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노트2' 안서현X김사무엘X지민혁…'학교' 이을 10대★ 등용문 드라마 [종합]

기사입력 2018-08-10 15:27:4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10대 스타배우를 등용하는 드라마가 됐으면 한다. 자신도 있다." 



10대 청소년들의 이야기를 다루며 실제 10대 배우들을 캐스팅한 XtvN 월화 드라마 '복수노트2'의 오승열 PD. 그의 목표는 드라마 '학교' 시리즈를 이을 10대 스타 배우 등용문 드라마다. 



10일 오후 2시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복수노트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오승열 PD를 비롯해 배우들이 참석했다. 



'복수노트2'는 오지랖 넓은 초긍정 의리녀 오지나가 미스터리한 복수대행 애플리케이션 '복수노트'를 통해 억울한 일을 해결해나가며 성장하는 드라마. 영화 '옥자'로 칸 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은 안서현,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출신 김사무엘, '고등래퍼2'로 화제를 모은 지민혁, '왔다 장보리'로 연기력을 인정받은 김지영, 충무로 기대주 김소희 등 10대 스타 배우를 대거 캐스팅했다. 



오승열 PD는 "편성이 확정되면서 사전조사와 10대 미팅을 많이 했다. 10대들이 공감하지 못 하면 안 되기 때문에 대본과 스토리 모두 10대들이 겪을 수 있는 에피소드로 진행했다"라며 "현장에서도 친구들에게 재확인을 한다. 리얼 100%라는 공감을 얻을 수 있어야 한다. 배우들이 너무 친해서 시끄럽긴 하지만, 즐겁게 촬영 중이다"라고 말했다. 





여주인공인 오지나 역으로 오지랖 빼곤 평범한 여고생을 연기할 안서현은 "드라마가 오랜만이라 열심히 연기하고 있다"며 "제가 해낼 수 있는 에너지를 최대한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서현은 지민혁과 김사무엘 등 다른 배우들의 연기도 지도할 정도로 이번 드라마에 열의를 보이고 있다는 후문이다. 



김사무엘은 이번 드라마가 첫 연기다. 초반엔 어색했지만, 갈수록 캐릭터인 서로빈이 되어가고 있다면서 오승열 PD는 "다시 찍고 싶을 정도다"라며 김사무엘의 연기 발전에 혀를 내둘렀다. 김사무엘은 "가수 활동하다가 드라마를 하게 됐는데, 다른 점은 확실히 있다"며 "평소엔 로빈같은(시크한) 성격은 아니지만, 상황에 맞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등래퍼2'에도 출연해 랩하는 고등학생으로 주목을 끈 지민혁은 "원래는 연기를 하는 사람이다. 랩은 취미였는데, 우연히 기회가 와서 '고등래퍼2'에 나가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연기를 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연기에 집중하고 있다"며 관심을 당부했다. 





장보리 김지영은 공부보다 외모에 관심이 많은 중2병 역할인 오사나를 연기한다. 김지영은 실제로는 꾸미는 편이 아니지만, "사나가 옷이나 머리를 신경써서 꾸미다 보니 나도 실제로 꾸미는 걸 좋아하게 되더라"라고 역할 몰입에 대한 현상을 전했다. 다만 '금방 사랑에 빠지는 금사빠' 연기는 어렵다며 고충을 토로하기도. 



이 네 명의 배우들은 모두 '둥지탈출'에 나오기도 해 눈길을 끈다. 김사무엘은 "드라마에서 만날 줄은 상상도 못했다. 반가워하면서 열심히 하고 있다. 신기하고 새롭다"는 소감을 밝혔다.



어린 10대 배우들 외에 성지루 박희진 서유리 등 신스틸러 군단의 맛깔나는 연기도 '복수노트2'의 볼거리가 될 전망. 박희진은 오사나 오지나 엄마 김은희를, 서유리는 지나 사나의 이모인 김선희를 각각 연기한다. 성지루는 편의점 사장 역할로 김은희를 사랑하는 인물로 나오는데, 10대 주인공의 스토리도 있지만, 어른들의 스토리도 재미있다는 관전포인트를 짚었다. 



'복수노트2'는 왕따 도난 노예계약 아르바이트 등 10대 청소년이라면 학교에서 누구나 겪을 만한 사건 사고를 다룬다. 웹 누적 조회수 1100만 뷰를 기록한 전작 '복수노트'의 한상임 김종선 작가가 쓴 작품. 오는 13일부터 매주 월·화요일 오후 8시 방송된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