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룩@재팬] "막장 돈벌이!" 빅뱅 4대 돔 투어,日 팬들 뿔났다

기사입력 2017-12-08 10:24:0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지호 객원기자] 지난 11월 18일 시작된 빅뱅의 4대 돔 일본 투어 콘서트가 불협화음을 낳고 있다.



데일리신조는 7일 빅뱅의 일본 투어와 관련, 최근 팬들의 불만이 속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불만의 이유는 11월부터 새로 판매 중인 추가 티켓과 그 단가 때문. 추가 티켓 좌석은 무대 좌우의 빈자리로, 가수들이 공연하는 모습이나 소리가 잘 들리지 않는, 그냥 비워두는 공간이다. 



그런데 이런 자리를 '참가석'이라는 명칭을 붙여 티켓을 판매하면서 당당하게 '참가석은 멤버나 스테이지가 보이지 않는 자리이기 때문에 회장 내 설치된 스크린으로 감상해야 한다. 소리가 잘 들리지 않을 수 있고, 기계음이 신경 쓰일 수도 있다. 자리에 관해 문의 전화 응대는 불가능하며, 입금 후 환불은 물론 그 어떤 불만도 받을 수 없으므로 양해 바란다"라고 고지했다.



팬들의 불만이 가장 큰 이유는 참가석의 티켓값이 일반 좌석과 동일한 1만2960엔이기 때문이다. 라이브 콘서트 관람자에겐 최악의 환경인데 티켓값은 일반석과 똑같고, 다른 아티스트들에 비해 빅뱅의 콘서트가 고가여서 팬들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고 데일리신조는 전했다.



이와 관련해 공연관계자는 데일리신조와 인터뷰에서 "참가석은 5년 전부터 판매되기 시작했는데, 물론 인기 아티스트에 국한된 일이다"라며 "통상적으로 판매되지 않는 무대 좌우의 자리로 작은 공연장에서는 가까이에서 아티스트들을 볼 수 있다는 이점이 있지만, 아리나나 돔 같은 대형 공연장의 경우는 너무 커서 아무런 의미가 없다. 얼마 전 폴 매카트니가 도쿄 돔에서 공연할 때도 참가석을 판매했는데 그때는 S석 1만8000엔, B석 1만4000엔, 참가석은 6000엔이었다"고 증언, 좌석에 따라 티켓값도 차등을 뒀다고 말했다.



팬들의 불만은 또 있다. 빅뱅은 일본 전국 4대 돔에서 14회 공연을 통해 70만 관객과 만난다. 그런데 갑자기 12월 24일 한 차례 추가 공연이 있다고 발표한 것. 원래 마지막 피날레는 12월 23일 오사카 교세라 돔에서 있을 예정이었다.



멤버들이 모두 군대에 가기 때문에 '빅뱅 라스트 투어'라는 이름으로 공연 횟수를 늘리는 것에 대해서도 팬들은 불만을 터트리고 있다고. 마지막이기 때문에 할 수 없이 그 추가 공연도 볼 수밖에 없는데 경제적 부담이 자꾸만 늘어난다는 것이다.



물론 팬에 한정된 추가 공연이라지만 왜 굳이 투어 이름을 '빅뱅 라스트 투어'라고 붙이는지 이해되지 않는다는 생각이다. 어차피 2년 후 군 복무를 마치면 다시 컴백할 건데 그러면 라스트가 아니잖느냐고 의문을 표시한다.



데일리 신조는 "이번 공연으로 빅뱅은 적어도 90억 엔의 매출을 올리게 됐다면서 2년 후 병역이 끝나면 컴백이 명백한데 무슨 라스트냐"고 꼬집은 뒤, "2년 후에도 지금처럼 티켓이 팔릴지 모르지만 군 입대를 명목으로 막장 돈벌이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지호 기자 digrease@jpnews.kr /  사진=TV리포트 DB(빅뱅)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