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임파서블6' 시리즈 최단기간 500만 돌파 초읽기

기사입력 2018-08-03 08:50:5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미션 임파서블:폴아웃'이 500만 돌파 초읽기에 돌입했다. '신과함께-인과 연'과 함께 흥행 쌍두마차로 질주 중인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의 역대급 흥행미션 포인트를 숫자로 전격 분석한다. 



#6, 톰 크루즈, NO 스턴트와 목숨 건 투혼으로 시리즈 6번째 작품을 완성하다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의 주연 배우이자 제작자 톰 크루즈의 열정과 투혼이 그 어느 때보다 빛난 시리즈 6번째 작품이다. 



내한 기자간담회 당시 목숨 건 액션 스턴트를 직접 소화하는 이유에 대해 “관객들을 위해서”라는 진심 어린 대답으로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던 그는 이번 영화에서 헬기 곡예 비행과 상공 7,600미터 스카이다이빙, 70대의 스턴트카 사이를 거꾸로 질주하는 파리 오토바이 체이싱, 시속 160km 카체이싱, 건물 옥상 질주까지 직접 해냈다. 보고도 믿을 수 없는 놀라운 리얼 스턴트로 톰 크루즈와 '미션 임파서블'만의 진면목을 제대로 선사한다.





#1, 전 세계 NO1. 리얼액션, 오직 '미션 임파서블'에서만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톰 크루즈의 무한 투혼과 함께 스파이 기관 IMF 팀원들과 새로 합류한 캐릭터들의 액션 활약으로 북미, 대한민국, 전세계 박스오피스 1위를 석권했을 뿐 아니라 톡톡한 입소문을 불어넣고 있다. 에단 헌트(톰 크루즈)의 라이벌 어거스트 워커를 맡은 헨리 카빌은 “이 장면만으로도 티켓값이 충분한 영화”는 해외 평으로 화제가 된 화장실 격투 신에서 톰 크루즈와는 또 다른 결의 육탄 액션을 선보이며, 문 열린 헬리콥터에서의 총격 액션 역시 직접 소화했다. 



MI6 출신 요원 일사(레베카 퍼거슨)의 오토바이 질주는 속도만으로도 특수효과를 입힌 듯 짜릿한 스릴을 준다는 평을 얻고 있다. 여기에 헬기 액션이 펼쳐진 뉴질랜드, 톰 크루즈와 헨리 카빌의 아찔한 절벽 격투는 노르웨이에서 촬영해, 폭염 속 극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보는 것만으로도 피서를 온 듯 시원한 현장감까지 선사하며 단연 NO1. 최고의 썸머 무비로 각광받고 있다. 





#97, 시리즈 최고 로튼토마토, 국내외 역대급 호평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에 쏟아진 국내외 호평 역시 입소문 흥행의 도화선이 되었다. 쉴 틈 없는 리얼 액션과 더욱 깊어진 스토리에 전 세계가 반한 것.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 최고를 넘어 역대 액션 블록버스터 중 최고라는 찬사를 얻은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로튼 토마토 신선도 지수에서 시리즈 최고기록인 97%를, 비평사이트 메타크리틱에서 86을 기록했다. 북미 실관람객 평점 시네마스코어 A, 국내 실관람객 평점 네이버 9.18, CGV 골든에그지수 97% 등 관객들 역시 호평을 이어가며 입소문을 더하고 있다. 이는 역대 대한민국 첩보 액션 최고 흥행작인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역시 제친 결과다.





#16, 프로내한러들의 끝없는 사랑 고백! 내한 숫자로만 16회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 사상 대한민국 최고 흥행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 주역들의 내한 대활약 역시 화제를 모았다. 9번째 내한 톰 크루즈를 비롯 헨리 카빌, 사이먼 페그,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까지 내한 횟수 합이 16회에 이르는 프로내한러들은 앞다투어 한국 사랑을 전했다. 



내한만으로 그치지 않고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의 한국 흥행 소식을 접한 톰 크루즈는 SNS에 “사랑해요”라는 한국어 메시지까지 그야말로 친절한 톰 아저씨의 끝판왕격 면모를 보여주며 현재진행형의 사랑을 표현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