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녀 개그우먼' 박나래x김지민, '더유닛' 스페셜 MC 출격 [공식]

기사입력 2017-12-08 08:44:3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우먼 박나래와 김지민이 ‘더유닛’에 출격해 유쾌한 분위기를 이끈다.



9일 방송되는 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유닛’에 예능 대세 박나래와 김지민이 출연, 꿈을 향해 치열한 도전을 이어가고 있는 참가자들과 색다른 만남을 예고해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더유닛’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아이돌 유닛 ‘유닛B’와 ‘유닛G’로 탄생할 멤버들을 시청자가 직접 뽑는 프로그램. 숨겨진 원석과도 같은 참가자들이 끼와 재능을 발산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이들의 꿈을 향한 도전과 성장을 그려나가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김지민과 박나래는 ‘주먹이 운다’ 코너의 특별 MC 역할을 맡는다. 참가자들이 서로에게 쌓였던 감정이나 표현하지 못했던 고마운 마음 등을 속 시원히 털어놓는 시간을 더욱 특별하게 만든다고. 



두 사람은 참가자들이 담아뒀던 이야기를 편안하게 꺼낼 수 있도록 분위기를 부드럽게 유도한 것은 물론 적재적소에서 재미를 더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녹화를 마친 김지민은 “오랜만에 공채오디션 봤을 때가 생각났다. 감회가 새로웠다”며 “참가한 아이돌 분들을 보니까 저 때만 나올 수 있는 패기와 자신감이 느껴져 부럽기도 하고 기특하기도 했다. 모두들 지금 그 마음 변치 말고, 마지막에는 결과를 떠나서 열심히 최선을 다한 자신에게 잘했다는 칭찬 한마디 꼭 해주길 바란다. 파이팅!” 이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박나래는 “아이돌 분들의 넘치는 끼와 에너지에 저도 파이팅 넘치게 촬영했던 것 같다. 다들 잘 돼서 꼭 다시 만나고 싶다”며 소감과 함께 ‘더유닛’ 참가자들을 향해 진심이 가득 담긴 응원을 보냈다.



'더유닛'은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45분 방송된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 JDB엔터테인먼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