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림부터 염라까지…'신과함께' 충무로 캐릭터史 새로 쓴다

기사입력 2017-12-08 08:01:4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김용화 감독)가 한국영화에서 본 적 없는 캐릭터들을 탄생시켰다.



'신과함께-죄와 벌'은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 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망자를 환생을 책임지는 저승삼차사의 리더이자 그들을 변호하는 ‘강림’. 탁월한 순발력과 재기, 카리스마로 재판을 이끌어가지만 순탄할 것이라 생각했던 귀인의 재판이 예측할 수 없는 방향으로 흘러가면서 그는 이승과 저승을 오가며 재판을 바로잡기 위해 애쓰기 시작한다. 



일직차사 ‘해원맥’은 망자들과 차사들의 호위를 맡고 있다. 망자들에게도 거침없는 언행을 서슴지 않지만 예상치 못한 위험이 닥칠 때면 가장 먼저 그들을 보호하는 ‘해원맥’의 반전 매력에 모두가 반하게 될 것이다. 



저승이 낯선 망자들을 따뜻하게 맞이하는 삼차사의 막내이자 보조변호사 ‘덕춘’. 망자들의 기소 내용을 스캔하는 능력과 진심 어린 변론으로 막내지만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저승 삼차사가 19년 만에 만난 귀인 ‘자홍’은 화재현장에서 사람을 구하려다 목숨을 잃었다. 남을 위해 헌신하고 죽는 순간까지도 어머니를 먼저 생각한 정의로운 망자지만 어쩐 일인지 저승의 재판은 험난하기만 하다. 그 이면에 어떤 비밀이 감춰져 있는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천륜지옥의 재판관이자 저승을 다스리는 대왕 ‘염라’는 엄청난 아우라를 풍기며 등장한다. 저승을 어지럽게 만든 귀인 ‘자홍’과 삼차사를 향해 엄포를 놓고 있는 그의 모습은 모든 저승을 다스리는 대왕답게 압도적인 존재감을 과시한다. 



'신과함께-죄와 벌'은 12월 20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신과함께-죄와 벌' 영상 캡처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