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리폿] 씨엘씨, 지친 큐브를 구원할 수 있을까

기사입력 2018-02-11 12:11:1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그룹 씨엘씨(CLC)가 2월 컴백한다. 과연 지쳐있는 큐브에게 기운을 북돋아 줄 수 있을까.



씨엘씨(CLC)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은 오는 22일 일곱 번째 미니앨범 ‘BLACK DRESS’ 발매를 확정했다. 공개된 티저에서 멤버들은 흑백 감성으로 짧은 스커트와 각선미에 초점을 맞췄다.



이미지로 짐작했을 때 씨엘씨는 새 타이틀곡으로 강한 느낌을 터치할 것으로 보인다. 손에는 가죽 장갑까지 착용해 센 분위기를 감지할 수 있다.



하지만 씨엘씨가 그동안 시도했던 콘셉트가 대중에 크게 어필하지 못해 우려의 시선이 따른다. 앙큼한 걸그룹을 자신했던 씨엘씨는 이후 컴백할 때 마다 색깔을 변화했다. 다양한 캐릭터를 입히는 작업이었겠지만, 그 어느 것도 명확하게 씨엘씨를 보여주지 못했다.



지난해 씨엘씨는 걸크러시 컴백, 청순한 컴백을 도전해다. 소속사 측은 “지난해 파격적인 모습부터 청순하고 상큼한 모습까지 극과 극의 매력을 선보였다”고 자평했지만, 정작 씨엘씨는 확실한 정체성을 찾지 못한 상태.



씨엘씨는 큐브엔터테인먼트가 야심차게 내놓은 그룹으로 데뷔부터 주목받았다. 당시 직속 선배였던 가수 비가 안무에 참여한 요소로 관심을 부추겼다. 이후 추가 멤버 영입으로 씨엘씨는 꾸준히 변화에 치중했다.



그러는 사이 선배 비를 필두로 비스트가 큐브엔터테인먼트를 떠났고, 포미닛은 해체됐다. 센터 현아만 남아 솔로가수로 전향했다. 그러나 폭발력은 예전만 못하다. 현아의 독보적 섹시미는 다른 여가수들이 대체하고 있다. 



그룹 펜타곤이 화려하게 데뷔했지만, 기울인 힘에 비해 성과는 나타나지 않는다. 비스트에서 떨어져 남은 장현승은 신수지와 열애 외에 공식적인 활동은 없다. JYP엔터테인먼트에서 이적한 조권은 자격조건이 되지 않는 상태로 지난해 대학원 석사 학위를 취득, 최근 밝혀져 뭇매를 맞고 있다.



그나마 큐브엔터테인먼트에서 비투비가 선전하고 있지만, 역부족이다. 홀로 회사를 이끌고 가기엔 버거워 보인다. 



과거 ‘3대 엔터사’에 이름을 올렸던 큐브엔터테인먼트는 한 때의 영광으로 끝나는 걸까. 이런 상황에서 씨엘씨의 컴백이 2018년 큐브엔터테인먼트에 에너지가 될 수 있을지,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겠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많이 힘들었다"…'꽃할배' 하정우父 아닌 인간 김용건의 눈물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다시 태어나고 싶다." tvN '꽃보다 할배 리턴즈'('꽃할배')에서 늘 유쾌하고 장난스러운 모습으로 활력소가 됐던 김용건. 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 사이에서 72세 막내 역할을 톡톡히 해냈던 그가 밝은 모습 뒤 감춰둔 속내를 드러냈다.  '꽃할배' 멤버들은 오스트리아 빈 마지막 날을 즐겼다. 이들은 음악의 도시 빈에서 빠질 수 없는 클래식 공연장을 찾았다. 오페라 '잔니 스키키', 아리아 '오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 무대가 펼쳐졌다. 그 순간 김용건은 눈물을 훔치며 무대에 완벽히 몰입했다. 무대는 김용건의 마음을 뒤흔들 만큼 압도적이었다. 김용건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눈물을 흘린 이유를 전했다. 그는 "오래전 많이 들었던 노래다. 파노라마처럼 (예전 일이) 펼쳐지는데 눈물 나더라"라고 털어놨다. 마지막 날 아침 김용건은 또다시 눈물을 흘렸다. "시간을 돌려 청춘으로 돌아간다면 해보고 싶은 것"이라는 질문에 그는 "다시 태어나고 싶다"라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많이 힘들었다. 다시 태어난다면 세상이 좋든 나쁘든 간에 남처럼 평범한 것들을 누리고 싶다. 어떤 환경이든 젖도 제대로 먹든지, 분유를 먹든지, 이유식을 하든지. 그런 혜택을 못 받았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살면서 다 우여곡절이 있는 거지만 많이 힘들었다. 부모 덕을 보는 건 아니더라도 형제들이 많으니 참 힘들었다"라며 왈칵 눈물을 쏟아냈다. 일흔을 넘긴 그의 눈물 고백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늘 재치 있는 농담과 여유로운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던 그이기에 "다시 태어나고 싶다"라는 눈물이 더욱 뭉클하게 다가왔다.  오랜 세월 안방극장을 지킨 '배우 김용건'으로, 때로는 '하정우 아버지'로 불려온 김용건. "내 인생에 대한 역사를 쓰는 것 같다. 기적이다"라고 여행 의미를 전한 그의 얼굴에서 '인간 김용건', 할배가 아닌 '청춘'의 모습이 보였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N '꽃보다 할배' 방송 화면 캡처
연예 [룩@차이나] "판빙빙 동생 때문?" 中 '아빠 어디 가'6‘ 돌연 방송 연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중국판 '아빠 어디 가' 시즌6가 갑자기 방송을 연기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국 '아빠 어디 가6' 측은 16일 중국 SNS인 웨이보 공식 계정을 통해 방송 연기를 공지했다. 성명에서 '아빠 어디 가6' 측은 "시청자에게 더 좋은 퀄리티의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아빠 어디 가6' 방송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당초 '아빠 어디 가6'는 중국 후난TV 산하 인터넷 방송인 망고TV와 동영상 플랫폼 아이치이를 통해 16일 첫 공개될 예정이었다. 그런데 첫 방영 당일인 16일 돌연 방송 연기를 발표한 것. 그렇다면 갑작스러운 방송 연기의 배경은 무엇일까? 이 프로그램에는 판빙빙의 친동생인 아이돌 나인퍼센트 멤버 판청청이 실습 아빠로 출연, 촬영을 일부 마쳤다. 그런데 최근 판빙빙의 탈세 논란이 불거졌고, 판청청의 하차설 대두됐다. 판청청의 하차가 사실이라면 '아빠 어디 가6'는 재촬영 혹은 재편집으로 시간이 필요할 상황이다. 방송을 얼마 안 남기고 터진 논란인 만큼 재정비를 위한 방영 연기는 불가피하다. 중국 후난TV에서 방영된 중국판 '아빠 어디 가'는 2013년 첫 시즌이 방영돼 중국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었다. 이후 시즌3까지 기존 포맷을 이어가다 시즌4부터 실습 아빠 콘셉트를 도입, 변화를 꾀했다. 인터넷TV로 자리를 옮긴 뒤에도 중국 웹예능의 인기를 선도하며 브랜드 밸류를 유지해오고 있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중국판 '아빠 어디 가' 공식 웨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