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음물+기부” 손현주→장예원 아나, 아이스버킷챌린지 17일째 뜨겁다 [종합]

기사입력 2018-06-14 17:24:3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아이스버킷챌린지 열풍이 17일째 이어지고 있다. 배우 손현주부터 장예원 아나운서, 그리고 소재원 작가까지, 분야를 막론하고 뜨겁다.



올해 아이스 버킷 챌린지는 션으로부터 시작됐다. 아이스 버킷 챌린지는 루게릭병이라 불리는 ‘ALS’ 치료법 개발을 위해 미국 ALS협회가 진행한 캠페인. 이번에는 승일희망재단의 진행으로 국내 최초 루게릭요양병원 건립을 목표로 한다.



이날 영화 ‘광대들’ 촬영 중인 손현주는 자신의 SNS에 “2018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기부로 함께 하겠습니다. 루게릭 환우들을 위한 병원건립을 마음을 다해 함께 할게요. 모든 일이 잘될 겁니다. 사랑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승일희망재단에 기부한 내역을 공개했다.



배우 이소연 역시 “저는 아이스버킷 대신 기부로 마음을 대신하고자 합니다. 아이스버킷 챌린지 의미를 가슴 깊이 되새기고, 루게릭병 환우와 가족 여러분 모두가 간절히 희망하는 국내 최초 루게릭 요양병원이 세워지길 함께 응원하겠습니다”라고 알렸다. 이어 배우 오윤아와 한채영, 그리고 방송인 정준하를 다음 주자로 지목했다.





남보라는 “뜻깊은 일에 함께 참여 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합니다. 저의 참여가 루게릭병환우분들에게 작은 위로가 되었으면 합니다. 국내 최초 루게릭환우분들을 위한 요양병원이 건립된다고 합니다”라면서 얼음물을 뒤집어쓰는 영상을 올렸다. 이어 다음 주자로 배우 오창석, 가수 코코, 모델 매튜 등을 지목했다.



JTBC 황교진 PD의 지목을 받은 야구선수 추신수 아내 하원미도 아이스버킷챌린지에 동참했다. 아이스버킷챌린지 영상과 함께 이백만원을 기부했다.



특히 가수 사무엘은 그룹 워너원 강다니엘의 지목을 받아 아이스버킷챌린지를 했다. 그는 “저의 응원이 국내 최초 루게릭 요양병원 건립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면서 “이러한 관심과 응원이 지속적으로 이어졌으면 좋겠고, 많은 분들께서 뜻깊은 일에 동참해주시기를 소망하겠다”고 아이스버킷챌린지 캠페인 참여를 독려했다. 이에 사무엘의 팬들까지 나서 기부의 뜻을 드러내며 주목 받았다.



SBS 장예원 아나운서는 “김소혜, 박연경 아나운서, 박민하 양의 지목으로 동참합니다.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를 바라며 마음을 더합니다. 아이스버킷챌린지”라는 글과 승일희망재단으로 입금한 기부 내역을 게재했다.



MBC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를 집필 중인 소재원 작가는 배우 김주리의 지목을 받아 아이스버킷챌린지에 함께 했다. 소 작가는 아이스버킷챌린지 영상을 통해 “여러분 우리 루게릭 환우들을 위해서 조금이라도 더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립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외에 SF9 로운, 가수 정승환, 아나운서 최은경 등도 아이스버킷챌린지로 뜻을 모았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각 SNS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황보라 "'배가본드' 국정원 요원 役, 6년 만에 갖는 단발 스타일" [화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봉세라 역을 맛깔나게 소화해낸 뒤 차기작 ‘배가본드’를 준비 중인 배우 황보라가 매거진 앳스타일(@star1)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황보라는 “‘배가본드’의 국정원 요원 역할 덕에 예전부터 하고 싶던 단발 스타일을 6년 만에 갖게 됐다”며 “캐릭터에 걸맞는 모습을 만들기 위해 직접 단발을 제안했다”고 ‘배가본드’ 에 대한 욕심을 표현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속 봉세라에 대해선 “화끈하고 솔직한 성격의 봉세라 캐릭터가 내 성격과 비슷하다. 술 즐기는 것도 닮았다”며 봉세라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보라가 즐겨보는 방송은 ‘인간극장’과 ‘다문화 고부열전’. “프로그램 속 다양한 사람들을 통해 삶을 배우고 그 안에서 또 연기도 공부한다”고 했다. ‘1급 비밀’, ‘우리가 만난 기적’, ‘김비서가 왜 그럴까’, ‘어쩌다 결혼’, 그리고 ‘배가본드’까지 황보라는 끊임없이 러브콜을 받으며 2018년 내내 ‘열일’했다. 그 덕에 얻은 ‘믿보배 황보라’라는 수식어에 대해 “이런 타이틀을 붙여주셔서 황송하다”며 “2018년은 복 받았다 생각하고 더 열심히 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앳스타일
연예 "입술만 빼고 다 성형" 박나래, 솔직하니 호감일 수밖에 [리폿@이슈]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이렇게 솔직한 연예인을 보았나.  '대세' 개그우먼 박나래가 화끈한 성형 고백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나래는 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마마무 화사의 '화자카야'를 방문했다.  이날 화사는 박나래를 킴 카다시안 스타일로 메이크오버 시켰다. 분장을 해주면서 화사는 "언니 얼굴 진짜 작다"고 감탄했으나, 박나래는 "돌려깎기 한 거야"라고 성형 사실을 고백해 이를 몰랐던 화사를 깜짝 놀라게 했다.  당황한 화사가 "눈도 크고 애교살 대박이다"라며 박나래의 외모를 다시 한 번 칭찬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쌍꺼풀 수술도 한 거고, 애교살도 넣은 거야"라고 더 솔직하게 밝혔다.  박나래의 성형 고백은 '나혼자 산다' 무지개 회원들도 놀라게 할 정도로 솔직했다. 박나래를 "입술만 빼고 다 했다"는 말로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뼛속부터 개그우먼인 박나래의 매력이 드러났다.  웃음을 위해 망가지던 많은 개그우먼이 유명세를 얻게 되면, 자신의 예전 모습을 드러내길 꺼리곤 한다. 그러나 박나래는 '대세'라 불릴 만큼 대한민국 연예계, 방송계에서 자리를 잡은 스타임에도 자신의 본업인 개그 감성을 감추지 않아 더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박나래 등의 활약으로 '나 혼자 산다'는 동시간대 1위 시청률을 기록했다. 박나래와 화사, 한혜진의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진 가운데, 시청자들은 여자판 '세 얼간이'라는 수식어를 선사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