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혜 "'흑기사' 결말? 샤론에겐 의미 있었다" [인터뷰①]

기사입력 2018-02-14 08:01:1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서지혜가 인생작 '흑기사'를 만났다. 250년간 한 남자만을 바라본 여자 샤론을 연기하며 전에 없던 악녀의 모습을 보여줬다. 소름 끼치게 섬뜩하기도, 무섭기도, 그리고 귀엽기도 한 여인 샤론. 서지혜의 연기력이 캐릭터에 활기를 넣었다.



서지혜는 지난 14일 서울 한남동 에타에서 기자들을 만나 KBS2 '흑기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문수호(김래원)를 250년간 짝사랑해온 여인 샤론을 연기한 서지혜.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한 남자를 향한 사랑과 집착을 보여주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대본을 읽었을 때 독특했던 느낌이 신선했어요. 250년을 살아왔던 캐릭터도 신선했고요. 처음엔 '내가 이걸 과연 잘할 수 있을까' 걱정이 들었어요. 악녀 캐릭터를 잘 표현할 수 있을까, 어려울 거라 생각했는데 대본도 재밌었고 도전해보고 싶었어요. 말도 안 되는 악녀가 아니었기 때문에 적절히 표현을 하면 매력적으로 보여지겠다 싶어서 욕심을 냈어요."





그의 말대로 샤론은 독특한 악녀였다. 과거의 악행으로 늙지도, 죽지도 않는 저주에 걸린 여자 샤론. 환생한 남자 문수호를 만나 과거 이루지 못한 사랑을 이루려 하지만 철저히 외면당했고, 결국 광기에 가까운 집착을 보여줬다.



"250년 동안 사랑받지 못했어요. 많이 서러웠죠. 문수호를 꼬시려고 섹시한 잠옷도 입고 했는데 철벽 방어를 하더라고요. 래원 오빠에게 '조금만 나에게 다정하게 해주면 안 되냐'고 장난을 치기도 했어요. 샤론이 사랑을 받거나 주는 것을 모르는 인물이라서 더 애착이 갔어요. (촬영하는 동안) 외롭고 쓸쓸했어요."



샤론의 마지막 역시 외롭고 쓸쓸했다. 결국 그는 소멸한 것. 250년을 사랑했던 남자 문수호의 마음을 끝내 얻지 못한 채 홀로 불에 타 사라졌다.



서지혜는 이런 결말에 대해 "샤론이 그 둘(문수호, 정해라)을 위해 옷을 만들어요. 그게 속죄 뜻도 아니고 제 스스로 놓고 싶단 의미였던 것 같아요. 샤론이라는 애가 어디까지 갈 건가 생각을 많이 했거든요. 마지막엔 놓지 않을까. 감독님과 많이 얘기를 했어요. 자포자기 하는 게 아니었을까"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제 입장에서는 더 이상 할 게 없었어요. 용서를 빌기에는 너무 늦었고 계속 그들을 저주기에도. 어떻게 보셨을지 모르겠는데 저에게는 의미 있는 결말이었어요"라고 엔딩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HB엔터테인먼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많이 힘들었다"…'꽃할배' 하정우父 아닌 인간 김용건의 눈물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다시 태어나고 싶다." tvN '꽃보다 할배 리턴즈'('꽃할배')에서 늘 유쾌하고 장난스러운 모습으로 활력소가 됐던 김용건. 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 사이에서 72세 막내 역할을 톡톡히 해냈던 그가 밝은 모습 뒤 감춰둔 속내를 드러냈다.  '꽃할배' 멤버들은 오스트리아 빈 마지막 날을 즐겼다. 이들은 음악의 도시 빈에서 빠질 수 없는 클래식 공연장을 찾았다. 오페라 '잔니 스키키', 아리아 '오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 무대가 펼쳐졌다. 그 순간 김용건은 눈물을 훔치며 무대에 완벽히 몰입했다. 무대는 김용건의 마음을 뒤흔들 만큼 압도적이었다. 김용건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눈물을 흘린 이유를 전했다. 그는 "오래전 많이 들었던 노래다. 파노라마처럼 (예전 일이) 펼쳐지는데 눈물 나더라"라고 털어놨다. 마지막 날 아침 김용건은 또다시 눈물을 흘렸다. "시간을 돌려 청춘으로 돌아간다면 해보고 싶은 것"이라는 질문에 그는 "다시 태어나고 싶다"라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많이 힘들었다. 다시 태어난다면 세상이 좋든 나쁘든 간에 남처럼 평범한 것들을 누리고 싶다. 어떤 환경이든 젖도 제대로 먹든지, 분유를 먹든지, 이유식을 하든지. 그런 혜택을 못 받았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살면서 다 우여곡절이 있는 거지만 많이 힘들었다. 부모 덕을 보는 건 아니더라도 형제들이 많으니 참 힘들었다"라며 왈칵 눈물을 쏟아냈다. 일흔을 넘긴 그의 눈물 고백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늘 재치 있는 농담과 여유로운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던 그이기에 "다시 태어나고 싶다"라는 눈물이 더욱 뭉클하게 다가왔다.  오랜 세월 안방극장을 지킨 '배우 김용건'으로, 때로는 '하정우 아버지'로 불려온 김용건. "내 인생에 대한 역사를 쓰는 것 같다. 기적이다"라고 여행 의미를 전한 그의 얼굴에서 '인간 김용건', 할배가 아닌 '청춘'의 모습이 보였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N '꽃보다 할배' 방송 화면 캡처
연예 [룩@차이나] "판빙빙 동생 때문?" 中 '아빠 어디 가'6‘ 돌연 방송 연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중국판 '아빠 어디 가' 시즌6가 갑자기 방송을 연기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국 '아빠 어디 가6' 측은 16일 중국 SNS인 웨이보 공식 계정을 통해 방송 연기를 공지했다. 성명에서 '아빠 어디 가6' 측은 "시청자에게 더 좋은 퀄리티의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아빠 어디 가6' 방송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당초 '아빠 어디 가6'는 중국 후난TV 산하 인터넷 방송인 망고TV와 동영상 플랫폼 아이치이를 통해 16일 첫 공개될 예정이었다. 그런데 첫 방영 당일인 16일 돌연 방송 연기를 발표한 것. 그렇다면 갑작스러운 방송 연기의 배경은 무엇일까? 이 프로그램에는 판빙빙의 친동생인 아이돌 나인퍼센트 멤버 판청청이 실습 아빠로 출연, 촬영을 일부 마쳤다. 그런데 최근 판빙빙의 탈세 논란이 불거졌고, 판청청의 하차설 대두됐다. 판청청의 하차가 사실이라면 '아빠 어디 가6'는 재촬영 혹은 재편집으로 시간이 필요할 상황이다. 방송을 얼마 안 남기고 터진 논란인 만큼 재정비를 위한 방영 연기는 불가피하다. 중국 후난TV에서 방영된 중국판 '아빠 어디 가'는 2013년 첫 시즌이 방영돼 중국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었다. 이후 시즌3까지 기존 포맷을 이어가다 시즌4부터 실습 아빠 콘셉트를 도입, 변화를 꾀했다. 인터넷TV로 자리를 옮긴 뒤에도 중국 웹예능의 인기를 선도하며 브랜드 밸류를 유지해오고 있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중국판 '아빠 어디 가' 공식 웨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