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콕TV] '이판사판' 연우진, 연기력 입증한 재판신 '솔로몬의 매력'

기사입력 2017-12-08 08:28:5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이판사판’ 연우진이 순간 몰입도를 상승시키는 ‘대체불가’ 열연을 펼쳤다.



연우진은 SBS 수목드라마스페셜 ‘이판사판(서인 극본, 이광영 연출)’에서 법과 양심대로 소신껏 판결하는 정의로운 판사 사의현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사의현은 극단적으로 중립을 지향하며 지혜로운 솔로몬이라 불리기도 하는 인물이다.



지난 7일 방송된 ‘이판사판’ 11, 12회에서는 사의현이 예리한 재판 끝에 김주형(배유람)의 정당방위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는 모습이 그려지며 안방극장에 통쾌한 사이다를 안겼다. 뿐만 아니라 ‘극단적 중립 지향’ 판사로서 이번 사건을 맡은 후 이정주(박은빈), 도한준(동하), 하영훈(허준석) 등 관련 인물들에게 딱 선을 긋는 모습 또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은 것.



무엇보다 연우진의 연기가 빛을 발하며 더욱 완성도 높은 재판 장면이 탄생했다. 연우진은 현직 판사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포커페이스를 유지하며 부드럽지만 예리한 카리스마를 발휘했다. 특히 긴 호흡의 대사에서도 차분한 말투, 정확한 발음, 호흡과 속도를 조절해나가며 막힘없이 소화했다. 이러한 연우진의 열연 덕분에 자연스레 몰입도가 높아진 것은 물론, 쫄깃한 긴장감까지 선사할 수 있었다.



또한 ‘사의현’ 캐릭터를 통해 본격 판사 장려 드라마라는 ‘이판사판’의 기획의도를 잘 빚어내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극 중 사의현이 김주형의 사건 이후 행적에 주목하며 재판을 이끌어나갔던 상황. 그동안 검사와 변호사 위주였던 일반 법정물과는 달리, 판사가 오롯이 주인공인 모습이었다. 여기에 판사도 필요에 따라 현장검증을 나간다는 사실도 함께 그려내며 앞으로의 전개에 관심을 갖게 만들었다.



한편 ‘이판사판’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SBS '이판사판' 화면 캡처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