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777’ 키드밀리의 도박·마미손의 용기·디아크의 반란[종합]

기사입력 2018-09-15 01:01:5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키드밀리의 승부수가 통했다. 우승후보 pH-1을 상대로 실력발휘에 성공하며 단번에 반전의 주인공으로 우뚝 섰다.



15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777’에선 파이트머니 쟁탈전이 펼쳐졌다. 



16세 디아크가 또 한 번 무대를 찢었다. 디아크는 오왼과 최은서를 상대로 16세 래퍼의 반란을 일으키며 무대를 장악했다. 



이에 프로듀서들은 “경이로웠다” “놀라운 수준의 무대다”라고 극찬했다. 그 결과 디아크는 무려 천만 원의 파이트머니를 획득하며 존재감을 발산했다. 



이어 칠린호미와 오션검, 뉴챔프가 맞붙은 가운데 칠린호미와 뉴챔프 사이에 신경전이 일었다. 내내 불편한 심기의 뉴챔프는 칠린호미에 “시비를 거는 것 같다”라고 직접적으로 물었다. 칠린호미는 “시비를 걸었다기보다 그게 그냥 거슬렸을 뿐이다”라고 일축했다. 



이 무대의 승자는 뉴챔프다. 칠린호미와 오션검이 가사를 절었기 때문. 뉴챔프는 360만 원을 획득했다. 



이어 파이트머니 900만 원의 쿠기가 무대에 올랐다. 쿠기의 상대는 제네 더 질라와 릴타치다. 



세 남자의 완벽무대에 프로듀스들은 “공식 리믹스라고 봐도 무방할 정도다” “쿠기는 몸에 리듬이 완벽하게 있다”라고 극찬했다. 그러나 승자는 단 한 명. 이변 없이 코기였다. 



디보와 윤비의 쟁탈전에선 최초의 재대결이 펼쳐졌다. 박빙의 승부에 프로듀서들은 “윤비와 디보에게 굉장히 놀랐다. 멋졌다” “둘 다 비트와 어울리는 랩을 해줬다”라고 평했다. 



재대결의 승자는 윤비. 디보는 “요즘 개성 있는 래퍼들이 많다. 그러나 디보는 못 따라온다. ‘쇼미더머니’가 괜찮은 걸 놓친 것”이라며 탈락 소감을 밝혔다. 



이번 파이트머니 쟁탈전의 하이라이트는 pH-1과 키드밀리, 키드킹이 맞붙었다. pH-1과 키드밀리는 우승후보로 손꼽히는 래퍼들. 일찍이 키드킹이 가사실수를 저지른 가운데 이변이 일어났다. pH-1 역시 박자를 놓치며 가사를 실수한 것. 반대로 키드밀리는 안정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그 결과 키드밀리는 pH-1을 꺾고 1240만 원의 파이트머니를 획득했다. 



한편 앞선 래퍼 평가전에선 마미손이 용기 있는 도전으로 박수를 받았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Mnet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황보라 "'배가본드' 국정원 요원 役, 6년 만에 갖는 단발 스타일" [화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봉세라 역을 맛깔나게 소화해낸 뒤 차기작 ‘배가본드’를 준비 중인 배우 황보라가 매거진 앳스타일(@star1)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황보라는 “‘배가본드’의 국정원 요원 역할 덕에 예전부터 하고 싶던 단발 스타일을 6년 만에 갖게 됐다”며 “캐릭터에 걸맞는 모습을 만들기 위해 직접 단발을 제안했다”고 ‘배가본드’ 에 대한 욕심을 표현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속 봉세라에 대해선 “화끈하고 솔직한 성격의 봉세라 캐릭터가 내 성격과 비슷하다. 술 즐기는 것도 닮았다”며 봉세라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보라가 즐겨보는 방송은 ‘인간극장’과 ‘다문화 고부열전’. “프로그램 속 다양한 사람들을 통해 삶을 배우고 그 안에서 또 연기도 공부한다”고 했다. ‘1급 비밀’, ‘우리가 만난 기적’, ‘김비서가 왜 그럴까’, ‘어쩌다 결혼’, 그리고 ‘배가본드’까지 황보라는 끊임없이 러브콜을 받으며 2018년 내내 ‘열일’했다. 그 덕에 얻은 ‘믿보배 황보라’라는 수식어에 대해 “이런 타이틀을 붙여주셔서 황송하다”며 “2018년은 복 받았다 생각하고 더 열심히 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앳스타일
연예 "입술만 빼고 다 성형" 박나래, 솔직하니 호감일 수밖에 [리폿@이슈]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이렇게 솔직한 연예인을 보았나.  '대세' 개그우먼 박나래가 화끈한 성형 고백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나래는 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마마무 화사의 '화자카야'를 방문했다.  이날 화사는 박나래를 킴 카다시안 스타일로 메이크오버 시켰다. 분장을 해주면서 화사는 "언니 얼굴 진짜 작다"고 감탄했으나, 박나래는 "돌려깎기 한 거야"라고 성형 사실을 고백해 이를 몰랐던 화사를 깜짝 놀라게 했다.  당황한 화사가 "눈도 크고 애교살 대박이다"라며 박나래의 외모를 다시 한 번 칭찬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쌍꺼풀 수술도 한 거고, 애교살도 넣은 거야"라고 더 솔직하게 밝혔다.  박나래의 성형 고백은 '나혼자 산다' 무지개 회원들도 놀라게 할 정도로 솔직했다. 박나래를 "입술만 빼고 다 했다"는 말로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뼛속부터 개그우먼인 박나래의 매력이 드러났다.  웃음을 위해 망가지던 많은 개그우먼이 유명세를 얻게 되면, 자신의 예전 모습을 드러내길 꺼리곤 한다. 그러나 박나래는 '대세'라 불릴 만큼 대한민국 연예계, 방송계에서 자리를 잡은 스타임에도 자신의 본업인 개그 감성을 감추지 않아 더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박나래 등의 활약으로 '나 혼자 산다'는 동시간대 1위 시청률을 기록했다. 박나래와 화사, 한혜진의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진 가운데, 시청자들은 여자판 '세 얼간이'라는 수식어를 선사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