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2', 해외에서도 통했다…미국·멕시코·호주 등 인기

기사입력 2018-06-14 16:41:4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하트시그널 시즌2’(이하, ‘하트시그널2’)가 해외에서도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미국 온라인동영상 플랫폼인 드라마피버(DramaFever)에 따르면 ‘하트시그널2’는 최근 해당 플랫폼의 연애리얼리티 프로그램 중 최고 조회수를 올리며 인기를 증명하고 있다. 드라마피버는 북미와 남미를 포함한 미주, 유럽, 오세아니아 지역에 VOD 서비스를 제공한다. ‘하트시그널2’는 미국 현지시각으로 매주 화요일에 영어, 스페인어, 포트투갈어 자막으로 제공되고 있다고.



드라마피버 이윤재 상무는 “‘하트시그널2’는 미국, 멕시코, 브라질, 호주 등 여러 지역 팬들에게 반향을 일으키며 해외에서도 엄청난 인기를 끌고 있다. 드라마피버가 방영하고 있는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중 ‘하트시그널2’는 (아직 TV 방영 중임에도) 60만 건 이상의 조회수를 올린 최고 시청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드라마피버는 자사 홈페이지에 ‘하트시그널2’ 인기 요인을 분석한 “‘하트시그널2’가 한국에서 최고의 연애 예능으로 꼽히는 이유(Here's why Heart Signal 2 is the best Korean dating game show)”라는 제목의 글을 싣기도 했다. 이 글에서는 ‘하트시그널2’의 인기 요인으로 ‘리얼함’과 ‘드라마적인 요소’를 모두 갖춘 점, 시그널 하우스 입주자들의 복잡 미묘한 러브라인, 그리고 러브라인을 추리할 때의 흥미로움 등을 꼽았다.



시청자들이 온라인 상에 남긴 반응 역시 뜨겁다. 드라마피버 시청자들은 "내가 본 것 중 최고의 리얼리티 예능“, ”역대 최고“, “‘하트시그널2’에서 안 좋은 점이 있다면 다음 회를 기다려야만 한다는 것” 등 프로그램에 대한 아낌없는 칭찬을 남겼다. 또 “재호·다은 커플 응원한다”, “현주를 보는 도균의 미소가 좋다”, “패널들의 이야기가 재미있다” 등 시그널 하우스 입주자들과 연예인 패널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하트시그널2’는 지난 11일 점유율 9.6%의 자체 최고 화제성 점수로 9주 연속 TV 비드라마 부문 화제성 1위 자리를 지키며 명실상부 2018 상반기 최고의 화제작임을 입증했다. ‘하트시그널2’는 입주자들의 마지막 러브라인 결과 공개만을 앞두고 있다.



지난 12회에서 8인 남녀의 러브라인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며 시청자들로 하여금 끝까지 긴장감을 놓을 수 없게 만들었다. 최종 러브라인은 15일 오후 11시 11분 방송되는 ‘하트시그널2’ 13회에서 공개된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하트시그널2'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황보라 "'배가본드' 국정원 요원 役, 6년 만에 갖는 단발 스타일" [화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봉세라 역을 맛깔나게 소화해낸 뒤 차기작 ‘배가본드’를 준비 중인 배우 황보라가 매거진 앳스타일(@star1)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황보라는 “‘배가본드’의 국정원 요원 역할 덕에 예전부터 하고 싶던 단발 스타일을 6년 만에 갖게 됐다”며 “캐릭터에 걸맞는 모습을 만들기 위해 직접 단발을 제안했다”고 ‘배가본드’ 에 대한 욕심을 표현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속 봉세라에 대해선 “화끈하고 솔직한 성격의 봉세라 캐릭터가 내 성격과 비슷하다. 술 즐기는 것도 닮았다”며 봉세라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보라가 즐겨보는 방송은 ‘인간극장’과 ‘다문화 고부열전’. “프로그램 속 다양한 사람들을 통해 삶을 배우고 그 안에서 또 연기도 공부한다”고 했다. ‘1급 비밀’, ‘우리가 만난 기적’, ‘김비서가 왜 그럴까’, ‘어쩌다 결혼’, 그리고 ‘배가본드’까지 황보라는 끊임없이 러브콜을 받으며 2018년 내내 ‘열일’했다. 그 덕에 얻은 ‘믿보배 황보라’라는 수식어에 대해 “이런 타이틀을 붙여주셔서 황송하다”며 “2018년은 복 받았다 생각하고 더 열심히 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앳스타일
연예 "입술만 빼고 다 성형" 박나래, 솔직하니 호감일 수밖에 [리폿@이슈]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이렇게 솔직한 연예인을 보았나.  '대세' 개그우먼 박나래가 화끈한 성형 고백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나래는 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마마무 화사의 '화자카야'를 방문했다.  이날 화사는 박나래를 킴 카다시안 스타일로 메이크오버 시켰다. 분장을 해주면서 화사는 "언니 얼굴 진짜 작다"고 감탄했으나, 박나래는 "돌려깎기 한 거야"라고 성형 사실을 고백해 이를 몰랐던 화사를 깜짝 놀라게 했다.  당황한 화사가 "눈도 크고 애교살 대박이다"라며 박나래의 외모를 다시 한 번 칭찬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쌍꺼풀 수술도 한 거고, 애교살도 넣은 거야"라고 더 솔직하게 밝혔다.  박나래의 성형 고백은 '나혼자 산다' 무지개 회원들도 놀라게 할 정도로 솔직했다. 박나래를 "입술만 빼고 다 했다"는 말로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뼛속부터 개그우먼인 박나래의 매력이 드러났다.  웃음을 위해 망가지던 많은 개그우먼이 유명세를 얻게 되면, 자신의 예전 모습을 드러내길 꺼리곤 한다. 그러나 박나래는 '대세'라 불릴 만큼 대한민국 연예계, 방송계에서 자리를 잡은 스타임에도 자신의 본업인 개그 감성을 감추지 않아 더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박나래 등의 활약으로 '나 혼자 산다'는 동시간대 1위 시청률을 기록했다. 박나래와 화사, 한혜진의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진 가운데, 시청자들은 여자판 '세 얼간이'라는 수식어를 선사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