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리와안아줘' 장기용♥진기주, 눈물의 진심 고백

기사입력 2018-06-14 16:15:1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지현 기자]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진기주가 서로를 끌어안으며 눈물로 진심을 고백하는 모습이 15-16회 예고 영상을 통해 공개됐다. 장기용은 진기주를 따뜻하게 안았고, 진기주는 잠든 장기용의 얼굴을 쓰다듬는 등 두 사람의 절절한 감정이 애절함을 더하고 있다. 하지만 잇따라 허준호-김경남-김서형의 가시 돋친 모습이 보여 긴장감을 극대화하고 있다.



MBC 수목극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톱스타가 된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앞서 지난주 방송된 13-14회에서는 ‘망치 배달 사건’을 맡게 된 채도진(장기용 분 / 어린 시절 이름 윤나무)이 망치를 배달 받은 한재이(진기주 분 / 어린 시절 이름 길낙원)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숨 막히는 긴장감과 역대급 엔딩으로 시청자들의 ‘본방사수’ 의지를 끌어올렸다는 평가다.



15-16회 예고에서 도진은 최근 자신과 재이 사이에 발생한 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자신의 형인 윤현무(김경남 분)를 추정했다. 경찰차가 지나간 후 골목에서 등장하는 현무와 도진이 확인하던 CCTV 화면에도 현무가 포착되기도 했다.



이와 관련 도진은 현무의 은신처를 급습, 빈 술병들 사이에서 피 묻고 뜯긴 재이 사진을 발견했다. 현무는 도진에게 “길낙원 완전 다 박살 내줄게”라며 협박했고, 도진은 “또 한번 건드리면 그땐 나도 무슨 짓을 할지 몰라”라고 경고하며 목소리에 힘을 실었다.



특히 눈물을 펑펑 흘리던 재이는 도진에게 “나 좀 안아주라 나무야”라며 윤나무(남다름 분)에게 안겼다. 재이가 안긴 사람이 도진으로 바뀌었고, 두 사람은 서로를 끌어안은 채 눈물을 흘렸다. 도진은 재이에게 “나만 보고, 내 목소리만 들어”라고 말했고, 재이는 “만약에 정말로 너네 형이 그런 거라도 널 다시 만난 건 좋아”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아울러 박희영(김서형 분)은 한쪽 벽면을 가득 채운 ‘윤희재(허준호 분)-채도진-한재이’ 관계도 옆에서 “윤씨 가문 악의 대물린 내지는 세대교체? 타이틀은 대충 잡았는데..”라며 누군가를 협박하는 듯한 통화를 했고, 윤희재가 독거실에서 창밖을 바라보며 소름 끼치는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이 예고에 담겨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MBC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황보라 "'배가본드' 국정원 요원 役, 6년 만에 갖는 단발 스타일" [화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봉세라 역을 맛깔나게 소화해낸 뒤 차기작 ‘배가본드’를 준비 중인 배우 황보라가 매거진 앳스타일(@star1)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황보라는 “‘배가본드’의 국정원 요원 역할 덕에 예전부터 하고 싶던 단발 스타일을 6년 만에 갖게 됐다”며 “캐릭터에 걸맞는 모습을 만들기 위해 직접 단발을 제안했다”고 ‘배가본드’ 에 대한 욕심을 표현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속 봉세라에 대해선 “화끈하고 솔직한 성격의 봉세라 캐릭터가 내 성격과 비슷하다. 술 즐기는 것도 닮았다”며 봉세라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보라가 즐겨보는 방송은 ‘인간극장’과 ‘다문화 고부열전’. “프로그램 속 다양한 사람들을 통해 삶을 배우고 그 안에서 또 연기도 공부한다”고 했다. ‘1급 비밀’, ‘우리가 만난 기적’, ‘김비서가 왜 그럴까’, ‘어쩌다 결혼’, 그리고 ‘배가본드’까지 황보라는 끊임없이 러브콜을 받으며 2018년 내내 ‘열일’했다. 그 덕에 얻은 ‘믿보배 황보라’라는 수식어에 대해 “이런 타이틀을 붙여주셔서 황송하다”며 “2018년은 복 받았다 생각하고 더 열심히 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앳스타일
연예 "입술만 빼고 다 성형" 박나래, 솔직하니 호감일 수밖에 [리폿@이슈]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이렇게 솔직한 연예인을 보았나.  '대세' 개그우먼 박나래가 화끈한 성형 고백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나래는 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마마무 화사의 '화자카야'를 방문했다.  이날 화사는 박나래를 킴 카다시안 스타일로 메이크오버 시켰다. 분장을 해주면서 화사는 "언니 얼굴 진짜 작다"고 감탄했으나, 박나래는 "돌려깎기 한 거야"라고 성형 사실을 고백해 이를 몰랐던 화사를 깜짝 놀라게 했다.  당황한 화사가 "눈도 크고 애교살 대박이다"라며 박나래의 외모를 다시 한 번 칭찬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쌍꺼풀 수술도 한 거고, 애교살도 넣은 거야"라고 더 솔직하게 밝혔다.  박나래의 성형 고백은 '나혼자 산다' 무지개 회원들도 놀라게 할 정도로 솔직했다. 박나래를 "입술만 빼고 다 했다"는 말로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뼛속부터 개그우먼인 박나래의 매력이 드러났다.  웃음을 위해 망가지던 많은 개그우먼이 유명세를 얻게 되면, 자신의 예전 모습을 드러내길 꺼리곤 한다. 그러나 박나래는 '대세'라 불릴 만큼 대한민국 연예계, 방송계에서 자리를 잡은 스타임에도 자신의 본업인 개그 감성을 감추지 않아 더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박나래 등의 활약으로 '나 혼자 산다'는 동시간대 1위 시청률을 기록했다. 박나래와 화사, 한혜진의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진 가운데, 시청자들은 여자판 '세 얼간이'라는 수식어를 선사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