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나오게 무서운 '유전'에 영감 준 명작들

기사입력 2018-06-14 13:55:1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유전'을 연출한 아리 애스터 감독이 저주가 유전된다는 독특한 콘셉트와 치밀한 구성력으로 전 세계가 주목하는 신예 감독으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로즈메리의 아기', '싸이코' 등 유수의 명작들의 영향을 받아 '유전'을 탄생시켰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에 2018년 가장 완벽한 공포영화가 탄생하기까지 아리 애스터 감독에게 영감을 주었던 명작들을 살펴본다.



'유전'은 가정사를 오페라 풍의 공포 이야기로 만들어 나간다는 점에서 6, 70년대의 고전 영화를 떠올리게 만든다. 실제로 아리 애스터 감독은 인물이 중심이 된 정교한 구성으로 전개 과정에서 서서히 충격을 주는 대표적인 영화 '로즈메리의 아기'를 통해 창조적인 영감을 얻었다. 



'유전'의 팽팽한 긴장감과 분위기, 예측 불가능한 전개는 히치콕 감독의 '싸이코'를 떠오르게 한다. 아리 애스터 감독은 “'싸이코'에서 샤워실로 들어가는 자넷 리를 나만의 버전으로 만들어보고 싶었다”라며 호러영화의 거장 히치콕 감독의 작품을 통해 받은 영감을 자신만의 해석으로 '유전' 속에 녹여 가장 충격적이고 완벽한 공포감을 완성시켰다. 



아리 애스터 감독은 저주받은 가족의 이야기를 구체화했는데 이는 '보통 사람들', '아이스 스톰', '침실에서' 등 다세대 가족의 죽음과 정신질환, 정서적 폭력 문제를 겪는 가슴 아픈 드라마의 핵심 주제를 공포 장르에 맞게 새롭게 변형하여 저주에 휩싸인 한 가족의 비극을 다룬 영화로 탄생시켰다. 





대본 없이 배우들이 직접 캐릭터의 세계관을 구성, 즉흥적인 연기 등 자신만의 독특한 연출 방식으로 유명한 마이크 리 감독의 영향을 받았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영화 제작에 앞서 제작진들에게 마이크 리 감독의 대표작 '전부 아니면 무'를 모두 보여줄 만큼 감독의 연출 방식에서 받은 영향으로 '유전' 속 저주에 얽힌 인물들 간의 관계를 리얼하게 담아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니콜라스 뢰그 감독의 '지금 보면 안돼'를 비롯 브라이언 드 팔마 감독의 '캐리'까지 '유전'을 연출함에 있어 아리 애스터 감독에게 가장 많이 영향을 준 세기의 명작들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포스터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황보라 "'배가본드' 국정원 요원 役, 6년 만에 갖는 단발 스타일" [화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봉세라 역을 맛깔나게 소화해낸 뒤 차기작 ‘배가본드’를 준비 중인 배우 황보라가 매거진 앳스타일(@star1)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황보라는 “‘배가본드’의 국정원 요원 역할 덕에 예전부터 하고 싶던 단발 스타일을 6년 만에 갖게 됐다”며 “캐릭터에 걸맞는 모습을 만들기 위해 직접 단발을 제안했다”고 ‘배가본드’ 에 대한 욕심을 표현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속 봉세라에 대해선 “화끈하고 솔직한 성격의 봉세라 캐릭터가 내 성격과 비슷하다. 술 즐기는 것도 닮았다”며 봉세라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보라가 즐겨보는 방송은 ‘인간극장’과 ‘다문화 고부열전’. “프로그램 속 다양한 사람들을 통해 삶을 배우고 그 안에서 또 연기도 공부한다”고 했다. ‘1급 비밀’, ‘우리가 만난 기적’, ‘김비서가 왜 그럴까’, ‘어쩌다 결혼’, 그리고 ‘배가본드’까지 황보라는 끊임없이 러브콜을 받으며 2018년 내내 ‘열일’했다. 그 덕에 얻은 ‘믿보배 황보라’라는 수식어에 대해 “이런 타이틀을 붙여주셔서 황송하다”며 “2018년은 복 받았다 생각하고 더 열심히 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앳스타일
연예 "입술만 빼고 다 성형" 박나래, 솔직하니 호감일 수밖에 [리폿@이슈]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이렇게 솔직한 연예인을 보았나.  '대세' 개그우먼 박나래가 화끈한 성형 고백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나래는 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마마무 화사의 '화자카야'를 방문했다.  이날 화사는 박나래를 킴 카다시안 스타일로 메이크오버 시켰다. 분장을 해주면서 화사는 "언니 얼굴 진짜 작다"고 감탄했으나, 박나래는 "돌려깎기 한 거야"라고 성형 사실을 고백해 이를 몰랐던 화사를 깜짝 놀라게 했다.  당황한 화사가 "눈도 크고 애교살 대박이다"라며 박나래의 외모를 다시 한 번 칭찬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쌍꺼풀 수술도 한 거고, 애교살도 넣은 거야"라고 더 솔직하게 밝혔다.  박나래의 성형 고백은 '나혼자 산다' 무지개 회원들도 놀라게 할 정도로 솔직했다. 박나래를 "입술만 빼고 다 했다"는 말로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뼛속부터 개그우먼인 박나래의 매력이 드러났다.  웃음을 위해 망가지던 많은 개그우먼이 유명세를 얻게 되면, 자신의 예전 모습을 드러내길 꺼리곤 한다. 그러나 박나래는 '대세'라 불릴 만큼 대한민국 연예계, 방송계에서 자리를 잡은 스타임에도 자신의 본업인 개그 감성을 감추지 않아 더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박나래 등의 활약으로 '나 혼자 산다'는 동시간대 1위 시청률을 기록했다. 박나래와 화사, 한혜진의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진 가운데, 시청자들은 여자판 '세 얼간이'라는 수식어를 선사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