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아이들 "믿음과 신뢰가 우리를 만드는 진짜 이유" [화보]

기사입력 2018-08-05 09:20:2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8월 중순 컴백을 앞둔 6인조 걸그룹, (여자)아이들의 매력을 담은 여름 패션 화보가 공개됐다.



'더스타' 매거진 8월호 화보를 통해 (여자)아이들은 ‘스페셜 서머 데이’를 주제로 (여자)아이들만의 유쾌하고 발랄한 모습을 담은 소녀들의 뜨거운 여름날을 선보였다.



무더위에도 불구하고 (여자)아이들은 지치지 않고 자신들의 끼와 매력을 마음껏 뽐냈다. 특히 계단에 앉아 단체 컷을 촬영할 때는 뜨거운 태양빛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프로다운 모습을 보여 스태프들의 아낌 없는 박수를 받았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그룹이 주는 의미에 대해 소연, 민니, 우기는 “우리는 이제 가족 같은 존재다“, 슈화는 “친구 같은 언니들”, 수진은 “나를 대표하는 타이틀”, 미연은 “운명 같은 존재” 라며 그룹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 데뷔 후 얻은 인기에 대한 소감에 “처음에는 너무 놀랐다. 저희가 보여드린 모습에 비해 과분한 사랑을 받은 것 같다. 항상 감사하고, 앞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다”며 앞으로에 대한 다짐을 전했다.



데뷔 전과 후 달라진 점에 대한 질문에는 소연, 민니, 슈화, 수진, 미연은 “너무 많은게 달라져서 무엇을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 그래도 하나 뽑자면 저희를 사랑해 주시는 팬이 늘어났다는게 가장 크다”며 우기는 “특히 음악 방송을 할 때 팬들이 저희 노래를 따라하며, 소리 지르는 모습에 뭐라 말할 수 없는 뭉클한 기분이 들었다”고 소감을 덧붙였다.







또한 휴가철 가보고 싶은 곳에 대한 질문에 (여자)아이들은 “유럽은 무조건 갈 거다. 일본, 태국도. 나라마다 다 가보고 싶다. 특히 베트남의 수상시장. 거기는 너무 궁금해서 꼭 가보고 싶다”며 여행에 대한 로망을 드러냈다. 자신만의 버릇에 대한 질문에 슈화는 “혼자 있을 때 오르골을 듣는다. 자연스럽게 힐링 되는 느낌을 받는다”, 수진은 “저는 산책을 즐긴다”, 우기는 “일어나자마자 불 키고, 커튼부터 열어 젖힌다. 전 항상 밝아야 한다”며 하나씩 털어놓았다.



마지막으로 그룹 활동에 대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에 대해서 “믿음이 제일 중요한 것 같다. 믿음이나 신뢰가 기반이 돼야 어떤 일을 하더라도 서로가 의지하고 잘 헤쳐 나갈 수 있다”며 멤버간 신념을 전했다. 앞으로 목표에 대한 질문에는 “오랫동안 많은 사람들의 기억에 남을 수 있는 그룹이 되면 좋겠다. 그러기 위해서 각자의 개성을 살리고 분발하는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다”며 그룹으로서 각오를 전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여자)아이들의 유쾌하고 발랄한 모습을 담은 여름 패션 화보와 인터뷰는 '더스타' 8월호(7월 23일 발매)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더스타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