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777’ 420만→1240만, 키드밀리가 터뜨린 잭팟(ft.도전의 마미손)[TV줌인]

기사입력 2018-09-15 06:50:3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승부사 키드밀리에서 화제의 그 인물 마미손까지. ‘쇼미더머니’가 또 한 번 뜨겁게 불탔다. 



14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777’에선 래퍼 평가전에 이은 파이트머니 쟁탈전이 펼쳐졌다. 



pH-1과 키드밀리가 파이트머니 쟁탈전에서 맞붙었다. 이들은 프로듀서들이 입을 모아 꼽은 우승후보들이다. 래퍼 평가전에서 실력발휘에 성공한 pH-1과 달리 키드밀리는 예상치 못한 가사실수로 420만 원의 파이트머니를 획득하는데 그쳤다. 



이번 대결은 부족한 파이트머니를 가져오기 위한 키드밀리의 승부수. 키드밀리는 “래퍼평가전 때 못해서 이번에 잘해야 한다. 뭘 하든 자신 있다. 돈 많은 사람을 빼앗아야 한다. 빨리 경연을 하고 싶다”라며 의욕을 보였다. pH-1 역시 “날 만만히 본 것”이라며 의욕을 불태웠다. 



프로듀서들의 기대가 모아진 경연. 그러나 승자는 생각보다 싱겁게 가려졌다. pH-1이 박자를 놓치고 가사실수를 저지른 것이다. 이에 pH-1는 “내 역량이 발휘가 안 된 것 같아서 아쉽다. 더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지금은 아쉬움 밖에 없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반대로 키드밀리는 실수 없는 무대로 pH-1의 파이트머니를 손에 넣는데 성공했다. 그야말로 우승후보의 귀환. 이 와중에 나플라와 EK의 대결이 예고되며 한층 흥미진진한 경연을 예고했다. 



앞선 래퍼 평가전에선 ‘마미손’이 경연 피날레를 장식하며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마미손은 모두가 매드클라운으로 의심하는 인물. 일찍이 정점에 선 래퍼가 ‘쇼미더머니’에 도전한데 지원자들은 놀라움을 표했으나 마미손에겐 그만의 이유가 있었다. 



그는 “한계가 느껴지더라. 마미손이란 캐릭터가 어떻게 보면 온전히 나를 위한 즐거움이고 놀이라고 생각한다. 어이없을 수도 있겠지만 그렇기에 복면을 쓰고 나왔다”라고 출연 동기를 밝혔다. 



그러나 본 무대에서 마미손은 가사를 절며 끝내 탈락했다. 복면에 귀가 가려진 것이 패인. 그는 “이 방송에 나간다고 하니 반대가 굉장히 많았다. 단 한명도 찬성하지 않았다. 떨어지기라도 하면 엄청난 마이너스가 될 거라고 했다. 그리고 그 일이 실제로 일어났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상하게 기분이 약간 홀가분하다. ‘무대에 올라가면 어떤 노래를 하지?’ ‘어떤 가사를 쓰지?’ 이런 고민을 하는 자체가 즐거웠다. 그런 고민들에 대한 무대를 보여드리지 못하게 됐지만 후회는 없다”라며 소감을 나타냈다. 



비록 본선 무대에 오르지 못했지만 프로듀서들도 지원자들도 새로운 도전에 나선 마미손의 용기에 박수를 보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Mnet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황보라 "'배가본드' 국정원 요원 役, 6년 만에 갖는 단발 스타일" [화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봉세라 역을 맛깔나게 소화해낸 뒤 차기작 ‘배가본드’를 준비 중인 배우 황보라가 매거진 앳스타일(@star1)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황보라는 “‘배가본드’의 국정원 요원 역할 덕에 예전부터 하고 싶던 단발 스타일을 6년 만에 갖게 됐다”며 “캐릭터에 걸맞는 모습을 만들기 위해 직접 단발을 제안했다”고 ‘배가본드’ 에 대한 욕심을 표현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속 봉세라에 대해선 “화끈하고 솔직한 성격의 봉세라 캐릭터가 내 성격과 비슷하다. 술 즐기는 것도 닮았다”며 봉세라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보라가 즐겨보는 방송은 ‘인간극장’과 ‘다문화 고부열전’. “프로그램 속 다양한 사람들을 통해 삶을 배우고 그 안에서 또 연기도 공부한다”고 했다. ‘1급 비밀’, ‘우리가 만난 기적’, ‘김비서가 왜 그럴까’, ‘어쩌다 결혼’, 그리고 ‘배가본드’까지 황보라는 끊임없이 러브콜을 받으며 2018년 내내 ‘열일’했다. 그 덕에 얻은 ‘믿보배 황보라’라는 수식어에 대해 “이런 타이틀을 붙여주셔서 황송하다”며 “2018년은 복 받았다 생각하고 더 열심히 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앳스타일
연예 "입술만 빼고 다 성형" 박나래, 솔직하니 호감일 수밖에 [리폿@이슈]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이렇게 솔직한 연예인을 보았나.  '대세' 개그우먼 박나래가 화끈한 성형 고백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나래는 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마마무 화사의 '화자카야'를 방문했다.  이날 화사는 박나래를 킴 카다시안 스타일로 메이크오버 시켰다. 분장을 해주면서 화사는 "언니 얼굴 진짜 작다"고 감탄했으나, 박나래는 "돌려깎기 한 거야"라고 성형 사실을 고백해 이를 몰랐던 화사를 깜짝 놀라게 했다.  당황한 화사가 "눈도 크고 애교살 대박이다"라며 박나래의 외모를 다시 한 번 칭찬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쌍꺼풀 수술도 한 거고, 애교살도 넣은 거야"라고 더 솔직하게 밝혔다.  박나래의 성형 고백은 '나혼자 산다' 무지개 회원들도 놀라게 할 정도로 솔직했다. 박나래를 "입술만 빼고 다 했다"는 말로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뼛속부터 개그우먼인 박나래의 매력이 드러났다.  웃음을 위해 망가지던 많은 개그우먼이 유명세를 얻게 되면, 자신의 예전 모습을 드러내길 꺼리곤 한다. 그러나 박나래는 '대세'라 불릴 만큼 대한민국 연예계, 방송계에서 자리를 잡은 스타임에도 자신의 본업인 개그 감성을 감추지 않아 더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박나래 등의 활약으로 '나 혼자 산다'는 동시간대 1위 시청률을 기록했다. 박나래와 화사, 한혜진의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진 가운데, 시청자들은 여자판 '세 얼간이'라는 수식어를 선사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