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미인’ 임수향X차은우, 캠퍼스 비주얼 커플 응원할 수밖에 [TV줌인]

기사입력 2018-08-11 06:58:2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강남미인’ 임수향과 차은우의 러브라인이 임박했다. 캠퍼스 비주얼 커플인 만큼 두 사람을 향한 응원의 목소리가 높아질 수밖에.



지난 10일 JTBC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최수영 극본, 최성범 연출) 5회에서는 강미래(임수향)와 도경석(차은우)이 오해를 풀고 더 가까워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남미인’에서 강미래는 아버지 강태식(우현)과의 갈등을 풀고, 도경석을 떠올렸다. 도경석과 나혜성(박주미)의 관계도 개선해주고 싶었던 것.



강미래의 술자리 제안을 도경석이 수락했다. 두 사람은 술을 마시면서 깊은 대화를 나눴다. 그러던 중 서로에 대해 오해한 부분도 풀렸다. 그동안 강미래는 도경석이 중학교 시절 자신을 비웃고 시비를 걸었다고 생각했지만, 사실을 아니었다. 도경석의 진심을 안 강미래는 마음이 풀렸다.



술에 취한 강미래는 집으로 돌아가는 길 내내 비틀거렸고, 도경석은 무심하게 있다가 넘어지지 않도록 해줬다. 다시 한 번 도경석의 츤데레 매력이 빛난 대목. 강미래 역시 설렜다.



이후 강미래는 도경석의 행동을 하나씩 떠올리며, 수줍어했다. 도경석을 피하려 했지만 쉽지 않았다. 도경석 역시 적극적인 태도로 바뀌었다. 강미래가 있는 술자리에 합석하는가 하면, 강미래에게 관심을 보이는 안우영(곽동연)을 견제하기도 했다.



묵은 오해까지 풀리면서 강미래와 도경석의 커플 발전 가능성은 더욱 높아졌다. 게다가 두 사람은 묘하게 ‘썸’까지 타며 안방극장을 설레게 만들기도.



물론, 장애물이 많다. 이를 극복하고 강미래와 도경석은 어떻게 사랑을 시작할지, 두 사람의 캠퍼스 비주얼 커플은 어떤 모습일지 이목이 쏠린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화면 캡처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