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은희, 매혹적인 아우라 '미모 불변의 법칙' [화보]

기사입력 2017-12-07 13:31:1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배우 홍은희가 불변의 여신 미모를 과시했다.



7일 소속사 나무엑터스 측은 홍은희와 패션매거진 마리끌레르가 함께 한 화보와 비하인드 컷을 동시에 공개했다.



홍은희는 우수에 찬 눈빛과 매혹적인 아우라를 뿜어내며 분위기 여신 면모를 톡톡히 드러냈다.



평소 내추럴한 메이크업으로 청순한 모습을 보여주었던 홍은희는 이날 브라운 톤의 음영 메이크업으로 우아한 매력을 뽐냈다. 자연스럽게 늘어뜨린 웨이브 머리와 심플한 카디건 스타일링은 세련된 무드를 더했다.



한편, 홍은희는 최근 tvN 단막극 드라마 스테이지 중 하나인 ‘박대리의 은밀한 사생활’에 카리스마 넘치는 커리어우먼 ‘홍과장’으로 특별출연해 치명적인 연상연하 로맨스를 선보였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나무엑터스, 마리끌레르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