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이규복 "'유비' 큰 사랑…이유비로 개명하고 싶을 정도" [인터뷰]

기사입력 2018-03-10 14:00:5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이규복이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을 통해 제대로 눈도장을 찍었다. 해성그룹 후계자 최도경(박시후)의 든든한 조력자 역할을 하며 존재감을 드러낸 이규복. '황금빛 내 인생'의 값진 수확임이 틀림 없다.



KBS2 '황금빛 내 인생'은 해성그룹과 서태수(천호진) 일가가 얽히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 재벌가에서 벌어지는 사건들, 아버지들의 부성애, 남녀의 사랑 등을 담아내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최고시청률 44.6%까지 찍으며 지상파 최고 인기 드라마로 자리매김했다.



인기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도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낸 배우 이규복. 그는 해성그룹 후계자 최도경(박시후)의 비서 유관우를 연기하며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최도경이 그를 부르는 호칭 "유비", 시청자들에게 역시 애칭이 됐다.



"많은 분들이 '유비'로 알아봐 주세요. 댓글에도 '유비'라고 많이 불러주시더라고요. '황금빛 내 인생'에 출연하면서 MBC '투깝스', tvN '마더'에 출연했는데 '유비다', '유비 왜 저기 있어' 같은 반응이 많았어요. 댓글에 언급된다는 것만으로도 좋아요. 이름을 이유비로 바꾸고 싶을 정도예요. 그런데 그 이름의 배우분이 계시니까. 하하."





'황금빛 내 인생'은 제목처럼 배우 이규복에게 '황금빛'을 내려준 드라마다. 10년 무명 생활을 한 그가 시청자들에게 이름을 알리고 얼굴을 알린 작품이기 때문. 이런 수확도 다 그의 꾸준한 노력과 탄탄한 실력으로 얻어냈다.



"10년 무명 생활을 했어요. '연기를 그만둬야 하나' 이런 생각은 많이 들었는데 그러고 싶진 않았어요. 연기를 하기 위해 달려왔던 시간들이 생각나더라고요. 10년 동안 스무 작품 넘게 출연하면서 활동했는데 '황금빛 내 인생' 하나로 많이 알아봐주세요. 정말 감사한 마음이에요."



오랫동안 다져온 연기 내공. '황금빛 내 인생'으로 배우 이규복의 배우 인생에 '황금빛'이 비추기 시작했다.



"'황금빛 내 인생'은 제게 '황금빛 내 인생'을 만들어준 작품이에요. 정말 감사해요. 올해도 열심히 연기하고 싶어요."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비엠피칸엔터테인먼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황보라 "'배가본드' 국정원 요원 役, 6년 만에 갖는 단발 스타일" [화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봉세라 역을 맛깔나게 소화해낸 뒤 차기작 ‘배가본드’를 준비 중인 배우 황보라가 매거진 앳스타일(@star1)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황보라는 “‘배가본드’의 국정원 요원 역할 덕에 예전부터 하고 싶던 단발 스타일을 6년 만에 갖게 됐다”며 “캐릭터에 걸맞는 모습을 만들기 위해 직접 단발을 제안했다”고 ‘배가본드’ 에 대한 욕심을 표현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속 봉세라에 대해선 “화끈하고 솔직한 성격의 봉세라 캐릭터가 내 성격과 비슷하다. 술 즐기는 것도 닮았다”며 봉세라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보라가 즐겨보는 방송은 ‘인간극장’과 ‘다문화 고부열전’. “프로그램 속 다양한 사람들을 통해 삶을 배우고 그 안에서 또 연기도 공부한다”고 했다. ‘1급 비밀’, ‘우리가 만난 기적’, ‘김비서가 왜 그럴까’, ‘어쩌다 결혼’, 그리고 ‘배가본드’까지 황보라는 끊임없이 러브콜을 받으며 2018년 내내 ‘열일’했다. 그 덕에 얻은 ‘믿보배 황보라’라는 수식어에 대해 “이런 타이틀을 붙여주셔서 황송하다”며 “2018년은 복 받았다 생각하고 더 열심히 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앳스타일
연예 "입술만 빼고 다 성형" 박나래, 솔직하니 호감일 수밖에 [리폿@이슈]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이렇게 솔직한 연예인을 보았나.  '대세' 개그우먼 박나래가 화끈한 성형 고백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나래는 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마마무 화사의 '화자카야'를 방문했다.  이날 화사는 박나래를 킴 카다시안 스타일로 메이크오버 시켰다. 분장을 해주면서 화사는 "언니 얼굴 진짜 작다"고 감탄했으나, 박나래는 "돌려깎기 한 거야"라고 성형 사실을 고백해 이를 몰랐던 화사를 깜짝 놀라게 했다.  당황한 화사가 "눈도 크고 애교살 대박이다"라며 박나래의 외모를 다시 한 번 칭찬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쌍꺼풀 수술도 한 거고, 애교살도 넣은 거야"라고 더 솔직하게 밝혔다.  박나래의 성형 고백은 '나혼자 산다' 무지개 회원들도 놀라게 할 정도로 솔직했다. 박나래를 "입술만 빼고 다 했다"는 말로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뼛속부터 개그우먼인 박나래의 매력이 드러났다.  웃음을 위해 망가지던 많은 개그우먼이 유명세를 얻게 되면, 자신의 예전 모습을 드러내길 꺼리곤 한다. 그러나 박나래는 '대세'라 불릴 만큼 대한민국 연예계, 방송계에서 자리를 잡은 스타임에도 자신의 본업인 개그 감성을 감추지 않아 더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박나래 등의 활약으로 '나 혼자 산다'는 동시간대 1위 시청률을 기록했다. 박나래와 화사, 한혜진의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진 가운데, 시청자들은 여자판 '세 얼간이'라는 수식어를 선사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