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티' 고준 "올해 41살, 연애하면 매번 차여요" [인터뷰]

기사입력 2018-03-11 14:21:1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미스티'로 인생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배우 고준. 그가 올해 41살이라면 믿을 수 있을까. 벌써 연기 경력만 18년 차다.



고준은 최근 진행된 TV리포트와의 인터뷰에서 40대를 맞이한 기분을 밝혔다.



그는 "제가 어렸을 때 40대는 굉장한 어른 같았다. 그런데 막상 40살이 되어 보니 그렇지 않더라. 아직 소통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수명이 연장되면서 다 10년씩 늦춰진 것 같다. 제가 체감하기엔 옛날 분들의 20대가 요즘 30대 같다"고 말했다.



이날 고준은 "연애는 하고 싶은데 결혼은 꿈이 없다"고 밝혔다. 연애를 해야 결혼도 생각해야 하는데, 결혼을 위한 연애는 싫다는 것. 또 연기에 대한 강박관념도 심한 그다.



"멘탈이 약하진 않다. 강하니까 이 나이 때까지 무명을 지낼 수 있었던 것 같다. 저는 연기에 대한 부분은 굉장히 예민하다. 모든 걸 다 버리고 연기를 선택했다. 예전에 농담으로 한 달에 10만 원 벌었다고 말했다. 연봉이 120만 원이다. 그런 경제력으로 제가 사랑하는 사람을 어떻게 챙기겠냐. 그러려면 연기를 포기하고 돈을 벌 수 있는 걸 선택하는 게 사랑에 대한 태도인데 전 꿈에 더 집착했다."





이렇듯 연기는, 그가 소중하고 것들을 포기하면서까지 지켜온 부분이다. 잘 해내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다.



이쯤에서 고준의 실제 연애 스타일이 궁금해졌다.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에서는 치명적인 섹시함으로 여러 여자를 울렸던 그다.



고준은 "말로 표현을 잘 못하는 스타일"이라며 "그래서 실연이 많은 지도 모르겠다. 헤어질 때 많이 차였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너무 좋은데도 말 한 마디 제대로 못하는 그. 감정이 클수록 더 표현을 못한다고 한다. 둘이 있을 때 더 무뚝뚝해서 여자를 많이 외롭게 만들었다고 반성했다.



"여자를 좀 더 책임질 수 있을 때 사랑하고 싶어요. 경제적인 부분에서도 마찬가지예요. 일도 안정적인 궤도에 들어오면 사랑에도 집중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지금은 성장기라 온통 일 쪽에 신경이 가요. 여자친구한테 시간적인 부분을 쏟고 싶지만, 지금부터 더 바빠지지 않을까요?"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황보라 "'배가본드' 국정원 요원 役, 6년 만에 갖는 단발 스타일" [화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봉세라 역을 맛깔나게 소화해낸 뒤 차기작 ‘배가본드’를 준비 중인 배우 황보라가 매거진 앳스타일(@star1)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황보라는 “‘배가본드’의 국정원 요원 역할 덕에 예전부터 하고 싶던 단발 스타일을 6년 만에 갖게 됐다”며 “캐릭터에 걸맞는 모습을 만들기 위해 직접 단발을 제안했다”고 ‘배가본드’ 에 대한 욕심을 표현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속 봉세라에 대해선 “화끈하고 솔직한 성격의 봉세라 캐릭터가 내 성격과 비슷하다. 술 즐기는 것도 닮았다”며 봉세라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보라가 즐겨보는 방송은 ‘인간극장’과 ‘다문화 고부열전’. “프로그램 속 다양한 사람들을 통해 삶을 배우고 그 안에서 또 연기도 공부한다”고 했다. ‘1급 비밀’, ‘우리가 만난 기적’, ‘김비서가 왜 그럴까’, ‘어쩌다 결혼’, 그리고 ‘배가본드’까지 황보라는 끊임없이 러브콜을 받으며 2018년 내내 ‘열일’했다. 그 덕에 얻은 ‘믿보배 황보라’라는 수식어에 대해 “이런 타이틀을 붙여주셔서 황송하다”며 “2018년은 복 받았다 생각하고 더 열심히 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앳스타일
연예 "입술만 빼고 다 성형" 박나래, 솔직하니 호감일 수밖에 [리폿@이슈]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이렇게 솔직한 연예인을 보았나.  '대세' 개그우먼 박나래가 화끈한 성형 고백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나래는 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마마무 화사의 '화자카야'를 방문했다.  이날 화사는 박나래를 킴 카다시안 스타일로 메이크오버 시켰다. 분장을 해주면서 화사는 "언니 얼굴 진짜 작다"고 감탄했으나, 박나래는 "돌려깎기 한 거야"라고 성형 사실을 고백해 이를 몰랐던 화사를 깜짝 놀라게 했다.  당황한 화사가 "눈도 크고 애교살 대박이다"라며 박나래의 외모를 다시 한 번 칭찬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쌍꺼풀 수술도 한 거고, 애교살도 넣은 거야"라고 더 솔직하게 밝혔다.  박나래의 성형 고백은 '나혼자 산다' 무지개 회원들도 놀라게 할 정도로 솔직했다. 박나래를 "입술만 빼고 다 했다"는 말로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뼛속부터 개그우먼인 박나래의 매력이 드러났다.  웃음을 위해 망가지던 많은 개그우먼이 유명세를 얻게 되면, 자신의 예전 모습을 드러내길 꺼리곤 한다. 그러나 박나래는 '대세'라 불릴 만큼 대한민국 연예계, 방송계에서 자리를 잡은 스타임에도 자신의 본업인 개그 감성을 감추지 않아 더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박나래 등의 활약으로 '나 혼자 산다'는 동시간대 1위 시청률을 기록했다. 박나래와 화사, 한혜진의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진 가운데, 시청자들은 여자판 '세 얼간이'라는 수식어를 선사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