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 박훈정 "사람은 누구나 惡..뉴스가 그 증거"[인터뷰①]

기사입력 2018-07-05 16:17:2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박훈정이 절치부심 돌아왔다. '신세계'로 흥행 신드롬을 일으킨 후 영화 '대호'와 '브이아이피'의 연이은 실패로 필모그래피가 휘청거렸다. 



하지만 팬덤은 여전했다. '신세계'로 구축된 박훈정 팬덤은 그만의 투박한 연출 세계에 여전히 환호하고 있다. 



지난 6월 27일 개봉 이후 쟁쟁한 신작 개봉 사이에서도 굳건히 한국영화 1위를 지키고 있는 '마녀'는 박훈정의 장점과 단점이 모두 드러난 작품이다. 느린 호흡의 드라마와 스타일리시한 액션이 함께 담겼다.



'마녀'는 시설에서 수많은 이가 죽은 의문의 사고, 그날 밤 홀로 탈출한 후 모든 기억을 잃고 살아온 고등학생 자윤(김다미) 앞에 의문의 인물이 나타나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박훈정 감독은 소설 '프랑켄슈타인'과 성악설에서 '마녀'를 출발했다. 인간은 악하게 태어나 교화되는 존재인지, 그렇다면 이것이 어떻게 가능한지 탐구하고 싶었다. '마녀'는 그 탐구의 결과물이다.



■ 다음은 박훈정 감독과 일문일답



-오프닝에 삽입된 사진들이 인상적이다.



모두 실제 사진이다. '마녀'가 만화 같은 소재 아닌가. 하지만 이런 일이 실제 일어났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인류가 자행해온 일이라는 거지. 나치도, 일본 관동군이 그 예죠. 아이들을 상대로 실험하고 본인이 쓰고 싶은 대로 쓰려 했던 인간들이 실제 존재했다는 것을 영화 서두에 보여주고 싶었다.



-사진 저작권 문제는 어떻게 해결했나



실제 보도가 됐던 사진들을 구했는데, 저작권은 글쎄. 제작부에서 알아서 한 거라.(웃음)





-성악설에서 출발한 영화다.



사람은 본성이 악하기 때문에 어릴 때부터 훈육해야 하고 법과 제도를 통해 인간의 본능을 눌러줘야 한다는 게 성악설의 기본이다. '마녀'는 순자의 성악설에 딱 맞는 이야기다. 자윤이 본성을 누르고 살 수 있었던 건 엄마, 아빠, 친구, 따뜻한 마을 사람들 덕분이다. 절대악을 발현하지 않고 살아온 것은 평화로운 환경 덕분에 가능했다는 거지. 과연 이것이 가능한 일인가 궁금증에서 출발한 이야기다. 



-성악설을 믿는 이유가 있나



TV뉴스가 성악설이 맞다는 걸 1시간 내내 증명하지 않나. 뉴스를 보면 성악설을 믿을 수밖에 없다. 사람이 다 선한 존재라면 법도 필요 없겠죠. 사람은 모두 이기적이다. 그런 본성을 무시한 게 공산주의잖아. 모든 사람이 똑같이 잘 살 수 있다는 논리. 그래서 실패한 거지. 이기심에 대한 고민이 없었던 거다. 자본주의가 잘 나가는 이유는 이기적인 사람의 본성을 인정했기 때문이다. 내가 더 잘 나가고 싶은, 내가 더 많이 갖고 싶은 본성 말이다. 때문에 끊임없이 인간의 본성을 교화하고 윤리관을 교육해야 한다고 본다.





-측은지심이라는 감정은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



하하. 얘기가 재밌어지네요.(웃음) 이것 때문에 조선시대 때 파가 나뉘었잖아요. 이가 먼저냐 기가 먼저냐. 이것 참 동양철학을 얘기하다 보면 끝이 없는데, 어디까지 얘기해야 하나.(웃음)



-초반 1시간의 드라마가 다소 빤하단 지적이 있다.



'마녀'뿐만 아니라 내 작품 전반이 호흡이 느리다. 그게 내 호릅 같다. '마녀' 같은 경우는 앞부분이 쌓여야 뒷부분의 충격, 감정이 세거든. 그 차이를 크게 만들기 위해 초반에는 평범한 일상을 보여주고 싶었다.



-자윤과 아버지의 병실 장면이 짧지만 인상 깊었다. 영화의 주제를 잘 보여주는 장면이더라.



맞다. 액션은 오락영화로서의 볼거리고, 병실 장면 때문에 초반 1시간의 드라마가 펼쳐진 거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영화 '마녀' 스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톰 크루즈vs하정우, 韓美 흥행신 맞붙는다 [TV리포트=김수정 기자] 톰 크루즈와 하정우가 흥행 대결을 펼친다. 먼저, 7월 25일 개봉하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의 톰 크루즈가 출격한다.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최고 스파이 요원 에단 헌트(톰 크루즈)와 IMF팀이 행한 모든 선의의 선택이 최악의 결과로 돌아오면서 피할 수 없는 미션을 끝내야만 하는 액션 블록버스터.  시리즈 6번째 출연이자 9번째 내한한 톰 크루즈가 시리즈 역대 최고 호평을 받고 있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으로 흥행 미션을 지령 받았다.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이 대한민국 첩보 액션 최고 흥행 외화로 등극했고, 전작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 역시 612만 관객을 동원한 바, 진정한 흥행의 신이자 액션의 신임을 보여줄 톰 크루즈의 대표 시리즈에서의 대활약이 기대를 높인다. 한국 영화 흥행의 신, 하정우는 '신과함께-인과 연'으로 8월 1일 관객들을 만난다. 한국 판타지의 새 지평을 연 '신과함께-인과 연'은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신과함께-죄와 벌'은 역대 대한민국 최고 흥행 2위작이며, 하정우는 '암살'과 함께 2편의 천만 영화를 이미 탄생시킨 바 있다. 이번 작품 역시 천만 관객 동원을 기대케 하고 있어 올 여름 진정한 한국 영화를 대표하는 명실상부 흥행의 신임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포스터
연예 '마이웨이' 임현식 "어머니와 부인 사라졌을 때 인생의 진리 생각했다"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오늘(19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는 MBC 공채 탤런트 1기로 데뷔한 뒤, 50여 년 간 배우의 길을 걸어온 배우 임현식이 출연한다. 국민 드라마 '한지붕 세가족'을 비롯해 '허준' '대장금' 등의 사극에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하며 명품 연기자로 인기를 받은 그. 이날 방송에서는 늘 대중에게 웃음을 주는 그의 찰떡 같은 애드리브가 사실 정교한 수학 공식처럼 철저히 계산된 것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눈길을 끌었다. 동료 연기자 최란은 “임현식의 애드리브 때문에 너무 많이 웃어서 담당 피디에게 혼이 난 적이 있다”고 말하며 그의 연기력을 칭찬했고, 드라마 '대장금' '허준' '이산' 등을 연출한 이병훈 PD는 “임현식 씨에게 역할을 주면 그 역할의 100%에 플러스, 알파를 만들어서 온다. 한 번은 대본을 봤는데 대본이 너덜너덜하고 온갖 색의 펜으로 자기의 연기 계획과 설정을 깨알같이 적어 놨더라. 임현식 씨의 즉흥 연기는 갑자기 툭툭 나오는 것이 아니라 미리 준비하고, 연구하고, 고민한 끝에 나온 것이었다”고 말하며 극찬한다. 한편, 이번 방송을 통해 임현식은 먼저 떠나 보낸 어머니와 아내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는 “어머니는 6.25 전쟁 때 기자로 북으로 취재하러 간 아버지와 헤어져 자식들을 홀로 키우셨다. 어머니를 떠올리면 가슴 한쪽이 먹먹해진다”고 말한다. 이어 폐암 말기로 투병하다 세상을 떠난 아내에 대해서도 “제가 젊은 시절 마음껏 날개를 펼 수 있도록 나를 많이 도와줬다. 초등학교 교사로 바쁜 생활 중에서도 딸 셋을 길러내느라고 애썼다. 제가 아버지로서 도와준 게 너무 없었다”고 회상한다. 이어 “어머니와 부인이 사라졌을 때, 정말 아무것도 하고 싶지가 않았다. 그 두 사람이 사라지고 나서야 인생의 진리가 무엇인지 생각해보게 되더라”라며 두 여인을 향한 절절한 마음을 드러낸다. “인생은 칠십부터!”라고 외치며 “앞으로 20년 뒤, 진짜 마이웨이가 무엇인지 이야기하고 싶다”는 배우 임현식. 인간 임현식의 이야기는 오늘 목요일 밤 10시에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TV조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