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이슈] ‘블러썸’ 이서원, 빨리 뜬 만큼 빠른 추락

기사입력 2018-05-17 18:10:5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성추문에 휩싸인 배우 이서원. 블러썸 엔터테인먼트 소속이라 초고속으로 떴지만, 추락도 빨랐다.



지난 16일 이서원이 지난달 8일 동료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를 이용해 협박한 혐의로 입건돼 조사를 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이서원의 소속사 블러썸 엔터테인먼트는 잘못을 시인하며, "어떠한 변명의 여지도 없다.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죄의 말씀 드린다. 죄송하다"고 전했다.



이서원의 사건이 대중한테 더욱 충격을 준 이유는 그가 블러썸 엔터테인먼트 소속 아티스트이기 때문이 크다. 블러썸 엔터테인먼트에는 차태현, 송중기, 박보검 등 대중적 호감 이미지의 배우들이 소속돼 있다.



일단 이서원은 블러썸 엔터테인먼트가 육성한 배우다. KBS2 '함부로 애틋하게'부터 블러썸과 함께 했다. 취재진과 만날 때 마다 "블러썸 엔터테인먼트라서 나를 더욱 좋게 보고 이점이 많다. 그에 맞게 더 잘하겠다"고 각오를 전하기도 했다.



막내 이서원을 향한 선배들의 배려도 남달랐다. 이서원도 선배 송중기, 박보검 등의 조언을 감사하게 받아들였다. 맏형 차태현도 각별하게 이서원을 챙겼다. 그런 분위기는 이서원에게 옮겨 붙으며, 착실한 인상과 대중적 호감도를 상승케 했다.



그러나 이렇게 쌓인 이서원의 이미지는 이번 사건으로 한방에 와르르 무너졌다. 더구나 소속사에 대한 이미지도 흐려놓았다. 블러썸 엔터테인먼트도 책임론에서 자유로울 수 없게 됐다. 사건이 벌어진지 한 달이나 지났다. 그 사이 정말 몰랐을까. 정말 몰랐다고 해도 소속사차원에서 관리 소홀 문제로 지적받기 충분하다. 



이서원은 사건 후에도, tvN '어바웃 타임' 촬영과 KBS2 '뮤직뱅크' 생방송 MC를 지속했다. 심지어 SNS 활동도 활발했다. 결국 벌어질 더 큰 파장을 전혀 예상하지 못한 채, 아무 일도 없다는 듯이 넘어가려고 했던 걸까. 



다행인 건, 이서원의 죄는 세상에 공개됐다. 그래서  tvN 드라마 '어바웃 타임'과 KBS2 '뮤직뱅크'에서 줄줄이 하차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많이 힘들었다"…'꽃할배' 하정우父 아닌 인간 김용건의 눈물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다시 태어나고 싶다." tvN '꽃보다 할배 리턴즈'('꽃할배')에서 늘 유쾌하고 장난스러운 모습으로 활력소가 됐던 김용건. 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 사이에서 72세 막내 역할을 톡톡히 해냈던 그가 밝은 모습 뒤 감춰둔 속내를 드러냈다.  '꽃할배' 멤버들은 오스트리아 빈 마지막 날을 즐겼다. 이들은 음악의 도시 빈에서 빠질 수 없는 클래식 공연장을 찾았다. 오페라 '잔니 스키키', 아리아 '오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 무대가 펼쳐졌다. 그 순간 김용건은 눈물을 훔치며 무대에 완벽히 몰입했다. 무대는 김용건의 마음을 뒤흔들 만큼 압도적이었다. 김용건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눈물을 흘린 이유를 전했다. 그는 "오래전 많이 들었던 노래다. 파노라마처럼 (예전 일이) 펼쳐지는데 눈물 나더라"라고 털어놨다. 마지막 날 아침 김용건은 또다시 눈물을 흘렸다. "시간을 돌려 청춘으로 돌아간다면 해보고 싶은 것"이라는 질문에 그는 "다시 태어나고 싶다"라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많이 힘들었다. 다시 태어난다면 세상이 좋든 나쁘든 간에 남처럼 평범한 것들을 누리고 싶다. 어떤 환경이든 젖도 제대로 먹든지, 분유를 먹든지, 이유식을 하든지. 그런 혜택을 못 받았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살면서 다 우여곡절이 있는 거지만 많이 힘들었다. 부모 덕을 보는 건 아니더라도 형제들이 많으니 참 힘들었다"라며 왈칵 눈물을 쏟아냈다. 일흔을 넘긴 그의 눈물 고백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늘 재치 있는 농담과 여유로운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던 그이기에 "다시 태어나고 싶다"라는 눈물이 더욱 뭉클하게 다가왔다.  오랜 세월 안방극장을 지킨 '배우 김용건'으로, 때로는 '하정우 아버지'로 불려온 김용건. "내 인생에 대한 역사를 쓰는 것 같다. 기적이다"라고 여행 의미를 전한 그의 얼굴에서 '인간 김용건', 할배가 아닌 '청춘'의 모습이 보였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N '꽃보다 할배' 방송 화면 캡처
연예 [룩@차이나] "판빙빙 동생 때문?" 中 '아빠 어디 가'6‘ 돌연 방송 연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중국판 '아빠 어디 가' 시즌6가 갑자기 방송을 연기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국 '아빠 어디 가6' 측은 16일 중국 SNS인 웨이보 공식 계정을 통해 방송 연기를 공지했다. 성명에서 '아빠 어디 가6' 측은 "시청자에게 더 좋은 퀄리티의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아빠 어디 가6' 방송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당초 '아빠 어디 가6'는 중국 후난TV 산하 인터넷 방송인 망고TV와 동영상 플랫폼 아이치이를 통해 16일 첫 공개될 예정이었다. 그런데 첫 방영 당일인 16일 돌연 방송 연기를 발표한 것. 그렇다면 갑작스러운 방송 연기의 배경은 무엇일까? 이 프로그램에는 판빙빙의 친동생인 아이돌 나인퍼센트 멤버 판청청이 실습 아빠로 출연, 촬영을 일부 마쳤다. 그런데 최근 판빙빙의 탈세 논란이 불거졌고, 판청청의 하차설 대두됐다. 판청청의 하차가 사실이라면 '아빠 어디 가6'는 재촬영 혹은 재편집으로 시간이 필요할 상황이다. 방송을 얼마 안 남기고 터진 논란인 만큼 재정비를 위한 방영 연기는 불가피하다. 중국 후난TV에서 방영된 중국판 '아빠 어디 가'는 2013년 첫 시즌이 방영돼 중국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었다. 이후 시즌3까지 기존 포맷을 이어가다 시즌4부터 실습 아빠 콘셉트를 도입, 변화를 꾀했다. 인터넷TV로 자리를 옮긴 뒤에도 중국 웹예능의 인기를 선도하며 브랜드 밸류를 유지해오고 있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중국판 '아빠 어디 가' 공식 웨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