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아는와이프] 한지민, 억척 워킹맘 벗으니 보이는 것들

기사입력 2018-08-09 10:28:0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더 이상의 ‘악’은 없었다. ‘아는 와이프’ 한지민이 달라진 것. 억척스러움을 벗더니 진짜 매력을 드러냈다. 긍정 에너지 그 자체였다.



지난 8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아는 와이프’(양희승 극본, 이상엽 연출) 3화에서는 서우진(한지민)과 차주혁(지성)이 직장 동료로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아는 와이프’에서 차주혁은 의문의 톨게이트를 찾아 과거를 바꿨다. 그 결과, 차주혁의 아내는 서우진이 아닌 첫사랑 이혜원(강한나)이 됐다. 차주혁은 이혜원과의 결혼으로 비싼 집과 자동차까지 생겼다. 그럼에도 변하지 않은 것은 은행원 직업.



서우진 역시 전혀 다른 삶을 살아갔다. 치매를 앓고 있는 어머니(이정은)와 함께 사는, 유능한 직장인이 되어 있었다. 맞벌이와 육아는 더 이상 없었다.





사이다 매력도 터졌다. 지하철 안에서 성추행하려는 남성에게 “그렇게 살지 마, 이 XX야”라고 시원하게 응징한 것. 바뀌기 전 현실에서는 절대 볼 수 없었던 모습이었다.



이렇듯 한지민은 ‘아는 와이프’를 통해 반전의 캐릭터를 완성했다. 1, 2회에서는 억척스러운 워킹맘의 삶을 보여줬고, 3회부터는 긍정적이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했다. 게다가 지성에게 호감을 드러내며 앞으로의 전개에 흥미를 더했다. 



한지민은 SBS ‘하이드 지킬, 나’ 이후 3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복귀했다. ‘아는 와이프’로 전에 볼 수 없었던 다양한 매력을 보여주고 있는 상황. 이에 시청자들도 반가워하고 있다.



‘아는 와이프’는 3회까지 방송됐다. 한지민은 보여준 것보다 보여줄 것이 훨씬 많아 보인다. 벌써 한지민의 인생 캐릭터를 예감케 하고 있는 만큼,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이목이 쏠린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N ‘아는 와이프’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