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세연, 10월 일 팬미팅 개최…"춤·노래 준비 중"

기사입력 2018-08-07 13:51:5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지현 기자] 배우 진세연이 10월 일본에서 단독 팬미팅을 개최 '대세 한류스타'의 행보를 잇는다.



오는 10월 8일 일본 도쿄 히토츠바시홀에서 '2018 JIN SE YUN FANMEETING ~the first story~'라는 타이틀로 현지 팬들과 만남을 가진다. 앞서 일본에서 '옥중화', '닥터이방인'등 진세연 주연의 드라마가 인기리에 방송되고 있어 그의 첫 팬미팅 소식에 현지의 매체와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진세연 주연의 '옥중화'가 올해 4월부터 한국 드라마로는 4년 만에 일본 지상파 NHK를 통해 방영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높은 시청률과 화제성을 기록하며 종영한 '대군 - 사랑을 그리다' 역시 이번 달 말 일본 위성극장을 통해 첫 방송을 앞두고 있어 이번 팬미팅에 대한 기대감을 높여주고 있는 상황.



진세연의 소속사 얼리버드 엔터테인먼트는 "진세연이 이번 팬미팅의 기획 단계부터 직접 참여하며 자신을 기다려준 팬들과의 특별한 추억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이벤트와 춤, 노래 등을 준비하고 있다"라며 "팬들과 좀 더 가까이 소통하기 위해 일본어 공부도 시작하며 설레이는 마음으로 10월 팬미팅을 기다리고 있다. 이번 일본 팬미팅을 시작으로 국내외 많은 팬들을 찾아뵐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팬미팅은 10월 8일 일본 도쿄 히토츠바시홀에서 진행된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얼리버드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