록밴드 이브, 16년만에 원년멤버 재결성 [공식]

기사입력 2017-12-08 09:08:3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16년 만에 원년멤버로 컴백한 록밴드 ‘이브(Eve)’가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이브는 한국형 1세대 비주얼 록밴드로 'I’ll be there', '아가페', '너 그럴때면', 'Lover'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남기며 한국 록음악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해왔다.



지난 4월 컴백공연 ’RETURN OF EVE’와 5월 앙코르공연을 30분만에 매진 시켰던 이브가 다시 2018년 1월 부산단독콘서트를 시작으로 다양한 지역에서의 공연활동 뿐만 아니라 음원 및 앨범, 방송활동 등 적극적인 행보를 통해 기존 팬들과 새로운 팬들 모두를 위한 만남을 준비하고 있다.



2017년 10월 발매한 리메이크 ‘IF EVE(WE WERE THERE)’는 '만약 이브가 헤어지지 않았다면 어떤 음악을 만들어낼 수 있었을까?'라는 고민에서 시작된 프로젝트. 이 프로젝트는 음반 및 공연활동, 방송활동 등 모든 분야에서 적용될 예정이며 이러한 활동을 통해 이브의 음악적인 완성도는 더욱 깊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이브는 2018년부터 조심스럽게 해외시장으로의 진출도 도모하고 있으며, 실력있는 뮤지션들과의 콜라보를 통해서도 다양한 음악적 시도를 보여줄 예정이다.



본격적인 활동의 신호탄으로 2018년 1월 28일 오후 5시 부산KBS홀에서 열릴 단독콘서트 ’IF EVE in Busan’은 지난 12월 6일 티켓오픈과 동시에 판매랭킹 상위권에 진입하는 등 벌써부터 팬들의 뜨거운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이브 멤버들은 지난 16년 동안 각자의 자리에서 꾸준한 음악활동을 이어왔다. 먼저 보컬 김세헌은 공연, 밴드, 방송을 통해 활동을 지속했고, 프로듀서 G.고릴라(고현기)는 아이유, 허각, 이선희, 브라운아이드걸스 등 여러 아티스트들의 프로듀서와 자신의 솔로 앨범 활동도 이어왔다. 또한 박웅은 기타리스트 및 뮤지컬 분야에서 활동해왔고, 김건은 다른 밴드에서 베이시스트로 꾸준히 음악활동을 지속했다.



한편 16년 만에 원년멤버로 뭉친 이브의 단독콘서트 ‘IF EVE in Buasn’은 인터파크 티켓에서 예매 할 수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엠씨씨엔터테인먼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