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스토리' 민규동 감독, 딸에게 전하고 싶은 이야기[日기자의 눈]

기사입력 2018-07-03 13:02:1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나리카와 아야 객원기자] 또다른 ‘위안부 영화’가 탄생했다. 민규동 감독 '허스토리'는 위안부 할머니들이 실제 일본 정부를 상대로 일부 승리를 걷어낸 ‘관부재판’을 다룬 영화다. 법정 드라마이면서 성장 드라마이기도 한 '허스토리'에 대해 민 감독은 “제 딸에게 전하고 싶은 이야기”라고 말했다.



어느 날 학교에서 위안부 역사에 대해 듣고 온 딸이 이 이야기를 써야겠다며 웹소설을 올렸다. 그런데 누군가가 댓글로 “역사 공부를 하고 써야 될 것 같다”고 지적했고, 딸은 공부하고 돌아오겠다며 소설을 중단했다. 이를 본 민 감독은 “딸에게 여러가지 책을 권해 주기도 했지만, 무엇보다 딸이 봤을 때 의미가 있고, 제대로 된 영화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딸에게 이야기하는 듯한 민 감독의 따뜻한 시선이 느껴지는 영화이기도 하다. 



관부재판은 1992년 위안부를 포함한 10명의 원고가 일본의 공식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며, 제기한 재판이다. 원고단이 부산(釜山)에서 1심 재판이 열린 야마구치 지방재판소 시모노세키(下関)지부를 오갔다 하여 관부(関釜)재판이라고 불린다. 1심 판결이 나온 1998년까지 23번의 재판이 열렸다.



민 감독은 10년 전부터 위안부 관련 시나리오를 3편이나 썼지만 영화화하지 못했다. 이번 '허스토리'가 4번째 도전이다. 3편의 시나리오는 피해 당시 즉 1940년대를 배경으로 그 시대를 재현하는데 제작비가 많이 들어 쉽지 않았지만, '허스토리'는 1990년대를 배경으로 하다 보니 비교적 적은 제작비로 영화를 만들 수 있었다. 





민 감독은 무엇보다 3편의 시나리오를 쓰기 위해 자료를 모으는 과정에서 관부재판을 알게 되었다고 한다. 일본 사법부가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위자료를 지급할 것을 일본 정부 측에 명령한 이례적인 판결이었으나 한국에서는 잘 알려지지 않은 재판이다. 



민 감독은 “당시 한국 사회 분위기를 영화에서도 묘사했지만 ‘창피하게 왜 그걸 대놓고 이야기하냐’는 식으로 오히려 위안부 할머니들을 비판하는 등 아직 전폭적인 지지가 형성되지 않았던 시기였다”고 한다. 결국 최고재판소에서는 원고 패소로 끝나고, 1심의 승리는 잊혀졌다. 이것이 역사에 기록된 ‘히스토리(history)’이다.



여기서 민 감독은 그녀들의 역사 즉 ‘허스토리(herstory)’에 착안한 것이다. 특히 민 감독은 원고단 단장에게 매력을 느꼈다.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재판을 이끈 인물로 '허스토리'의 주인공 문정숙(김희애)의 모델 김문숙 회장이다. 관객들도 주인공이 위안부 할머니가 아닌 일반인 여행사 사장이라는 캐릭터 때문에 좀더 다가가기 쉬울 것이다. 피해자 본인의 입장이 되어서 보기에는 너무나 아픈 상처이기 때문이다. 



영화 속 문 사장은 처음부터 위안부를 지지하는 사람이 아니었다. 집에서 가사도우미로 일하는 배정길 할머니(김해숙)가 위안부였다는 사실을 모르고, 위안부 뉴스를 보면서 “저 할매처럼 한번 삐긋하면 니 인생 끝이데이”라고 딸에게 말하는 사람이었다. 그런 평범한 한 여성이 할머니들과 재판을 통해 성장해가는 이야기다. 





게다가 문 사장이 경영하는 여행사는 ‘기생관광’을 하고 있었다. “몰랐다”고 주장하는 문 사장에게 원고단 변호사(김준한)는 “몰랐다고 책임이 없는 것은 아니다”라고 한다. 이게 바로 일본 정부의 태도를 말하는 것이기도 하다. 민 감독은 “일본 정부에 대한 우회적인 비판으로 영화를 통해 인권 문제에 있어서는 그걸 방조하거나 묵인한 정부도 책임을 져야 한다는 문제 제기를 하고 싶었다”면서 “실제 김문숙 회장님은 기생관광에 반대하는 분이셨는데 내가 각색한 부분”이라고 밝혔다.



일본 정부의 성실하지 못한 태도 때문에 아직 해결되지 않은 문제로 남아있는 것은 아쉽지만, 이 영화가 관객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는 한마디로 ‘용기’이다. 민 감독은 “재판에 이긴 것만이 승리가 아니라, 겁을 먹고 움츠러들어 있던 할머니들이 일본까지 가서 용기 있게 싸웠다는 것 자체가 승리”라 면서 “스스로 치유를 해내는 용기, 그것이 승리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나리카와 아야 객원기자(동국대 대학원생, 전 아사히신문 문화부 기자) aya@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영화 '허스토리' 스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톰 크루즈vs하정우, 韓美 흥행신 맞붙는다 [TV리포트=김수정 기자] 톰 크루즈와 하정우가 흥행 대결을 펼친다. 먼저, 7월 25일 개봉하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의 톰 크루즈가 출격한다.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최고 스파이 요원 에단 헌트(톰 크루즈)와 IMF팀이 행한 모든 선의의 선택이 최악의 결과로 돌아오면서 피할 수 없는 미션을 끝내야만 하는 액션 블록버스터.  시리즈 6번째 출연이자 9번째 내한한 톰 크루즈가 시리즈 역대 최고 호평을 받고 있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으로 흥행 미션을 지령 받았다.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이 대한민국 첩보 액션 최고 흥행 외화로 등극했고, 전작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 역시 612만 관객을 동원한 바, 진정한 흥행의 신이자 액션의 신임을 보여줄 톰 크루즈의 대표 시리즈에서의 대활약이 기대를 높인다. 한국 영화 흥행의 신, 하정우는 '신과함께-인과 연'으로 8월 1일 관객들을 만난다. 한국 판타지의 새 지평을 연 '신과함께-인과 연'은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신과함께-죄와 벌'은 역대 대한민국 최고 흥행 2위작이며, 하정우는 '암살'과 함께 2편의 천만 영화를 이미 탄생시킨 바 있다. 이번 작품 역시 천만 관객 동원을 기대케 하고 있어 올 여름 진정한 한국 영화를 대표하는 명실상부 흥행의 신임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포스터
연예 '마이웨이' 임현식 "어머니와 부인 사라졌을 때 인생의 진리 생각했다"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오늘(19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는 MBC 공채 탤런트 1기로 데뷔한 뒤, 50여 년 간 배우의 길을 걸어온 배우 임현식이 출연한다. 국민 드라마 '한지붕 세가족'을 비롯해 '허준' '대장금' 등의 사극에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하며 명품 연기자로 인기를 받은 그. 이날 방송에서는 늘 대중에게 웃음을 주는 그의 찰떡 같은 애드리브가 사실 정교한 수학 공식처럼 철저히 계산된 것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눈길을 끌었다. 동료 연기자 최란은 “임현식의 애드리브 때문에 너무 많이 웃어서 담당 피디에게 혼이 난 적이 있다”고 말하며 그의 연기력을 칭찬했고, 드라마 '대장금' '허준' '이산' 등을 연출한 이병훈 PD는 “임현식 씨에게 역할을 주면 그 역할의 100%에 플러스, 알파를 만들어서 온다. 한 번은 대본을 봤는데 대본이 너덜너덜하고 온갖 색의 펜으로 자기의 연기 계획과 설정을 깨알같이 적어 놨더라. 임현식 씨의 즉흥 연기는 갑자기 툭툭 나오는 것이 아니라 미리 준비하고, 연구하고, 고민한 끝에 나온 것이었다”고 말하며 극찬한다. 한편, 이번 방송을 통해 임현식은 먼저 떠나 보낸 어머니와 아내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는 “어머니는 6.25 전쟁 때 기자로 북으로 취재하러 간 아버지와 헤어져 자식들을 홀로 키우셨다. 어머니를 떠올리면 가슴 한쪽이 먹먹해진다”고 말한다. 이어 폐암 말기로 투병하다 세상을 떠난 아내에 대해서도 “제가 젊은 시절 마음껏 날개를 펼 수 있도록 나를 많이 도와줬다. 초등학교 교사로 바쁜 생활 중에서도 딸 셋을 길러내느라고 애썼다. 제가 아버지로서 도와준 게 너무 없었다”고 회상한다. 이어 “어머니와 부인이 사라졌을 때, 정말 아무것도 하고 싶지가 않았다. 그 두 사람이 사라지고 나서야 인생의 진리가 무엇인지 생각해보게 되더라”라며 두 여인을 향한 절절한 마음을 드러낸다. “인생은 칠십부터!”라고 외치며 “앞으로 20년 뒤, 진짜 마이웨이가 무엇인지 이야기하고 싶다”는 배우 임현식. 인간 임현식의 이야기는 오늘 목요일 밤 10시에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TV조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