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콕TV] '이판사판' 박은빈이 각성했다…소름 돋는 카리스마 눈빛

기사입력 2017-12-08 07:55:3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박은빈의 슬픔 대처법은 남달랐다.



박은빈은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에서 이정주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이정주는 성공한 판사가 될 것이라 늘 말하지만 정작 정의 앞에서는 물불을 가리지 않는 인물이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에서는 이정주의 친오빠 최경호(지승현)의 죽음을 둘러싼 재판이 열렸다. 사주를 받은 김주형(배유람)의 고의적인 도발로 최경호는 그와 몸싸움 도중 사망하게 되었다. 이 사건으로 최경호의 억울함을 풀 재심을 준비하던 이정주는 실의에 빠졌다. 오빠의 누명을 벗길 기회와 그를 10년 동안 범인이라 생각하며 원망했던 날들에 대한 미안함도 제대로 풀지 못한 채 오빠를 떠나 보낸 것.



이정주는 그를 향한 미안함과 그리움으로 가슴을 내려치며 목놓아 울었다. 그러나 슬픔으로 무기력하던 이정주의 모습도 잠시였다. 이정주는 누군가에게 의존하지 않고 자신만의 방식으로 오빠를 위하는 방법을 찾았다. 오빠의 억울한 누명을 벗기기 위해 직접 나선 것이다.



이정주는 최경호의 죽음으로 열린 김주형 과실치사 공판에서 김주형의 발언을 하나도 놓치지 않겠다는 듯 냉정한 눈빛으로 재판의 흐름을 읽었다. 이어진 현장 검증에서는 진실을 찾기 위해 김주형을 압박하고 직접 시범을 보이는 등 현장을 진두지휘하며 유족인 동시에 판사로서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 과정에서 박은빈은 극과 극을 오가는 폭넓은 감정연기를 선보이며 이정주를 입체적인 캐릭터로 만들어냈다. 박은빈은 눈물 없이는 볼 수 없는 오열 장면부터 판사의 카리스마를 보여주는 차가운 눈빛까지 물오른 연기력과 압도적인 존재감으로 극을 이끌었다.



박은빈 특유의 흡인력 강한 연기와 섬세하면서도 단단한 감정표현으로 한층 더 성장한 모습의 이정주가 어떤 방법으로 실종된 정의를 찾을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은 매주 수, 목요일 10시에 방송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 SBS ‘이판사판’ 방송 캡처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