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는 이슈로 덮는다"…이슈메이커 강용석, 김부선 억울함 밝힐까 [종합]

기사입력 2018-09-14 17:30:3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의 '여배우 스캔들' 당사자 김부선. "변호사를 선임해 다시 오겠다"던 그녀가 법무법인 넥스트로의 강용석 변호사와 함께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불륜설에 이어 사문서 위조 혐의로 세간을 들썩이게 했던 강용석이다. 형사선고를 앞두고 있는 그가 변호사로서, 김부선의 억울함부터 풀어줄 수 있을까.



김부선은 14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했다.지난 달 이 사건 조사를 위해 경찰에 출석했다가 '변호사를 선임해 다시 오겠다'며 30분 만에 귀가했던 김부선은 이날 강용석 변호사를 대동하고 분당경찰서 포토라인 앞에 섰다.



김부선은 "앞으로는 오늘 함께 한 강용석 변호사의 도움을 받아 사건 조사에 임할 것이며, 향후 진행될 모든 법률적 문제에 대해 의문점이 있으면 강 변호사에게 질의해 달라"고 말했다.



강용석 변호사와 김부선은 SNS로 인연이 닿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달 23일 김부선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주민 변호사를 비난한 내용이 담긴 기사를 공유했다. 김부선은 박주민 변호사를 '무능한 패소 변호사'라고 일갈했다.



그러자 강용석 변호사는 "김부선님. 제 이름도 거론되는 모양인데 제가 사건 맡겠다. 정치적 성향은 비록 다를지 모르지만 사건 처리는 확실히 해드리겠다"는 글을 게재하면서 두 사람은 손을 잡았다.



강용석 변호사도 정치 활동 경험이 있다. 그는 이재명 지사의 행동을 지적하면서 '부당하다' '온당치 못하다'고 비판했다.



이날 강용석 변호사는 "오늘 저희는 피고발 사건 조사에 성실히 응할 생각이지만, 바른미래당에서 이재명 지사를 고발한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에 대해서는 참고인 신분으로서 분당서의 조사에 협조하지 않겠다"라고 밝히며 "분당서는 이재명이 8년간 성남시장으로 재임하면서 관할했던 경찰서이고, 성남지역의 경찰서와 조폭운영회사, 이재명과의 커넥션 등이 일부 언론에 의해 밝혀지기도 했던 곳이다. 분당서가 사건을 공정하게 수사하기를 기대할 수 없다"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다음 주께 이 지사에 대한 고소장을 서울 소재 검찰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평소 '이슈는 이슈로 덮는다'고 말해왔던 강용석 변호사. 형사선고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그가 김부선의 변호를 맡은 게 대중의 이목을 끌려는 언론플레이는 아닐지 우려의 시선이 제기되고 있다. 강용석 변호사가 김부선의 억울함을 얼마나 풀어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황보라 "'배가본드' 국정원 요원 役, 6년 만에 갖는 단발 스타일" [화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봉세라 역을 맛깔나게 소화해낸 뒤 차기작 ‘배가본드’를 준비 중인 배우 황보라가 매거진 앳스타일(@star1)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황보라는 “‘배가본드’의 국정원 요원 역할 덕에 예전부터 하고 싶던 단발 스타일을 6년 만에 갖게 됐다”며 “캐릭터에 걸맞는 모습을 만들기 위해 직접 단발을 제안했다”고 ‘배가본드’ 에 대한 욕심을 표현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속 봉세라에 대해선 “화끈하고 솔직한 성격의 봉세라 캐릭터가 내 성격과 비슷하다. 술 즐기는 것도 닮았다”며 봉세라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보라가 즐겨보는 방송은 ‘인간극장’과 ‘다문화 고부열전’. “프로그램 속 다양한 사람들을 통해 삶을 배우고 그 안에서 또 연기도 공부한다”고 했다. ‘1급 비밀’, ‘우리가 만난 기적’, ‘김비서가 왜 그럴까’, ‘어쩌다 결혼’, 그리고 ‘배가본드’까지 황보라는 끊임없이 러브콜을 받으며 2018년 내내 ‘열일’했다. 그 덕에 얻은 ‘믿보배 황보라’라는 수식어에 대해 “이런 타이틀을 붙여주셔서 황송하다”며 “2018년은 복 받았다 생각하고 더 열심히 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앳스타일
연예 "입술만 빼고 다 성형" 박나래, 솔직하니 호감일 수밖에 [리폿@이슈]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이렇게 솔직한 연예인을 보았나.  '대세' 개그우먼 박나래가 화끈한 성형 고백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나래는 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마마무 화사의 '화자카야'를 방문했다.  이날 화사는 박나래를 킴 카다시안 스타일로 메이크오버 시켰다. 분장을 해주면서 화사는 "언니 얼굴 진짜 작다"고 감탄했으나, 박나래는 "돌려깎기 한 거야"라고 성형 사실을 고백해 이를 몰랐던 화사를 깜짝 놀라게 했다.  당황한 화사가 "눈도 크고 애교살 대박이다"라며 박나래의 외모를 다시 한 번 칭찬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쌍꺼풀 수술도 한 거고, 애교살도 넣은 거야"라고 더 솔직하게 밝혔다.  박나래의 성형 고백은 '나혼자 산다' 무지개 회원들도 놀라게 할 정도로 솔직했다. 박나래를 "입술만 빼고 다 했다"는 말로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뼛속부터 개그우먼인 박나래의 매력이 드러났다.  웃음을 위해 망가지던 많은 개그우먼이 유명세를 얻게 되면, 자신의 예전 모습을 드러내길 꺼리곤 한다. 그러나 박나래는 '대세'라 불릴 만큼 대한민국 연예계, 방송계에서 자리를 잡은 스타임에도 자신의 본업인 개그 감성을 감추지 않아 더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박나래 등의 활약으로 '나 혼자 산다'는 동시간대 1위 시청률을 기록했다. 박나래와 화사, 한혜진의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진 가운데, 시청자들은 여자판 '세 얼간이'라는 수식어를 선사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