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솥밥 먹는 사이"…스타쉽플레닛, X-마스 파티 [화보]

기사입력 2017-12-07 08:31:1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지현 기자] 스타쉽 플래닛의 크리스마스 파티 화보가 공개됐다.



2011년부터 매년 연말 시즌송을 발표하는 스타쉽 플래닛이 12월 7일 발행하는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과 함께 크리스마스 파티의 모습을 화보에 담았다. 스타쉽 플래닛은 올해 최초로 스타쉽 패밀리 전원이 참여한 캐럴 ‘크리스마스 데이’를 하이컷 발행 다음날인 12월 8일 공개한다.



이번 화보를 위해 39명의 아티스트가 한 자리에 총출동하는 진풍경을 이뤘다. 케이윌, 소유, 매드클라운, 정기고를 비롯해 보이프렌드, 몬스타엑스, 우주소녀부터 유승우, 브라더수, 샵건, 마인드유, 듀에토, 정세운, 이광현까지. 가족 같은 훈훈한 모습의 39명 단체컷과 동시에 가요계 선후배들이 조화롭게 어울려 신선한 케미를 발산했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2017년 한해 동안 가장 잘한 일과 못한 일을 묻자 케이윌은 "팬클럽 ‘형나잇’을 창단한 것과 다이어트 실패"라 답했고 보이프렌드 민혁은 "잘한 일도 콘서트와 월드투어이고 못한 일도 콘서트와 월드투어"라고 말했다. 몬스타엑스 형원은 "해외투어로 많은 몬베베를 만난 것과 다리를 다쳐 몇몇 투어에 참여하지 못한 것"을 꼽았다.



한편 우주소녀 멤버들이 꼽은 가장 좋아하고 더 친해지고 싶은 스타쉽 패밀리는 소유라고. 우주소녀 보나는 "항상 친해지고 싶었지만 너무 부끄럽다"며 웃었고 수빈은 "콜라보 여신의 자리를 물려받고 싶다"고 말했다. 우주소녀 연정은 "소유선배님과 친해지면 너무 든든하고 배울 점이 많을 것 같다"고 답했다.



올 겨울 시린 옆구리를 위한 본인만의 월동대책을 묻자, 소유는 "열심히 솔로활동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고 정세운 역시 "(겨울엔) 따뜻한 집에서 곡 작업하는 게 최고"라고 답했다.



그밖에 몬스타 엑스 셔누는 "두꺼운 패딩과 내복"이라는 현실적인 대답을 내놓았고 보이프렌드 동현은 "대책이 없으니 도와달라"며 웃었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하이컷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