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법’ 김진민 감독 “가장 비판 해주는 배우는 아내 김여진” [인터뷰]

기사입력 2018-07-08 16:13:1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김진민 감독을 말할 때 배우 김여진을 빼놓을 수 없다. 두 사람은 감독과 배우 부부이기 때문. 쉽지 않은 관계일 수 있지만, 두 사람은 벌써 14년차 부부다.



tvN 토일드라마 ‘무법변호사’(윤현호 극본, 김진민 연출)가 지난 1일 대단원의 막을 내린 가운데 김진민 감독은 최근 TV리포트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김 감독은 “험한 내용이었는데 무사고로 마무리해서 정말 다행이다. 그게 제일 고맙다. 시청자들이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 천만 다행”이라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준기 서예지 이혜영 최민수 등이 출연한 ‘무법변호사’는 법 대신 주먹을 쓰던 무법(無法) 변호사가 자신의 인생을 걸고 절대 권력에 맞서 싸우며 진정한 무법(武法) 변호사로 성장해가는 거악소탕 법정활극이었다. 시청률 8.9%(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특히 김 감독은 배우 김여진과 2004년 결혼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여전히 서로를 존중하며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다. 이에 금술이 좋을 수밖에. 하지만 일에 있어서는 냉정하게 평가해준다고.





김 감독에 따르면 김여진은 ‘무법변호사’를 모두 시청했다. 그는 “아내가 ‘무법변호사’ 처음부터 끝까지 다 봤다. 일단 어떤 드라마든 비판을 가장 많이 해준다. 언제나 시청자 입장에서 객관적으로 봐준다”고 알렸다.



이어 “그 다음으로 제일 많이 해주는 건 배우들과 작업할 때 커뮤니케이션이다. 저는 감독이니까 아내가 배우들의 입장에 대해 알려준다. 그래서 배우들의 입장을 좀 더 이해하게 된다. 아내의 조언은 미련 없이 받아들이는 편”이라고 덧붙였다.



물론, 김 감독과 김여진의 조언은 특수한 경우에 한해서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사실 이렇게 말하면 오해의 소지가 생길 수 있다. 위험스러워서 아내도, 저도 조심스럽다. 아내의 입장에서는 감독과 사니까, 제 입장에서는 배우와 사니까 이런 여지를 없애야 한다. 서로 물어본 것만 이야기해준다. 그런 면에서 아내는 현명하게 대처해준다. 저는 게을러서 해주지 않지만, 연출로서 해줄 수 있는 부분만 이야기 해주려 한다. 그게 때론 맞을 때도 있고, 아닐 때도 있다”고 알렸다.



그동안 김 감독은 많은 배우들과 작업했다. ‘개와 늑대의 시간’ 이준기 정경호, ‘달콤한 인생’ 이동욱, ‘로드넘버원’ 소지섭 윤계상, ‘결혼계약’ 이서진 등이 대표적. 이들은 현재 누구보다 잘 나가는 배우들. 김 감독의 영향을 무시 할 수도 없다. 그러나 김 감독은 겸손하게 선을 그었다.





“다들 원래 잘났던 배우들이죠. 저는 그냥 감독으로 하나의 포인트였을 것 같아요. 저를 만나서 또 다른 면을 봤다면 고마워요. 저 역시 그들로 인해서 행복했거든요. 제가 작업한 배우들 중에서 크게 후회하는 점은 없어요. 제가 놓쳐서 미안할 부분은 있을지언정, 후회하지는 않아요. 다음에 이들과 작업하게 된다면 마다하지 않을 것 같아요. 지금 만난다면 예전의 그 배우가 아니라고 생각해요. 새 사람이죠. 그렇게 되면 서로 할 이야기도 많아지지 않을까요?”



여기서 김 감독의 연출 스타일을 알 수 있었다. 그는 “배우들이 무언가를 해주지 않으면 제가 이끌게 돼요. 그럼 연출하는 재미가 없어지죠. 제 스타일은 좀 기다려주는 편입니다. 뭔가를 제안하기보다 무엇을 할지 호기심을 가지고 보거든요. 베타랑 배우들은 무언가를 해줘요. 그렇게 되면 감독의 역할이 달라져요. 저는 잘하는 배우들은 존중해주지만, 못하면 야단쳐요. 아주 특정한 감정이 아니고는 무조건 수용해주죠. 어느 순간에 오르기까지 추진체 역할로 잡아주기도 하고요. 그것이 감독의 역할이라 생각해요.”



“감독이 배우를 망칠 수도 있고, 반대일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왜 내 말을 안 듣느냐’라는 표현을 정말 싫어해요. 배우와 살아서가 아니에요. 그렇다고 배우가 감독의 말을 듣는 사람은 아니라고 생각해요. 좋은 쪽으로 만들 수 있죠.”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CJ E&M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톰 크루즈vs하정우, 韓美 흥행신 맞붙는다 [TV리포트=김수정 기자] 톰 크루즈와 하정우가 흥행 대결을 펼친다. 먼저, 7월 25일 개봉하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의 톰 크루즈가 출격한다.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최고 스파이 요원 에단 헌트(톰 크루즈)와 IMF팀이 행한 모든 선의의 선택이 최악의 결과로 돌아오면서 피할 수 없는 미션을 끝내야만 하는 액션 블록버스터.  시리즈 6번째 출연이자 9번째 내한한 톰 크루즈가 시리즈 역대 최고 호평을 받고 있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으로 흥행 미션을 지령 받았다.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이 대한민국 첩보 액션 최고 흥행 외화로 등극했고, 전작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 역시 612만 관객을 동원한 바, 진정한 흥행의 신이자 액션의 신임을 보여줄 톰 크루즈의 대표 시리즈에서의 대활약이 기대를 높인다. 한국 영화 흥행의 신, 하정우는 '신과함께-인과 연'으로 8월 1일 관객들을 만난다. 한국 판타지의 새 지평을 연 '신과함께-인과 연'은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신과함께-죄와 벌'은 역대 대한민국 최고 흥행 2위작이며, 하정우는 '암살'과 함께 2편의 천만 영화를 이미 탄생시킨 바 있다. 이번 작품 역시 천만 관객 동원을 기대케 하고 있어 올 여름 진정한 한국 영화를 대표하는 명실상부 흥행의 신임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포스터
연예 '마이웨이' 임현식 "어머니와 부인 사라졌을 때 인생의 진리 생각했다"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오늘(19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는 MBC 공채 탤런트 1기로 데뷔한 뒤, 50여 년 간 배우의 길을 걸어온 배우 임현식이 출연한다. 국민 드라마 '한지붕 세가족'을 비롯해 '허준' '대장금' 등의 사극에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하며 명품 연기자로 인기를 받은 그. 이날 방송에서는 늘 대중에게 웃음을 주는 그의 찰떡 같은 애드리브가 사실 정교한 수학 공식처럼 철저히 계산된 것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눈길을 끌었다. 동료 연기자 최란은 “임현식의 애드리브 때문에 너무 많이 웃어서 담당 피디에게 혼이 난 적이 있다”고 말하며 그의 연기력을 칭찬했고, 드라마 '대장금' '허준' '이산' 등을 연출한 이병훈 PD는 “임현식 씨에게 역할을 주면 그 역할의 100%에 플러스, 알파를 만들어서 온다. 한 번은 대본을 봤는데 대본이 너덜너덜하고 온갖 색의 펜으로 자기의 연기 계획과 설정을 깨알같이 적어 놨더라. 임현식 씨의 즉흥 연기는 갑자기 툭툭 나오는 것이 아니라 미리 준비하고, 연구하고, 고민한 끝에 나온 것이었다”고 말하며 극찬한다. 한편, 이번 방송을 통해 임현식은 먼저 떠나 보낸 어머니와 아내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는 “어머니는 6.25 전쟁 때 기자로 북으로 취재하러 간 아버지와 헤어져 자식들을 홀로 키우셨다. 어머니를 떠올리면 가슴 한쪽이 먹먹해진다”고 말한다. 이어 폐암 말기로 투병하다 세상을 떠난 아내에 대해서도 “제가 젊은 시절 마음껏 날개를 펼 수 있도록 나를 많이 도와줬다. 초등학교 교사로 바쁜 생활 중에서도 딸 셋을 길러내느라고 애썼다. 제가 아버지로서 도와준 게 너무 없었다”고 회상한다. 이어 “어머니와 부인이 사라졌을 때, 정말 아무것도 하고 싶지가 않았다. 그 두 사람이 사라지고 나서야 인생의 진리가 무엇인지 생각해보게 되더라”라며 두 여인을 향한 절절한 마음을 드러낸다. “인생은 칠십부터!”라고 외치며 “앞으로 20년 뒤, 진짜 마이웨이가 무엇인지 이야기하고 싶다”는 배우 임현식. 인간 임현식의 이야기는 오늘 목요일 밤 10시에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TV조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