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콕TV] '와이키키' 고원희의 핵사이다, 新개념 '돼지갈비 싸대기'

기사입력 2018-02-14 08:46:1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으라차차 와이키키’ 고원희가 취업준비생의 속을 시원하게 뚫어주는 핵사이다 웃음과 공감을 선사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 4회에서는 서진(고원희 분)의 좌충우돌 취업 도전기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서진은 드디어 언론사 면접 기회를 얻게 됐다. 가장 가고 싶었던 언론사였던 만큼 만반의 준비를 했지만 시작부터 범상치 않은 사고의 기운이 흘러나왔다. 게스트하우스 투숙객이 커피를 쏟은 블라우스를 급히 빨아 말리다 정장 안에 스포츠 브라만 입고 나가게 된 것. 뒤늦게 의상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깨달은 서진은 땀이 줄줄 흐를 정도로 더워도, 종업원이 돼지 갈비를 쏟아 냄새가 나도 필사적으로 재킷을 사수했다.



면접도 심상치 않았다. 편안한 분위기에서 면접을 하겠다며 회사가 아닌 돼지갈비 식당에서 진행됐다. 면접관은 “여자들 무서워서 무슨 말을 못 하겠다”면서 성희롱 발언을 일삼았다. 취업을 위해 분노를 가라앉히고 꾹꾹 눌러 참던 서진은 함께 면접을 보던 취업준비생에게 “면접 끝나고 나랑 좋은 데 가서 한 잔 더 할까?”라고 제의하는 면접관의 노골적 성희롱에 분노를 참지 못하고 돼지 갈비 싸대기를 날렸다.



서진은 취업준비생의 공감을 자아내며 갑질 저격 팩트폭격기에 등극했다. 절박한 마음을 악용해 불이익을 암시하고 “동생 같아서 그런다”는 헛소리를 일삼는 면접관의 만행에 돼지 갈비 싸대기로 일갈했다. “동생 같아 그런다고? 그렇게 술이 먹고 싶으면 당신 친동생 옆에 끼고 먹든가”, “신고하려면 신고해. 나도 성희롱으로 맞고소 할 테니까”는 발언도 사이다였다. 면접 불이익을 감수하고 갑질에 맞섰지만 한밤중에 만취해 주정하는 서진의 눈물에는 공감할 수밖에 없는 취업준비생의 서글픈 현실이 있었다.



고원희는 폭넓은 연기로 ‘재발견’이라는 평가에 확신을 줬다. 수염을 붙이는 츄바카로 변신해 웃음을 선사하더니 돼지 갈비 싸대기로 공감까지 저격하며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온몸 사리지 않는 코미디 연기부터 리얼한 만취 연기는 물론 능숙한 영어 대사, 랩까지 섭렵하는 고원희의 재능이 서진을 만나며 빛나고 있다. 고원희의 활약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JTBC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많이 힘들었다"…'꽃할배' 하정우父 아닌 인간 김용건의 눈물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다시 태어나고 싶다." tvN '꽃보다 할배 리턴즈'('꽃할배')에서 늘 유쾌하고 장난스러운 모습으로 활력소가 됐던 김용건. 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 사이에서 72세 막내 역할을 톡톡히 해냈던 그가 밝은 모습 뒤 감춰둔 속내를 드러냈다.  '꽃할배' 멤버들은 오스트리아 빈 마지막 날을 즐겼다. 이들은 음악의 도시 빈에서 빠질 수 없는 클래식 공연장을 찾았다. 오페라 '잔니 스키키', 아리아 '오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 무대가 펼쳐졌다. 그 순간 김용건은 눈물을 훔치며 무대에 완벽히 몰입했다. 무대는 김용건의 마음을 뒤흔들 만큼 압도적이었다. 김용건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눈물을 흘린 이유를 전했다. 그는 "오래전 많이 들었던 노래다. 파노라마처럼 (예전 일이) 펼쳐지는데 눈물 나더라"라고 털어놨다. 마지막 날 아침 김용건은 또다시 눈물을 흘렸다. "시간을 돌려 청춘으로 돌아간다면 해보고 싶은 것"이라는 질문에 그는 "다시 태어나고 싶다"라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많이 힘들었다. 다시 태어난다면 세상이 좋든 나쁘든 간에 남처럼 평범한 것들을 누리고 싶다. 어떤 환경이든 젖도 제대로 먹든지, 분유를 먹든지, 이유식을 하든지. 그런 혜택을 못 받았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살면서 다 우여곡절이 있는 거지만 많이 힘들었다. 부모 덕을 보는 건 아니더라도 형제들이 많으니 참 힘들었다"라며 왈칵 눈물을 쏟아냈다. 일흔을 넘긴 그의 눈물 고백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늘 재치 있는 농담과 여유로운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던 그이기에 "다시 태어나고 싶다"라는 눈물이 더욱 뭉클하게 다가왔다.  오랜 세월 안방극장을 지킨 '배우 김용건'으로, 때로는 '하정우 아버지'로 불려온 김용건. "내 인생에 대한 역사를 쓰는 것 같다. 기적이다"라고 여행 의미를 전한 그의 얼굴에서 '인간 김용건', 할배가 아닌 '청춘'의 모습이 보였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N '꽃보다 할배' 방송 화면 캡처
연예 [룩@차이나] "판빙빙 동생 때문?" 中 '아빠 어디 가'6‘ 돌연 방송 연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중국판 '아빠 어디 가' 시즌6가 갑자기 방송을 연기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국 '아빠 어디 가6' 측은 16일 중국 SNS인 웨이보 공식 계정을 통해 방송 연기를 공지했다. 성명에서 '아빠 어디 가6' 측은 "시청자에게 더 좋은 퀄리티의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아빠 어디 가6' 방송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당초 '아빠 어디 가6'는 중국 후난TV 산하 인터넷 방송인 망고TV와 동영상 플랫폼 아이치이를 통해 16일 첫 공개될 예정이었다. 그런데 첫 방영 당일인 16일 돌연 방송 연기를 발표한 것. 그렇다면 갑작스러운 방송 연기의 배경은 무엇일까? 이 프로그램에는 판빙빙의 친동생인 아이돌 나인퍼센트 멤버 판청청이 실습 아빠로 출연, 촬영을 일부 마쳤다. 그런데 최근 판빙빙의 탈세 논란이 불거졌고, 판청청의 하차설 대두됐다. 판청청의 하차가 사실이라면 '아빠 어디 가6'는 재촬영 혹은 재편집으로 시간이 필요할 상황이다. 방송을 얼마 안 남기고 터진 논란인 만큼 재정비를 위한 방영 연기는 불가피하다. 중국 후난TV에서 방영된 중국판 '아빠 어디 가'는 2013년 첫 시즌이 방영돼 중국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었다. 이후 시즌3까지 기존 포맷을 이어가다 시즌4부터 실습 아빠 콘셉트를 도입, 변화를 꾀했다. 인터넷TV로 자리를 옮긴 뒤에도 중국 웹예능의 인기를 선도하며 브랜드 밸류를 유지해오고 있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중국판 '아빠 어디 가' 공식 웨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