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디바' 양수경, 20일 단독콘서트 매진

기사입력 2017-12-08 09:36:5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양수경이 또 한번의 매진 신화를 기록했다.



양수경의 소속사 측은 “오는 20일 오후7시30분 서산문화회관 대공연장에서 펼쳐질 ‘양수경 Adieu 2017 송년콘서트’ 티켓이 50분만에 매진됐다”라고 8일 밝혔다.



‘사랑은 창밖의 빗물 같아요’, ‘이별의 끝은 어디인가요’, ‘바라볼 수 없는 그대’ 등 노래를 발표할 때마다 가요차트를 점령하며 80-90년대 최고의 전성기를 누렸던 양수경은 지난 9월 서울 이화여대 삼성홀에서 있었던 27년만의 단독콘서트가 매진돼 1회 추가 공연을 하는 등 ‘돌아온 디바’라는 닉네임에 걸맞게 공연계의 여신으로 거듭나고 있다.



소속사 관계자는 “양수경은 지난 9월 27년만의 단독 콘서트 매진 이후 꾸준히 콘서트로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며 “오는 20일 예정된 ‘양수경 Adieu 2017 송년콘서트’가 또다시 매진을 기록, 여성가수로는 드물게 티켓파워를 입증해 공연관계자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양수경은 힙합과 소울을 넘나드는 마성의 보컬리스트 바비킴과 오는 12월23일 오후 7시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바비킴 & 양수경 크리스마스 콘서트 ‘초대’도 예정돼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양재명 작가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