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비@리폿] 韓서 터진 '공작' 해외 극찬도 뜨겁다…로튼토마토 100%

기사입력 2018-08-09 15:57:2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공작'(윤종빈 감독)에 해외 극찬이 쏟아지고 있다.



'공작'은 9일 기준 미국 영화 평점 사이트 로튼토마토 신선도 지수 100%를 기록했다.



'공작'은 1997년 12월 대선을 앞두고 고(故) 김대중 당시 대선후보를 낙선시키기 위해 안기부가 주도한 흑금성(박채서) 사건을 모티프로 한다. 



지난 5월 열린 제71회 칸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섹션에 초청돼 외신에 먼저 소개된 '공작'은 당시 "긴장감 넘치는 줄거리와 시의적절한 메시지", "영화사 속의 진주"라는 극찬을 받은 바 있다.



이 외에도 외신은 "북한과 한국이 정치적 암막 뒤에서 어떻게 내통하고 있는지 보여주는 역사 서사시", "천천히 긴장도와 몰입도를 높이는 클래식한 냉전 스릴러"라는 평을 남겼다.



이러한 극찬에 힘입어 '공작'은 북미, 오세아니아, 아시아, 유럽 등 세계 각지 개봉까지 확정지었다. 한국형 냉전 스릴러를 세계 시장에서 평가받게 된 것. 오세아니아 최대규모 영화제인 제67회 멜버른국제영화제에도 초청돼 칸에 이어 또 한 번 세계 영화인에게 선보인다.



국내 흥행도 뜨겁다. 지난 8일 개봉한 '공작'은 첫날 33만3326명을 동원, 1위인 '신과함께-인과 연'과 약 6만 명 차이로 2위에 올랐다. 뜨거운 입소문에 힘입어 56.5%라는 높은 좌석판매율을 기록, 흥행 역주행도 기대하게 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공작' 포스터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