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덕질, 할 만큼 했다…2000여족 운동화 처분" [인터뷰③]

기사입력 2018-03-12 11:13:2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운동화 덕후' 박해진이 최근 운동화 대부분을 처분했다고 밝혔다.



12일 서울시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치즈인더트랩' 박해진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박해진은 오연서에 대해 언급하던 중 오연서가 '핑크 덕후'라는 사실을 밝혔다. 그는 "연서 씨가 예쁜 쓰레기를 사다 모으는 취향이 있다고 하더라. 저도 신발 덕후이지 않느냐. 덕후는 덕후를 만나면 인정하고 받아들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해진은 이어 "운동화를 많이 정리했다"고 깜짝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이사하면서 운동화를 정리했다. 이러다간 내가 사는 집이 아니고 신발이 사는 집이 될 것 같더라. 자는 방 말고 거실 주방까지 온통 신발로 가득 찼다. 이사를 하면서 마음먹고 신발을 정리했다"고 밝혔다.



그가 신발을 모으기 시작한 건 데뷔 이후다. 그전엔 모을 형편이 안 됐다고. 그렇게 모은 신발이 무려 2000여족에 달했고, 박해진은 그 많은 신발을 정리하고 이제 500여 족의 신발만 남겨둔 상태라고 전했다.



그는 "500여 족 가운데에서도 절반 이상은 신을 수 없는 신발이다. 전시용이다"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취재진은 심경의 변화가 있어 '덕질'을 정리한 것이냐고 물었다. 이에 박해진은 "할 만큼 했다"며 "제가 더 이상 살 수 있는 신발도, 사고 싶은 신발도 없을 것 같았다. 덕질의 기본은 리셀로 비싼 값에 사지 않는다. 그건 현질이다"라고 나름의 기준도 밝혔다.



박해진은 '정리할 때 섭섭하진 않았냐'는 물음에 "정리할 때 속 시원했다. 팔고 나니까 내 집착이었구나를 깨달았다"고 말했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서진=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황보라 "'배가본드' 국정원 요원 役, 6년 만에 갖는 단발 스타일" [화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봉세라 역을 맛깔나게 소화해낸 뒤 차기작 ‘배가본드’를 준비 중인 배우 황보라가 매거진 앳스타일(@star1)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황보라는 “‘배가본드’의 국정원 요원 역할 덕에 예전부터 하고 싶던 단발 스타일을 6년 만에 갖게 됐다”며 “캐릭터에 걸맞는 모습을 만들기 위해 직접 단발을 제안했다”고 ‘배가본드’ 에 대한 욕심을 표현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속 봉세라에 대해선 “화끈하고 솔직한 성격의 봉세라 캐릭터가 내 성격과 비슷하다. 술 즐기는 것도 닮았다”며 봉세라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보라가 즐겨보는 방송은 ‘인간극장’과 ‘다문화 고부열전’. “프로그램 속 다양한 사람들을 통해 삶을 배우고 그 안에서 또 연기도 공부한다”고 했다. ‘1급 비밀’, ‘우리가 만난 기적’, ‘김비서가 왜 그럴까’, ‘어쩌다 결혼’, 그리고 ‘배가본드’까지 황보라는 끊임없이 러브콜을 받으며 2018년 내내 ‘열일’했다. 그 덕에 얻은 ‘믿보배 황보라’라는 수식어에 대해 “이런 타이틀을 붙여주셔서 황송하다”며 “2018년은 복 받았다 생각하고 더 열심히 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앳스타일
연예 "입술만 빼고 다 성형" 박나래, 솔직하니 호감일 수밖에 [리폿@이슈]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이렇게 솔직한 연예인을 보았나.  '대세' 개그우먼 박나래가 화끈한 성형 고백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나래는 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마마무 화사의 '화자카야'를 방문했다.  이날 화사는 박나래를 킴 카다시안 스타일로 메이크오버 시켰다. 분장을 해주면서 화사는 "언니 얼굴 진짜 작다"고 감탄했으나, 박나래는 "돌려깎기 한 거야"라고 성형 사실을 고백해 이를 몰랐던 화사를 깜짝 놀라게 했다.  당황한 화사가 "눈도 크고 애교살 대박이다"라며 박나래의 외모를 다시 한 번 칭찬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쌍꺼풀 수술도 한 거고, 애교살도 넣은 거야"라고 더 솔직하게 밝혔다.  박나래의 성형 고백은 '나혼자 산다' 무지개 회원들도 놀라게 할 정도로 솔직했다. 박나래를 "입술만 빼고 다 했다"는 말로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뼛속부터 개그우먼인 박나래의 매력이 드러났다.  웃음을 위해 망가지던 많은 개그우먼이 유명세를 얻게 되면, 자신의 예전 모습을 드러내길 꺼리곤 한다. 그러나 박나래는 '대세'라 불릴 만큼 대한민국 연예계, 방송계에서 자리를 잡은 스타임에도 자신의 본업인 개그 감성을 감추지 않아 더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박나래 등의 활약으로 '나 혼자 산다'는 동시간대 1위 시청률을 기록했다. 박나래와 화사, 한혜진의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진 가운데, 시청자들은 여자판 '세 얼간이'라는 수식어를 선사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