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근, 오늘 달콤커피 '베란다 라이브' 공연…실전연습 공개

기사입력 2017-12-08 09:20:1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감성 발라더 한동근이 신곡 ‘안 될 사랑’ 연습 현장 사진을 공개헀다.



7일 오후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는 공식 SNS을 통해 오늘(8일) 진행 예정인 한동근의 ‘베란다 라이브’ 공연 연습 사진을 공개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앞서 달콤커피는 지난달 30일 '12월 아티스트'로 파워풀한 가창력의 소유자 한동근을 선정해 화제를 모았으며 8일과 16일 두 차례에 걸쳐 달콤커피 매장 내에서 베란다 라이브를 진행할 계획을 밝혔다.



이에 7일 공개된 사진에서 한동근은 팬들에게 완성도 있는 공연을 선사하기 위해 열심히 연습에 매진하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사진 속 한동근은 눈을 지긋이 감고 곡의 감정을 잡는 듯한 진중한 모습으로 합주를 하는 모습이 비춰졌으며 연습 현장 스틸 사진 공개로 그의 호소력 짙은 음색을 선사할 라이브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특히, 한동근은 이번 ‘베란다 라이브’를 통해 지난 4일 발매된 첫 번째 미니 앨범 ‘이별할 사람들’의 타이틀곡 ‘안 될 사랑’을 비롯해 다양한 수록곡의 애절한 이별 노래를 라이브로 선사할 계획이며 명품 보컬 한동근이 직접 선보일 라이브 곡들을 어떤 감성으로 녹여낼지에 대한 궁금증이 더욱 치솟고 있다.



추운 겨울 따뜻한 음색으로 리스너들의 감성을 제대로 저격한 한동근의 새 앨범 ‘이별할 사람들’은 음악팬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는 중이다.



새 앨범 발매 직후에는 타이틀곡 ‘안 될 사랑’이 가슴 찡한 이별 이야기로 대중들의 많은 공감을 이끌어 음원차트 상위권에 진입했으며 한동근의 지난 곡들인 ‘미치고 싶다’, ‘이 소설의 끝을 다시 써보려 해’는 꾸준한 사랑을 받아 음원 차트에 재진입 하는 등 음원 강자의 면모를 제대로 과시하고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