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꽃' 장혁+이미숙 하드캐리가 다했다

기사입력 2017-12-03 09:32:4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지현 기자] '돈꽃'이 역대급 반전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돈꽃' (극본 이명희, 연출 김희원, 제작 유에프오프로덕션)의 7~8회는 반전의 연속이었다.



'돈꽃'은 밑바닥 인생에서 대기업(청아그룹)의 권력을 거머쥔 강필주(장혁 분)의 복수극과 욕망, 사랑의 대서사를 그린다.



이날 방송에서는 청아그룹 장손 장부천(장승조 분)의 출생의 비밀이 드러났다. 강필주의 가족을 죽인 범인도 밝혀졌다.



장부천의 엄마 정말란(이미숙 분)은 강필주의 과거를 조사했다. 청아가의 실질적 장손이자 장부천의 이복형인 장은천(실제 강필주)으로 의심한 것. 하지만 호락호락한 강필주가 아니었다.



강필주는 역으로 정말란을 속였고, 정말란으로부터 장은천을 찾으라는 지시까지 받았다. 이 과정에서 장부천이 청아의 핏줄이 아니라는 진실이 드러났다.



강필주는 장부천의 실체를 알고 허탈감에 빠졌다.정말란의 심복 오기사(박정학 분)가 자신의 가족(엄마와 동생)을 죽인 사실까지 알게 되면서 더 큰 충격에 빠졌다.



강필주는 심기일전했다. 일단 장부천을 감싸기로 했다. "내 손으로 직접 끌어내리겠다"며 정말란을 향한 완벽한 복수극을 다짐했다.



강필주는 적극적으로 나섰다. 아들 장여천(임강성 분)에게 그룹을 물려주려는 장성만(선우재덕 분)이 장부천의 정체를 알아채지 못하게 조작했다.



하지만 나모현(박세영 분)은 예외였다. 장부천이 나모현에게 직접 진실을 털어놓는 계기를 만들어줬다. 순수한 사랑을 믿는 나모현을 알고 벌인 승부수였다.



강필주의 승부수는 통했다. 장부천은 강필주의 도움으로 위기를 넘겼고, 나모현과 결혼했다. 여기서 또 한 번의 반전이 펼쳐졌다.



'돈꽃'의 시간은 5년 후로 흘렀다. 아내 나모현과 함께 비행기를 탄 장부천이 기내에서 몰래 윤서원(한소희 분)을 만나는 모습이 포착됐다.



강필주도 장부천의 외도를 눈치챘다. 공항으로 장부천과 나모현의 마중을 갔다가 윤서원을 목격한 것. 윤서원은 장부천의 아들로 추정되는 아이의 손을 잡고 있었다.



'돈꽃'은 매회 시청자를 놀라게 하고 있다. 방송 마지막까지 예상을 벗어나는 롤러코스터 전개를 이어가고 있는 것. 눈을 뗄 수 없는 흥미로운 스토리와 복선, 쫄깃한 연출이 시청자를 매료시키고 있다.



주인공 장혁은 하드캐리 그 자체였다. 섬세한 연기로 복잡미묘한 강필주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했다. 박세영과 장승조의 명불허전 연기력과 케미도 눈길을 끈다. 이미숙과 이순재는 관록의 배우다웠다.



한편3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일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돈꽃’은 수도권 기준 7회 11.4%, 8회 15.6%를 기록,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동시간대 1위를 수성했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MBC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많이 힘들었다"…'꽃할배' 하정우父 아닌 인간 김용건의 눈물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다시 태어나고 싶다." tvN '꽃보다 할배 리턴즈'('꽃할배')에서 늘 유쾌하고 장난스러운 모습으로 활력소가 됐던 김용건. 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 사이에서 72세 막내 역할을 톡톡히 해냈던 그가 밝은 모습 뒤 감춰둔 속내를 드러냈다.  '꽃할배' 멤버들은 오스트리아 빈 마지막 날을 즐겼다. 이들은 음악의 도시 빈에서 빠질 수 없는 클래식 공연장을 찾았다. 오페라 '잔니 스키키', 아리아 '오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 무대가 펼쳐졌다. 그 순간 김용건은 눈물을 훔치며 무대에 완벽히 몰입했다. 무대는 김용건의 마음을 뒤흔들 만큼 압도적이었다. 김용건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눈물을 흘린 이유를 전했다. 그는 "오래전 많이 들었던 노래다. 파노라마처럼 (예전 일이) 펼쳐지는데 눈물 나더라"라고 털어놨다. 마지막 날 아침 김용건은 또다시 눈물을 흘렸다. "시간을 돌려 청춘으로 돌아간다면 해보고 싶은 것"이라는 질문에 그는 "다시 태어나고 싶다"라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많이 힘들었다. 다시 태어난다면 세상이 좋든 나쁘든 간에 남처럼 평범한 것들을 누리고 싶다. 어떤 환경이든 젖도 제대로 먹든지, 분유를 먹든지, 이유식을 하든지. 그런 혜택을 못 받았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살면서 다 우여곡절이 있는 거지만 많이 힘들었다. 부모 덕을 보는 건 아니더라도 형제들이 많으니 참 힘들었다"라며 왈칵 눈물을 쏟아냈다. 일흔을 넘긴 그의 눈물 고백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늘 재치 있는 농담과 여유로운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던 그이기에 "다시 태어나고 싶다"라는 눈물이 더욱 뭉클하게 다가왔다.  오랜 세월 안방극장을 지킨 '배우 김용건'으로, 때로는 '하정우 아버지'로 불려온 김용건. "내 인생에 대한 역사를 쓰는 것 같다. 기적이다"라고 여행 의미를 전한 그의 얼굴에서 '인간 김용건', 할배가 아닌 '청춘'의 모습이 보였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N '꽃보다 할배' 방송 화면 캡처
연예 [룩@차이나] "판빙빙 동생 때문?" 中 '아빠 어디 가'6‘ 돌연 방송 연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중국판 '아빠 어디 가' 시즌6가 갑자기 방송을 연기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국 '아빠 어디 가6' 측은 16일 중국 SNS인 웨이보 공식 계정을 통해 방송 연기를 공지했다. 성명에서 '아빠 어디 가6' 측은 "시청자에게 더 좋은 퀄리티의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아빠 어디 가6' 방송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당초 '아빠 어디 가6'는 중국 후난TV 산하 인터넷 방송인 망고TV와 동영상 플랫폼 아이치이를 통해 16일 첫 공개될 예정이었다. 그런데 첫 방영 당일인 16일 돌연 방송 연기를 발표한 것. 그렇다면 갑작스러운 방송 연기의 배경은 무엇일까? 이 프로그램에는 판빙빙의 친동생인 아이돌 나인퍼센트 멤버 판청청이 실습 아빠로 출연, 촬영을 일부 마쳤다. 그런데 최근 판빙빙의 탈세 논란이 불거졌고, 판청청의 하차설 대두됐다. 판청청의 하차가 사실이라면 '아빠 어디 가6'는 재촬영 혹은 재편집으로 시간이 필요할 상황이다. 방송을 얼마 안 남기고 터진 논란인 만큼 재정비를 위한 방영 연기는 불가피하다. 중국 후난TV에서 방영된 중국판 '아빠 어디 가'는 2013년 첫 시즌이 방영돼 중국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었다. 이후 시즌3까지 기존 포맷을 이어가다 시즌4부터 실습 아빠 콘셉트를 도입, 변화를 꾀했다. 인터넷TV로 자리를 옮긴 뒤에도 중국 웹예능의 인기를 선도하며 브랜드 밸류를 유지해오고 있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중국판 '아빠 어디 가' 공식 웨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