄로날까, 지켜보는 이들의 마음을 더욱 쫄깃하게 만들고 있다. '황금빛 내 인생' 소현경 작가는 '내 딸 서영이'로 KBS 주말극의 시청률 역사를 쓴 인물. '내 딸 서영이'는 가깝고도 먼 사이인 아버지와 딸의 사랑과 화해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극중 인물들의 섬세한 감정 표현들이 극의 몰입감을 높였다. 당시 최고 시청률 47.6%를 돌파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내 딸 서영이'에 이어 '황금빛 내 인생'까지. 4년 반 만에 KBS 주말극으로 컴백한 소현경 작가가 안방 극장을 사로잡고 있는 중. 시청률 침체 시대에 날아온 '황금빛 내 인생'.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연예 [리폿@이슈] '마녀' 윤현민→'저글러스' 백진희, 바람직한 바통터치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윤현민에 이어 백진희다. 공개 열애 중인 두 사람이 KBS 월화극 바통을 주고 받으며 열일을 펼칠 예정이다. 23일 백진희 소속사 측 관계자는TV리포트에 "'저글러스' 출연 을 제안 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오는 12월 방송 예정인 KBS2 '저글러스'는 헌신과 순종의 서포터 정신으로 살아온 수동형 여자와 타인의 관심과 관계를 전면 거부하는 철벽형 남자가 비서와 보스로 만나 펼치는 오피스 드라마. 강혜정, 최다니엘, 이원근이 출연을 확정했다. 백진희는 좌윤이 역을 제안 받고 검토 중. 그가 출연 논의 중인 좌윤이는 천성이 밝고 싹싹하며 리더를 곁에서 챙기고 보조하는 재능이 탁월한 인물이다. 백진희가 '저글러스' 출연을 확정한다면 공개 열애 중인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받아 KBS 월화극을 책임지게 된 것. 현재 윤현민은 KBS2 '마녀의 법정'에 출연 중이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 정려원, 윤현민, 김여진, 전광렬 등이 출연 중이다. 특히 '마녀의 법정'은 월화극 시청률 1위를 기록 중이던 SBS '사랑의 온도'를 꺾고 동시간대 1위에 오르며 시청률 고공행진 중이다. 윤현민은 의사에서 검사가 된 여진욱 역을 맡아 맹활약 중. 특히 출세에 눈이 먼 검사 마이듬(정려원)과 달리 피해자들을 생각하고 배려하는 '휴머니즘' 검사로 안방 극장에 훈훈함을 안기고 있다. '마녀의 법정'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 받을 '저글러스' 백진희. 열애와 일,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이 공개 열애 커플의 활약이 돋보인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