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마녀' 던진 화두..왜 피해자가 숨어 살아야하나

기사입력 2017-11-15 06:49:5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하루도 편히 잔 적 없다."



14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 김민태)에서는 성폭행범의 뒤통수를 시원하게 치는 마이듬(정려원 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듬은 조갑수(전광렬 분)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민지숙(김여진 분)에게 함께 일을 하자고 부탁했다. "예전의 마이듬이 아니다. 편법 같은 것 안 쓰고 피해자 눈물을 닦아주는 변호사가 되겠다"라고 다짐한 이듬. 다짐은 현실이 됐다.



이날 이듬은 조갑수의 대변인 김형수가 20년 전 저지른 성폭행 사건 조력 변호사를 맡게 됐다. 김형수는 "성폭행 기억이 절대 없다. 똑똑히 기억난다. 12월 22일 토요일이었고 캠프파이어까지 기억난다. 그 여자와 첫눈에 반했고 볼에 뽀뽀할 때 좋아하던 표정까지 생생히 기억난다"라고 거짓말했다.



김형수의 뻔뻔한 거짓말에, 이듬은 피해자를 설득해 김형수와의 대질 신문까지 나섰다. 



그 자리에서 김형수는 "같이 즐겨놓고 이제와 난리냐"라며 적반하장 태도를 보였다. 피해자는 "내가 20년간 어떻게 살았는 줄 아느냐. 하루도 편히 잠든 적 없다'고 호소했다.



이듬과 여진욱(윤현민 분)은 목격자를 찾아 나섰고, 그곳에서 이듬의 모친(이일화 분)과 한 병원에서 일한 수간호사를 만났다. 수간호사는 과거 피해자가 쓰러져 있는 것을 목격했고, 이를 법정에서 증언하겠다고 약속했다.





김형수는 조갑수가 자신을 팽시키고 새로운 대변인을 구하자 이듬을 찾아가 피해자의 처벌불온서를 받아주면 조갑수의 정치 생명을 끝낼 결정적 증거를 주겠다고 제안했다.



하지만 이에 넘어갈 이듬이 아니었다. 이듬은 김형수가 자신을 회유하려 한 녹취 파일을 공개하며 "피해자는 한 인간으로서, 여자로서 삶을 포기하고 살아왔다. 가해자가 처벌돼야 마땅하다"라고 소리쳤다. 



당당히 사는 가해자와 달리, 세상과 벽을 쌓고 매일 지옥 같은 밤을 보낸 피해자의 마음을 달래주는 대목. 시선에서, 트라우마에서, 그날의 기억에서 도망치고 싶었을 피해자에게서 이듬은 모친의 모습을 떠올렸다.



재판이 끝난 뒤, 피해자는 비로소 남편의 손을 잡을 수 있었다. "오랜 시간 내가 바란 게 저 사람(김형수)이 벌 받는 것이었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반전도 드러났다. 죽은 줄 알았던 이듬의 모친이 살아 있었던 것. 더욱 놀라운 것은 이듬의 모친을 보살펴준 이가 앞서 김형수 사건을 증언한 수간호사였다. 앞으로 전개가 어떤 식으로 흘러갈지 더욱 흥미로워진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KBS2 '마녀의 법정' 방송 화면 캡처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황보라 "'배가본드' 국정원 요원 役, 6년 만에 갖는 단발 스타일" [화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봉세라 역을 맛깔나게 소화해낸 뒤 차기작 ‘배가본드’를 준비 중인 배우 황보라가 매거진 앳스타일(@star1)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황보라는 “‘배가본드’의 국정원 요원 역할 덕에 예전부터 하고 싶던 단발 스타일을 6년 만에 갖게 됐다”며 “캐릭터에 걸맞는 모습을 만들기 위해 직접 단발을 제안했다”고 ‘배가본드’ 에 대한 욕심을 표현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속 봉세라에 대해선 “화끈하고 솔직한 성격의 봉세라 캐릭터가 내 성격과 비슷하다. 술 즐기는 것도 닮았다”며 봉세라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보라가 즐겨보는 방송은 ‘인간극장’과 ‘다문화 고부열전’. “프로그램 속 다양한 사람들을 통해 삶을 배우고 그 안에서 또 연기도 공부한다”고 했다. ‘1급 비밀’, ‘우리가 만난 기적’, ‘김비서가 왜 그럴까’, ‘어쩌다 결혼’, 그리고 ‘배가본드’까지 황보라는 끊임없이 러브콜을 받으며 2018년 내내 ‘열일’했다. 그 덕에 얻은 ‘믿보배 황보라’라는 수식어에 대해 “이런 타이틀을 붙여주셔서 황송하다”며 “2018년은 복 받았다 생각하고 더 열심히 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앳스타일
연예 "입술만 빼고 다 성형" 박나래, 솔직하니 호감일 수밖에 [리폿@이슈]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이렇게 솔직한 연예인을 보았나.  '대세' 개그우먼 박나래가 화끈한 성형 고백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나래는 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마마무 화사의 '화자카야'를 방문했다.  이날 화사는 박나래를 킴 카다시안 스타일로 메이크오버 시켰다. 분장을 해주면서 화사는 "언니 얼굴 진짜 작다"고 감탄했으나, 박나래는 "돌려깎기 한 거야"라고 성형 사실을 고백해 이를 몰랐던 화사를 깜짝 놀라게 했다.  당황한 화사가 "눈도 크고 애교살 대박이다"라며 박나래의 외모를 다시 한 번 칭찬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쌍꺼풀 수술도 한 거고, 애교살도 넣은 거야"라고 더 솔직하게 밝혔다.  박나래의 성형 고백은 '나혼자 산다' 무지개 회원들도 놀라게 할 정도로 솔직했다. 박나래를 "입술만 빼고 다 했다"는 말로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뼛속부터 개그우먼인 박나래의 매력이 드러났다.  웃음을 위해 망가지던 많은 개그우먼이 유명세를 얻게 되면, 자신의 예전 모습을 드러내길 꺼리곤 한다. 그러나 박나래는 '대세'라 불릴 만큼 대한민국 연예계, 방송계에서 자리를 잡은 스타임에도 자신의 본업인 개그 감성을 감추지 않아 더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박나래 등의 활약으로 '나 혼자 산다'는 동시간대 1위 시청률을 기록했다. 박나래와 화사, 한혜진의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진 가운데, 시청자들은 여자판 '세 얼간이'라는 수식어를 선사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