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기가어딘데?' 지진희·차태현·조세호·배정남, 위험한 칸나섬行

기사입력 2018-08-10 13:41:3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지현 기자] ‘거기가 어딘데??’ 지진희가 차태현-조세호-배정남이‘세계적인 탐험가’ 제임스 후퍼도 가본 적 없는 ‘칸나섬’으로 떠난다.



2차 탐험의 시작과 함께 무더위에 지친 시청자들에게 시원스런 대리만족을 선사하고 있는 간접체험 탐험예능KBS2 ‘거기가 어딘데??’(연출 유호진/ 작가 정선영/ 제작 몬스터 유니온)가 뜨거운 입소문에 힘입어 2회 연장을 확정 지은 가운데, 오는10일(금) 밤11시에 9회가 방송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탐험대’ 지진희-차태현-조세호-배정남의 두번째 마이크로 탐험이 그려질 예정. 지난 주 지진희-차태현-조세호-배정남은 ‘일상 속의 작은 탐험’을 뜻하는 마이크로 탐험으로, 스카이섬 트레킹 도중 ‘스파 동굴’을 찾아 시청자들의 안방에 자연의 신비를 선물한 바 있다.



탐험대의 두번째 마이크로 탐험 장소는 유럽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새 ‘퍼핀’의 군락지가 있는 칸나섬. 이날 탐험대는 퍼핀을 찾기 위해 무려 한시간이 넘게 헤맸다. 이 가운데 배정남이 바다 위에서 무언가를 발견하고 탄성을 터뜨려 탐험대를 잔뜩 흥분케 했다. 그러나 배정남이 발견한 생명체의 정체는 ‘퍼핀’이 아니라 물개. 혈혈단신으로 바닷물에 둥실둥실 떠다니던 물개와 아이컨택을 한 배정남은 머쓱함에 고개를 떨궈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는 후문.



한편 이날 탐험대는 푸르른 바다 한가운데 우뚝 솟은 바위 꼭대기에서 삼삼오오 모여 앙증맞은 날개 짓을 하는 퍼핀 군락을 발견하고 입을 다물지 못했다는 전언이다. 특히 차태현은 마치 주황색 립스틱을 바른 펭귄처럼 깜찍한 비주얼을 자랑하는 퍼핀의 자태에 “쟤네 엄청 귀엽다”며 잠시도 눈을 떼지 못하며‘소녀감성’을 끄집어냈고,조세호와 배정남은 퍼핀을 조금이라도 더 가까이 보기 위해 하나뿐인 고배율 망원경 쟁탈전을 벌였을 정도라고. 무엇보다 이미 세계 곳곳을 ‘세계적 탐험가’ 제임스 후퍼조차 눈앞에 펼쳐진 장관에 “저도 퍼핀 서식지는 처음이다. 이런 게 모험인 것 같다”며 감동을 숨기지 못했다고 해, 지진희-차태현-조세호-배정남의 퍼핀 영접기를 비롯한 두번째 마이크로 탐험에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간접체험 탐험예능 KBS 2TV 탐험중계방송 ‘거기가 어딘데??’는 탐험대의 유턴 없는 탐험 생존기를 그린 ‘탐험중계방송’으로 뜨거운 입소문 속 2회 연장했다. 오늘(10일) 밤 11시에 9회가 방송된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KBS2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