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민경훈 "3년간 女출연자 연락처 받은 적 없어"

기사입력 2018-08-10 16:29:1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지현 기자] '아는 형님'의 인기남 민경훈이 "3년간 여자 출연자의 연락처를 받은적 없다"라고 밝혔다.



11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는 10월 개봉을 앞둔 영화 '배반의 장미'에서 주연을 맡은 정상훈과 손담비가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평소 형님들과 끈끈한 친분을 유지해 온 두 사람은 그 동안 묵혀둔 유쾌한 에피소드를 대방출한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정상훈은 "손담비는 첫인상과 다르게 털털한 성격을 가졌다"라고 밝혔다. 이어 "영화 촬영 당시, 모든 스태프를 챙기는 손담비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라며 손담비의 친화력을 칭찬했다. 이에 민경훈이 불쑥 "손담비와 친구하고 싶다"며 호감을 드러내자, 서장훈은 "한 주도 안 쉬고 여자 출연자에게 호감을 보인다"라고 민경훈을 놀렸다.



서장훈의 기습공격에 발끈한 민경훈은 "3년 동안 여자 출연자의 연락처를 받은 적이 한 번도 없다"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에 그동안 수차례 여자출연자에게 '희망 짝꿍'으로 뽑혔던 서장훈 역시 "나도 쉬는 날에는 아무것도 안 하고 집에서 시체처럼 누워있다. 방송 이미지와는 다르다"라며 항변했다. 이에 형님들은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한편 '아는 형님'은 11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JTBC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