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웃통신] “기회, 고맙습니다” 아담 램버트, 데뷔 8주년 메시지

기사입력 2017-12-05 17:40:3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풀잎 기자] 팝스타 아담 램버트(Adam Lambert)가 데뷔 앨범 ‘For Your Entertainment’ 발매 8주년을 기념해 감사 인사를 남겼다. 



지난 11월 23일은 ‘For Your Entertainment’를 발표한 지 8년째 되는 날이었다. 동시에 미국 최대 명절 중 하나인 추수감사절(Thanksgiving Day)이기도 했다. 



록밴드 퀸(Queen)과 함께 유럽 투어 중인 아담 램버트는, 팬들을 향한 메시지를 잊지 않았다. “행복한 추수감사절”이라며 “제가 사랑하는 일을 하며 살아갈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여러 곳곳을 여행하며, 놀라운 사람들을 만날 수 있어 행복합니다”라고 전했다. 



바쁜 일정 속에서도, 팬들과의 소통도 잊지 않았다. “감사하게도 ‘For Your Entertainment’가 8주년을 맞이했습니다”라며 “글램버트(아담 램버트 팬클럽), 당신들의 전폭적인 응원과 사랑에 깊이 감사드립니다”라고도 덧붙였다. 



짧게나마 트위터 파티도 선사했다. 그중 스스로를 혼란스러워하는 한 팬을 다독이는 편지가 눈에 띄었다. “진정한 나 자신이 되기 위한 조언을 해준다면, 나에게는 전부와도 다름없을 것입니다”라는 팬의 부탁에, 아담 램버트는 진심을 쏟아냈다. 





“언제나 당신 내면의 소리에 귀 기울이는 걸 잊지 마세요. 낯선 누군가가 생각하는 것은 그다지 중요하지 않습니다. 당신을 가장 행복하게 만드는 일을 하세요. 그리고 당신을 이해해주는 사람들을 곁에 두세요. 반대의 사람들에게는, 너무 많은 에너지를 쏟지 마세요. 당신을 사랑합니다”라는 긴 글을 남겼다. 



아담 램버트와 그의 팬들에게 이 같은 격려는 일상으로 보인다. 아담 램버트는 지난 11월 1일 체코 프라하에서 만난 기자의 ‘롤모델’ 관련 물음에도, “누구도 저처럼 되려고 노력하지는 않을 거예요. 저는 중요하지 않아요, 당신이 원하는 일을 하세요. 제가 하나의 ‘예’가 될 수는 있겠죠. 자신만의 꿈, 진실의 여정을 항해하는 사람들에게요. 성공과 행복의 진짜 의미는, 스스로의 꿈을 좇는데 있다고 생각해요. 당신이 내내 바라온 걸 찾으세요. 다른 누구의 말을 들어서도 안 되죠. 오직 당신의 심장을 따라가세요”라고 진실되게 답했다. 그의 평소 생각이 묻어 나온 듯, 울림이 퍼지는 조언이었다. 



아담 램버트는 데뷔 앨범부터 기록을 세운 아티스트다. 그의 데뷔 앨범은 멀티 플래티넘 선점을 시작으로, ‘그래미 어워즈-올해의 노래’(Grammy Awards-Record Of The Year) 노미네이트까지 무리 없이 달려갔다. 이후 2집과 3집을 비롯한 새 싱글까지, 대중과 평단의 사랑을 넘치게 받고 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워너뮤직, 트위터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