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김영옥→최지우, 기적의 캐스팅 가능했던 이유

기사입력 2017-12-08 08:46:4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기적의 캐스팅이 이뤄졌다.



오는 9일 tvN 새 토일드라마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노희경 극본, 홍종찬 연출, 이하 세상에서)가 첫 방송된다. 21년 만에 우리 곁으로 돌아오는 명작이 안방극장에 어떤 감동과 여운을 남길지 벌써부터 뜨거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을 향한 대중의 신뢰와 기대, 중심에는 막강한 캐스팅 라인업이 있다. 1996년 원작에 이어 21년만에 리메이크작에도 출연하는 김영옥(할머니 역)을 시작으로 원미경(인희 역), 유동근(정철 역), 최지우(연수 역), 최민호(정수 역), 유재명(근덕 역), 염혜란(양순 역), 이희준(인철 역), 김태우(영석 역), 손나은(재영 역)에 이르기까지 각양각색 특별한 배우들이 모였기 때문.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은 가족을 위해 평생 희생해 온 중년의 부인이 말기 암 진단을 받고, 가족과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을 준비하는 내용을 그린 드라마다. 4부작이지만, 다루는 이야기만큼은 어떤 미니시리즈보다 강력하고 묵직하다. 감정 변화가 큰 극적 상황 속에서 시청자의 공감과 감동을 이끌어내는 것. 그만큼 이를 표현하는 배우들의 역량이 중요할 수밖에 없다.



이런 의미에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캐스팅은 큰 기대를 모은다. 가족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답게 세대를 아우르는 다양한 연령대의 캐릭터가 등장하는 가운데,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은 물론 탁월한 연기력, 뚜렷한 색깔과 개성을 지닌 배우들이 극을 가득 채우고 있기 때문이다. 배우들의 연기에 집중하다 보면 어떤 연령대의 시청자라 할지라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에 집중하고, 자신을 투영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5인 가족 중 김영옥, 원미경, 유동근은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명품 중견 배우들이다. 이들이 극 중심에 선다는 것만으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은 탄탄하고 탁월한 몰입도를 자랑하게 된다. 극중 자식 세대를 대표하는 최지우는 특유의 섬세한 감정표현으로 안방극장을 촉촉하게 적셔온 ‘눈물의 여왕’이다. 또 다른 자식 세대 최민호도 꾸준한 작품 활동을 통해 차근차근 연기자로서 성장하고 있다.



이들만이 아니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에는 대중의 신뢰를 받는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다. 유재명, 염혜란은 디테일하고 현실적인 연기를 선보이는 대표적 ‘신스틸러’ 배우로 꼽힌다. 또 다양한 작품의 주축 배우로 활약해온 이희준과 김태우 역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에 참여, 극을 빈틈없이 메워줄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손나은은 캐릭터와 딱 맞는 싱크로율과 젊은 에너지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에 녹아 들 전망.



어떤 의미에선 화려하고, 어떤 의미에선 탄탄하다. 그래서 시청자가 TV앞으로 모일 수밖에 없는 캐스팅이다. 이런 배우들이 미니시리즈가 아닌 4부작 드라마를 위해 한데 모인 것. 이는 거꾸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이라는 드라마가 얼마나 강력한 힘을 지니고 있는지 말해준다. 예비 시청자들이 입을 모아 “기적의 캐스팅”이란 기대를 쏟아내며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첫 방송을 기다리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N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임창정 “가수는 타고나야 가능…난 86점짜리” [인터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임창정은 가수와 배우를 병행하는 몇 안 되는 연예인이다. 두 영역 모두 업계에서 인정을 받았다. 그렇다고 제자리에 머물지 않는다. 보다 오랜 시간 활동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 중이다. 임창정은 최근 정규 14집 ‘하루도 그대를 사랑하지 않은 적 없었다’를 발매했다. 이를 기념해 취재진과 만난 임창정은 새 앨범 준비과정을 소개하며 타고난 능력에 자부심을 드러냈다. 1990년부터 연기를 했고, 1995년부터 노래를 부른 임창정. 하지만 철저히 구분 지었다. 연기를 부단히 연구해서 얻어가는 과정이고, 노래는 처음부터 타고난 지점이 높다고. 임창정은 “사실 제 목소리는 노력이 아니다. 타고난 거다. 하지만 제가 하는 다른 건 모두 노력해서 얻은 거다”고 말을 열었다. 또 “제 생각에 일단 노래는 타고나야 그 이상이 가능하다. 만약 70점이 타고나야 노력해서 80점까지 될 수 있다. 하지만 100점으로 타고난 사람은 아무 것도 하지 않아도 그냥 100점이다”고 설명했다. 그래서 본인에게는 86점이라는 점수를 매겼다. 임창정은 “저는 86점으로 태어났다. 여기서 연습하면 90점까지 갈 수 있는데, 최근에 연습을 많이 안 해서 현재 84점이다”고 일갈했다. 반면 배우로 가진 연기력은 30점을 타고났다고 했다. 임창정은 “30점에서 시작해서, 지금은 노력해서 70점까지 올라갔다. 내가 글을 쓰는 작가로는 90점 정도 타고났다. 물론 아직 검증은 안 됐다. 하하하 글쓰는 건 초보자지만, 더 잘해서 인정받고 싶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추석을 맞아 임창정은 “마음 넓은 한가위가 됐으면 좋겠다. 스트레스 안 받고 사는 우리가 됐으면 좋겠다. 서로 인정하고 실속 있게 살고 싶다. 이렇게 말하면 ‘추석 따윈 집어치워 임창정’ 이렇게 기사 나오겠다”고 껄껄 웃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NH EMG
연예 판빙빙 탈세 의식, 리빙빙 "난 합법적인 일만 한다" [룩@차이나]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중국 배우 리빙빙이 세무조사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리빙빙은 19일 홍콩에서 열린 한 브랜드 행사에 참석했다. 중국 본토 출신 배우인 리빙빙은 홍콩 기자들 앞에서 광둥어를 사용해 현지 매체의 환영을 받았다. 중국 시나연예 보도에 따르면 리빙빙이 출연한 제임스 스타뎀 주연의 '메가로돈'이 5억 달러의 박스오피스 수입을 기록, 리빙빙은 이날 홍콩 행사에서 자신의 몸값 상승에 대해 "그럴만하다"고 당당하게 답했다. 개런티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화제는 세무조사로 전환됐다. 판빙빙이 출연료 이면계약서 작성으로 탈세 관련 조사를 받는 사건이 있었기 때문. 세무조사가 두렵지 않느냐는 질문에 리빙빙은 진지한 표정으로 "나는 합법적인 일만 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판빙빙의 탈세 논란에 대해 직접적으로 묻자 리빙빙은 손을 내저으며 "죄송하다, 답변하지 않겠다"고 대응했다. 판빙빙과 자신을 구분하지 못하는 팬에 대한 에피소드에 대해서는 쿨하게 답했다. 올초 리빙빙이 한 해외 행사에 참석했을 당시 해외 팬이 판빙빙의 사진을 들고 와 사인을 요구한 사건에 대해 "그럴 수 있다. 우리 두 사람 삶이 줄곧 그랬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할리우드에서 맹활약 중인 중국 배우 리빙빙은 '레지던트 이블5' '트랜스포머4' '메갈로돈' 등에 출연했으며, 전지현과 함께 '설화와 비밀의 부채'에서 호흡을 맞췄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차이나포토프레스(CFP) 특약(판빙빙, 리빙빙)
연예 “오늘부터 1일”…김종민에게 듣는 취중 리얼♥ [TV@픽]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오늘부터 1일이 되는 걸까. 김종민에게 듣는 취중 사랑이다.   지난 16일 TV조선 새 연애 리얼리티 ‘연애의 맛’이 첫 방송됐다. 김종민은 소개팅 전부터 연애 관련 서적을 찾아보고, 신지로부터 데이트 팁을 들었다. 기상캐스터 황미나를 위해 첫 데이트 장소로 역사박물관을 택하기도 했다. 이어 23일(오늘) 방송에서 김종민과 황미나는 심쿵발언과 쿵짝케미를 보여줄 예정. 레스트랑으로 이동하는 차안에서 “제가 기계치다”는 고백에, 황미나는 “저도”라고 맞장구치며 친밀감을 나눌 예정. ‘김민종 표 이벤트’ 역시 감상할 수 있다. 이벤트 도중 김종민에게 “여자친구예요?”라고 묻는 아이들에게 황미나가 스스로 김종민의 공식 여자친구를 인증하기도. 제작진은 “김종민의 ‘취중 고백’ 실사판이 담긴다. 해가 저무는 야경이 아름다운 한 루프탑 바에 들어선 김종민과 황미나가 보고만 있어도 심장이 움찔거리는 떨림을 내비친다. 김종민이 설렘 가득한 표정과 진지한 눈빛으로 ‘오늘부터 1일’에 대한 고백을 진심을 다해 다시 고백한다”고 전했다. 방송은 23일(오늘) 오후 10시 50분.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TV조선 ‘연애의 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