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키키' 김정현X정인선, '환장 콜라보' 막장 사고 콤비

기사입력 2018-02-14 08:15:0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으라차차 와이키키’ 청춘군단의 좌충우돌이 중독성 강한 웃음으로 안방을 접수했다. 특히 트러블메이커로 자리잡은 김정현 정인선의 활약이 눈길을 끈다.



지난 13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 4회에서는 사고 유발자들의 환장 콜라보가 전개됐다. 시니컬 동구(김정현 분)와 초긍정 허당 윤아(정인선 분) 콤비는 돌잔치에 웃음 대참사를 불러왔고, 준기(이이경 분)와 두식(손승원 분)의 코난병이 부른 솔이 아빠 찾아 삼만리는 막장 치정극으로 치달았다.



신이 버린 남자 동구와 긍정 빼면 시체인 허당 싱글맘 윤아 콤비는 사건 사고를 몰고 다녔다. 돌잔치 촬영 아르바이트를 시작한 동구는 윤아에게 아기 달래기 비법을 전수받았다. 조언대로 해봤지만 상황이 악화하자 윤아를 현장에 긴급 투입했다. 화려한 돌잔치를 보고 부러워진 윤아는 돌상에서 솔이의 사진 한 장을 남기려고 도둑 촬영을 감행했다. 그때, 돌잔치 주인공인 8대 독자 장군이의 할머니(김영옥 분)가 갑자기 등장하면서 돌잔치 현장은 그야말로 쑥대밭이 되고 말았다.



여기에 진실 게임에서 윤아의 가슴 아픈 사연을 알게 된 후 솔이 아빠를 찾으려던 준기와 두식의 코난병은 원치 않았던 막장 드라마를 불러오며 웃음을 유발했다. 휴대폰에 유일하게 남아있던 이름의 주인공 김준성을 찾아갔지만 솔이 아빠가 아니라 윤아와 소개팅을 했던 남자였던 것. 돈 봉투를 들고 찾아와 윤아를 모욕하던 김준성을 향해 동구가 분노의 주먹을 날리고 나서야 모든 오해가 풀리고 막장 드라마도 막을 내렸다.



꼬리에 꼬리를 물고 터지는 ‘와이키키’ 표 웃음 도미노의 힘은 여전히 강력했다. 동구와 윤아의 환장의 돌잔치부터 노동도 서슴지 않은 준기와 두식의 코난쇼 등 누구 하나 빠지지 않는 신개념 사고 유발자 청춘군단 6인의 콜라보가 내내 이어졌다. 극이 전개되면서 콤비 플레이가 주는 재미도 쫀쫀해졌다. 겉으로는 시니컬하지만 윤아의 일에 적극 나서는 동구와 긍정적이면서도 은근히 할 말 다 하는 윤아의 극과 극 케미가 웃음을 자아냈다. 김서형의 연기에 겁에 질린 모습까지 생생하게 풀어내는 이이경의 하드캐리도 여전했다. 묵직한 존재감을 아로새긴 이덕화와 메소드 연기로 절묘한 웃음을 자아낸 김서형의 활약도 눈부셨다. 물오른 케미와 배우들의 연기, 예측불허 전개와 웃음보를 터뜨리는 사건 사고, 특별 출연 배우들의 활약까지 안방에 큰 재미를 선사했다.



‘와이키키’의 진정한 매력은 웃음 뒤에 찾아오는 뭉클한 뒷맛이다. 좌절에도 굴하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는 청춘군단의 모습이 짙은 여운을 남겼다. 단역을 전전하면서도 자신의 힘으로 성공하겠다고 다부지게 말하는 준기, 백일잔치를 하지 못한 윤아와 솔이를 위해 파티를 준비한 와이키키 식구들의 모습은 감동을 선사했다. 번번이 실수하고 사고를 치는 청춘군단의 좌충우돌을 웃으며 지켜볼 수 있는 이유는 바로 청춘만의 유쾌한 에너지 때문이다. 덕분에 ‘와이키키’의 웃음은 강력한 중독성과 차별화된 힘으로 시청자를 매료시키고 있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1시 방송.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JTBC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많이 힘들었다"…'꽃할배' 하정우父 아닌 인간 김용건의 눈물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다시 태어나고 싶다." tvN '꽃보다 할배 리턴즈'('꽃할배')에서 늘 유쾌하고 장난스러운 모습으로 활력소가 됐던 김용건. 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 사이에서 72세 막내 역할을 톡톡히 해냈던 그가 밝은 모습 뒤 감춰둔 속내를 드러냈다.  '꽃할배' 멤버들은 오스트리아 빈 마지막 날을 즐겼다. 이들은 음악의 도시 빈에서 빠질 수 없는 클래식 공연장을 찾았다. 오페라 '잔니 스키키', 아리아 '오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 무대가 펼쳐졌다. 그 순간 김용건은 눈물을 훔치며 무대에 완벽히 몰입했다. 무대는 김용건의 마음을 뒤흔들 만큼 압도적이었다. 김용건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눈물을 흘린 이유를 전했다. 그는 "오래전 많이 들었던 노래다. 파노라마처럼 (예전 일이) 펼쳐지는데 눈물 나더라"라고 털어놨다. 마지막 날 아침 김용건은 또다시 눈물을 흘렸다. "시간을 돌려 청춘으로 돌아간다면 해보고 싶은 것"이라는 질문에 그는 "다시 태어나고 싶다"라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많이 힘들었다. 다시 태어난다면 세상이 좋든 나쁘든 간에 남처럼 평범한 것들을 누리고 싶다. 어떤 환경이든 젖도 제대로 먹든지, 분유를 먹든지, 이유식을 하든지. 그런 혜택을 못 받았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살면서 다 우여곡절이 있는 거지만 많이 힘들었다. 부모 덕을 보는 건 아니더라도 형제들이 많으니 참 힘들었다"라며 왈칵 눈물을 쏟아냈다. 일흔을 넘긴 그의 눈물 고백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늘 재치 있는 농담과 여유로운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던 그이기에 "다시 태어나고 싶다"라는 눈물이 더욱 뭉클하게 다가왔다.  오랜 세월 안방극장을 지킨 '배우 김용건'으로, 때로는 '하정우 아버지'로 불려온 김용건. "내 인생에 대한 역사를 쓰는 것 같다. 기적이다"라고 여행 의미를 전한 그의 얼굴에서 '인간 김용건', 할배가 아닌 '청춘'의 모습이 보였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N '꽃보다 할배' 방송 화면 캡처
연예 [룩@차이나] "판빙빙 동생 때문?" 中 '아빠 어디 가'6‘ 돌연 방송 연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중국판 '아빠 어디 가' 시즌6가 갑자기 방송을 연기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국 '아빠 어디 가6' 측은 16일 중국 SNS인 웨이보 공식 계정을 통해 방송 연기를 공지했다. 성명에서 '아빠 어디 가6' 측은 "시청자에게 더 좋은 퀄리티의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아빠 어디 가6' 방송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당초 '아빠 어디 가6'는 중국 후난TV 산하 인터넷 방송인 망고TV와 동영상 플랫폼 아이치이를 통해 16일 첫 공개될 예정이었다. 그런데 첫 방영 당일인 16일 돌연 방송 연기를 발표한 것. 그렇다면 갑작스러운 방송 연기의 배경은 무엇일까? 이 프로그램에는 판빙빙의 친동생인 아이돌 나인퍼센트 멤버 판청청이 실습 아빠로 출연, 촬영을 일부 마쳤다. 그런데 최근 판빙빙의 탈세 논란이 불거졌고, 판청청의 하차설 대두됐다. 판청청의 하차가 사실이라면 '아빠 어디 가6'는 재촬영 혹은 재편집으로 시간이 필요할 상황이다. 방송을 얼마 안 남기고 터진 논란인 만큼 재정비를 위한 방영 연기는 불가피하다. 중국 후난TV에서 방영된 중국판 '아빠 어디 가'는 2013년 첫 시즌이 방영돼 중국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었다. 이후 시즌3까지 기존 포맷을 이어가다 시즌4부터 실습 아빠 콘셉트를 도입, 변화를 꾀했다. 인터넷TV로 자리를 옮긴 뒤에도 중국 웹예능의 인기를 선도하며 브랜드 밸류를 유지해오고 있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중국판 '아빠 어디 가' 공식 웨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