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콕TV] '무도' 흥 폭발 잭블랙 대감님, 최고의 1분 12.1% 기록

기사입력 2017-08-13 09:30:2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세계적인 배우 잭 블랙이 ‘무한도전’ 멤버들의 미국 드라마 오디션 첫 삽을 함께 뜨며 큰웃음을 선사한 가운데, 한국 전통과 의미를 담은 정성스런 선물을 받고 ‘잭 블랙 대감님’으로 변신한 흥부자 잭 블랙이 분당 최고 시청률 12.1%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리얼버라이어티쇼 ‘무한도전’(기획 김태호 / 연출 김선영, 정다히 / 작가 이언주) 542회는 미국 드라마 출연에 도전하는 ‘LALA 랜드’ 특집이 방송됐다.



멤버들과 잭 블랙이 1년 7개월 만에 특급 만남을 가졌다. 잭 블랙은 미국 드라마 출연의 첫 발인 오디션을 보기 위해 LA로 온 멤버들을 깜박 속이는 아바타 오디션을 준비했고, 그들의 연기력을 테스트하고 향상시키는 깜찍한 몰카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그는 ‘무한도전’ 멤버들을 위해 점심 식사까지 준비해 놔 모두를 놀라게 했고, 이 같은 잭 블랙의 배려에 ‘무한도전’ 팀은 식사를 마친 뒤 1년 전 주지 못했던 선물을 전달했다.



‘무한도전’이 잭 블랙에게 선물한 것은 다름 아닌 한복, 태사혜(양반들이 신던 신발), 정자관이었고 잭 블랙은 정성스런 선물에 고마움을 표현하고 감탄사를 연발하면서 이를 즉석에서 착용했다.



특히 1년 7개월 전 멤버들과 한국에서 함께 찍었던 사진을 담은 부채를 본 잭 블랙은 제작진의 센스에 놀라워했고, 양세형이 가르쳐 준 판소리 ‘사랑가’의 한 자락을 “이이이리 오너랏~ 업고 놀자학!”이라고 똑같이 따라 부르며 멤버들과 그 자리에서 통통통 점프를 하는 등 흥을 폭발했다. 한국의 전통과 의미를 담은 특별한 선물이었다.



한복과 정자관을 쓴 잭 블랙의 모습은 마치 대감님 같았고 ‘양반 핏’이라는 자막이 더해지며 큰 웃음을 선사했는데, 이 장면이 이날의 최고의 1분을 기록했다. 1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잭 블랙이 ‘무한도전’의 선물을 받고 흥을 폭발한 장면이 분당 최고 시청률 12.1%(19:30)을 기록했다.



이 밖에 광고주들의 주요지표인 2049 시청률의 최고의 1분은 분당 시청률 7.2%라는 높은 수치를 기록했는데 여러 장면이 차지했다. 잭 블랙이 임재범의 ‘고해’를 복사기 수준으로 열창한 부분(19:38)과 잭 블랙이 정성스럽게 준비한 음식을 함께 나눠 먹는 부분(19:27~19:28)이 2049 시청률의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무한도전’과 잭 블랙의 특급 의리, 특급 만남은 그 자체로 흥겨웠고, 시청률 역시 토요일 전체 예능 프로그램 평균수치로 전체 1위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기준으로 전날 방송된 ‘무한도전’은 전국 기준 9.6%의 시청률을 기록했고, TNMS 기준으로는 수도권 기준 12.6%, 전국 기준으로 11.4%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한편, 유재석-박명수-정준하-하하-양세형 등 다섯 멤버와 함께하는 ‘무한도전’은 시간이 더해질수록 더욱 좌충우돌한 도전을 통해 한 층 더 진한 웃음과 감동을 선사,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제공=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단숨에 35%"…'서영이'→'황금빛' 소현경, 돌아온 신의 필력 [TV리포트=김가영 기자] '황금빛 내 인생'이 심상치 않다. 시청률 35%(닐슨코리아)를 돌파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것이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16회는 시청률 35%를 돌파했다. 단 16회만에 세운 기록. 아직 많이 남아있는 스토리를 생각해본다면 앞으로 시청률은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황금빛 내 인생'은 흙수저를 벗어나고 싶은 3無녀에게 가짜 신분 상승이라는 인생 치트키가 생기면서 펼쳐지는 황금빛 인생 체험기를 그린 세대 불문 공감 가족 드라마. 신혜선, 박시후, 이태환, 서은수 등이 출연하며 사랑 받고 있다. 특히 극중 양미정(김혜옥)이 진짜 재벌가의 딸 서지수(서은수) 대신 친딸 서지안(신혜선)을 재벌가로 보내는 어마어마한 일을 저지르며 극의 흥미는 더해진 상황. 비밀이 언제 탄로날까, 지켜보는 이들의 마음을 더욱 쫄깃하게 만들고 있다. '황금빛 내 인생' 소현경 작가는 '내 딸 서영이'로 KBS 주말극의 시청률 역사를 쓴 인물. '내 딸 서영이'는 가깝고도 먼 사이인 아버지와 딸의 사랑과 화해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극중 인물들의 섬세한 감정 표현들이 극의 몰입감을 높였다. 당시 최고 시청률 47.6%를 돌파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내 딸 서영이'에 이어 '황금빛 내 인생'까지. 4년 반 만에 KBS 주말극으로 컴백한 소현경 작가가 안방 극장을 사로잡고 있는 중. 시청률 침체 시대에 날아온 '황금빛 내 인생'.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연예 [리폿@이슈] '마녀' 윤현민→'저글러스' 백진희, 바람직한 바통터치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윤현민에 이어 백진희다. 공개 열애 중인 두 사람이 KBS 월화극 바통을 주고 받으며 열일을 펼칠 예정이다. 23일 백진희 소속사 측 관계자는TV리포트에 "'저글러스' 출연 을 제안 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오는 12월 방송 예정인 KBS2 '저글러스'는 헌신과 순종의 서포터 정신으로 살아온 수동형 여자와 타인의 관심과 관계를 전면 거부하는 철벽형 남자가 비서와 보스로 만나 펼치는 오피스 드라마. 강혜정, 최다니엘, 이원근이 출연을 확정했다. 백진희는 좌윤이 역을 제안 받고 검토 중. 그가 출연 논의 중인 좌윤이는 천성이 밝고 싹싹하며 리더를 곁에서 챙기고 보조하는 재능이 탁월한 인물이다. 백진희가 '저글러스' 출연을 확정한다면 공개 열애 중인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받아 KBS 월화극을 책임지게 된 것. 현재 윤현민은 KBS2 '마녀의 법정'에 출연 중이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 정려원, 윤현민, 김여진, 전광렬 등이 출연 중이다. 특히 '마녀의 법정'은 월화극 시청률 1위를 기록 중이던 SBS '사랑의 온도'를 꺾고 동시간대 1위에 오르며 시청률 고공행진 중이다. 윤현민은 의사에서 검사가 된 여진욱 역을 맡아 맹활약 중. 특히 출세에 눈이 먼 검사 마이듬(정려원)과 달리 피해자들을 생각하고 배려하는 '휴머니즘' 검사로 안방 극장에 훈훈함을 안기고 있다. '마녀의 법정'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 받을 '저글러스' 백진희. 열애와 일,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이 공개 열애 커플의 활약이 돋보인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