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민·설현, 착한 X-mas 보내요… 얼굴도 마음도 예쁨 [화보]

기사입력 2017-12-08 09:03:5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지현 기자] AOA의 지민과 설현이 다가오는 크리스마스에 특별한 나눔을 진행한다.



지민과 설현은 비영리재단법인 LOVE FNC 및 네이버 기부포털 해피빈과 손잡고 'AOA 지민X설현과 함께하는 착한 크리스마스' 캠페인을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해외 아동의 교육 지원을 위한 기부 캠페인이다. 기부 금액에 따라 크리스마스인 12월 25일 중구 명동에 위치한 FNC WOW 카페에서 지민과 설현이 직접 커피, 머그잔, 싸인 컵홀더 등을 전달한다. 카페 방문이 어려운 기부자에게는 자폐인 디자이너의 특별한 디자인이 담긴 머그잔을 배송한다.



지민과 설현은 대중에게 받은 사랑을 나누고자 직접 기부 행사에 대한 아이디어를 내고 기획했다. 지민은 이번 행사에 대해 “여러분에게 받은 사랑을 조금씩 나누고 싶어요. 크진 않지만, 설현이와 준비한 저희의 마음 그리고 펀딩에 참여하신 여러분들의 마음은 이미 하나인 것 같아요”라고 전했다. 설현도 “크리스마스에 여러분을 직접 만날 생각을 하니 설레네요. 의미 있는 기부 이벤트에 참여하는 것만으로도 감사한 한 해가 될 것 같아요”라고 캠페인에 참여하는 소감을 밝혔다.



LOVE FNC는 엔터테인먼트와 결합한 사회 공헌 활동을 진행하며 즐겁고 건강한 기부 문화를 만드는 ‘엔터도네이션’에 앞장서고 있다. 주요 사회 공헌 사업으로 지난 7월 미얀마 껄로우 지역에 ‘LOVE FNC 4호 스쿨’을 개교하고 첫 학기를 시작하는 등 ‘LOVE FNC 스쿨 프로젝트’를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이번 나눔 캠페인의 수익금은 전부 ‘LOVE FNC 4호 스쿨’의 지속 가능한 교육 기반을 마련하고 미얀마 아이들을 위한 학비로 사용된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FNC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