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지→현실로” ‘윤식당2’ 성공 비결 밝혀졌다…나영석PD ‘꿈의 공간’ [종합]

기사입력 2018-02-13 15:03:2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풀잎 기자] 나영석 표 꿈의 공간이 이번에도 시청자의 마음을 동하게 했다. 그가 부린 판타지는 어떻게, 시청자에게 힐링이자 공감으로 다가왔을까. 



오늘(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tvN ‘윤식당2’ 제작진의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나영석 PD는 ‘윤식당2’의 높은 시청률에 대해 먼저 입을 열었다. “솔직히 12~13% 정도가 나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많이 나오면, 내려가는 일 밖에 없다. 일단은 즐기려 한다”고 운을 뗐다. 



나영석 PD는 “시즌1 보다 시청률이 높은 이유는 이것 같다. 추위가 한몫 한 것 같다. 절대 시청량이 늘어난 것 같다고 우리끼리 분석했다. 시즌1을 통해 학습이 돼서, 기대감이 반영된 것도 있는 것 같다. 박서준같이 새로운 얼굴이 합류한 것도 좋은 영향을 끼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서준이 없었으면 큰일 날뻔했다. 신구 선생님의 스케줄 때문에 급하게 섭외했다. 그런데 손이 빠르고 금방금방 배우더라. 방송으로는 모르겠지만, 식당에서는 큰 도움이 된다. 열정이 시청자에게 긍정적인 기운으로 다가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시청자의 지적에 대해서도 피드백했다. 나영석 PD는 “위생관념, 식당 관리에 대한 지적을 알고 있다. 미흡했던 점을 인정한다. 현장에서 우리가 깊게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 죄송스럽다. 지금은 촬영이 모두 끝난 상태다. 다음 시즌이 있다면, 시청자 의견을 반영해서 조심하고 신경쓰겠다”고 덧붙였다.



운영시간이 짧은 것에 대해서는 “아마추어들의 경영이라 그렇다. ‘윤식당’은 어쩌면 꿈의 공간이다. 신기루일지언정, 우리가 한 번쯤 꿈꿔본 일이다. 작은 판타지를 실현해주는 곳으로, 편안한 마음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는 “올해도 새로운 프로그램을 만들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되어가고 있다. 후배들이 훌륭하게 성장해서 제 몫을 해주고 있다. 음식이나 여행의 영역에 머무르지 않는 다양한 프로젝트를 보여드리려 노력 중이다”고 목표를 전했다. 



‘윤식당2’는 스페인 남부 테네리페 섬 가라치코 마을에서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 박서준이 작은 한식당을 운영하는 이야기를 담은 리얼리티다. 시청률 15%를 돌파하며 폭발적인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회차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CJ E&M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많이 힘들었다"…'꽃할배' 하정우父 아닌 인간 김용건의 눈물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다시 태어나고 싶다." tvN '꽃보다 할배 리턴즈'('꽃할배')에서 늘 유쾌하고 장난스러운 모습으로 활력소가 됐던 김용건. 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 사이에서 72세 막내 역할을 톡톡히 해냈던 그가 밝은 모습 뒤 감춰둔 속내를 드러냈다.  '꽃할배' 멤버들은 오스트리아 빈 마지막 날을 즐겼다. 이들은 음악의 도시 빈에서 빠질 수 없는 클래식 공연장을 찾았다. 오페라 '잔니 스키키', 아리아 '오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 무대가 펼쳐졌다. 그 순간 김용건은 눈물을 훔치며 무대에 완벽히 몰입했다. 무대는 김용건의 마음을 뒤흔들 만큼 압도적이었다. 김용건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눈물을 흘린 이유를 전했다. 그는 "오래전 많이 들었던 노래다. 파노라마처럼 (예전 일이) 펼쳐지는데 눈물 나더라"라고 털어놨다. 마지막 날 아침 김용건은 또다시 눈물을 흘렸다. "시간을 돌려 청춘으로 돌아간다면 해보고 싶은 것"이라는 질문에 그는 "다시 태어나고 싶다"라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많이 힘들었다. 다시 태어난다면 세상이 좋든 나쁘든 간에 남처럼 평범한 것들을 누리고 싶다. 어떤 환경이든 젖도 제대로 먹든지, 분유를 먹든지, 이유식을 하든지. 그런 혜택을 못 받았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살면서 다 우여곡절이 있는 거지만 많이 힘들었다. 부모 덕을 보는 건 아니더라도 형제들이 많으니 참 힘들었다"라며 왈칵 눈물을 쏟아냈다. 일흔을 넘긴 그의 눈물 고백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늘 재치 있는 농담과 여유로운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던 그이기에 "다시 태어나고 싶다"라는 눈물이 더욱 뭉클하게 다가왔다.  오랜 세월 안방극장을 지킨 '배우 김용건'으로, 때로는 '하정우 아버지'로 불려온 김용건. "내 인생에 대한 역사를 쓰는 것 같다. 기적이다"라고 여행 의미를 전한 그의 얼굴에서 '인간 김용건', 할배가 아닌 '청춘'의 모습이 보였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N '꽃보다 할배' 방송 화면 캡처
연예 [룩@차이나] "판빙빙 동생 때문?" 中 '아빠 어디 가'6‘ 돌연 방송 연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중국판 '아빠 어디 가' 시즌6가 갑자기 방송을 연기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국 '아빠 어디 가6' 측은 16일 중국 SNS인 웨이보 공식 계정을 통해 방송 연기를 공지했다. 성명에서 '아빠 어디 가6' 측은 "시청자에게 더 좋은 퀄리티의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아빠 어디 가6' 방송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당초 '아빠 어디 가6'는 중국 후난TV 산하 인터넷 방송인 망고TV와 동영상 플랫폼 아이치이를 통해 16일 첫 공개될 예정이었다. 그런데 첫 방영 당일인 16일 돌연 방송 연기를 발표한 것. 그렇다면 갑작스러운 방송 연기의 배경은 무엇일까? 이 프로그램에는 판빙빙의 친동생인 아이돌 나인퍼센트 멤버 판청청이 실습 아빠로 출연, 촬영을 일부 마쳤다. 그런데 최근 판빙빙의 탈세 논란이 불거졌고, 판청청의 하차설 대두됐다. 판청청의 하차가 사실이라면 '아빠 어디 가6'는 재촬영 혹은 재편집으로 시간이 필요할 상황이다. 방송을 얼마 안 남기고 터진 논란인 만큼 재정비를 위한 방영 연기는 불가피하다. 중국 후난TV에서 방영된 중국판 '아빠 어디 가'는 2013년 첫 시즌이 방영돼 중국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었다. 이후 시즌3까지 기존 포맷을 이어가다 시즌4부터 실습 아빠 콘셉트를 도입, 변화를 꾀했다. 인터넷TV로 자리를 옮긴 뒤에도 중국 웹예능의 인기를 선도하며 브랜드 밸류를 유지해오고 있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중국판 '아빠 어디 가' 공식 웨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