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만요정 김인권, 반전 흥행 거둘까

기사입력 2017-12-08 08:48:4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히말라야' '광해, 왕이 된 남자' '해운대'까지 배우 김인권은 천만 관객 보증 수표라고 해도 무방할 만큼 흥행작에는 늘 그가 있었다. 매 작품마다 특유의 휴머니즘을 담아 캐릭터를 매력적으로 소화해내며 대표적인 개성파 배우로 등극한 김인권. 



먼저 2009년 개봉했던 '해운대'는 당시 약 1100만 명 관객 돌파라는 놀라운 기록을 세우며 흥행 돌풍을 일으켰다. 극 중 동네 사고뭉치 캐릭터로 열연한 김인권은 관객들에게 주연이 아니었냐는 반응이 나왔을 만큼 전 국민에게 폭발적인 존재감을 드러내며 제18회 부일영화상 남우조연상 수상과 그해 청룡영화상, 대종상영화제에 노미네이트되었다. 



2012년 '광해, 왕이 된 남자'에서는 극 중 이병헌의 호위무사 역을 맡아 본인만의 스타일로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화려한 액션과 이병헌과의 귀여운 케미를 선보였다. 이 작품으로 김인권은 제3회 올해의 영화상 조연상 수상과 함께 1200만 흥행이라는 값진 영광을 안게 되었다. 



2015년 대한민국을 눈물바다로 만든 휴먼 드라마 '히말라야'. 김인권은 최초 산악인 의사자 박정복 역을 맡아 배우 황정민, 정우와 함께 폭풍 열연을 펼치며 히말라야 열풍을 일으켰다. 특히 극 중 김인권의 마지막 등반 연기는 '히말라야'의 최고의 명장면으로 언급되며 관객들에게 호평과 극찬을 받은 바 있다. 



이처럼 다수의 흥행작에 출연하여 개성 넘치는 연기와 검증된 실력으로 충무로의 요정이라는 별명까지 얻게 된 배우 김인권이 오는 2018년 1월 '비밥바룰라'으로 관객들을 찾아온다. 



'비밥바룰라'는 평생 가족을 위해 살아온 네 아버지들이 가슴 속에 담아둔 각자의 버킷리스트를 실현하기 위해 나서는 리얼 욜로 라이프를 그린 휴먼 코미디로 박인환, 신구, 임현식, 윤덕용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민 아버지들이 선사하는 따뜻한 드라마가 기대를 모은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