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부 살해’ 男, 2심도 무기징역...미망인 송선미 향한 응원 [리폿@이슈]

기사입력 2018-09-15 09:00:3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조혜련 기자] 탐욕에 눈 먼 이들이 벌인 청부 살인 사건, 그로 인해 남편을 잃은 송선미를 향한 많은 이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4일, 서울고법 형사 5부(김형두 부장판사)는 살인교사 등의 혐의로 기소된 곽 모(39)씨에게 1심과 마찬가지로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곽 씨는 아버지, 법무사 등과 공모해 증여 계약서나 위임장 등을 위조하고 예금 3억여 원을 인출한 혐의 등도 받는다. 곽 씨에게 살인교사를 의뢰받아 송선미의 남편을 살해한 조모 씨는 1심보다 4년 감형된 징역 18년을 선고받았다.



곽 씨는 이날 “살인범이 만든 시나리오”라며 조 씨의 우발적인 살인이라고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앞선 1심에서 재판부는 “이 사건으로 고씨는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고귀한 생명을 잃었고, 유족들은 평생 치유될 수 없는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 피고인을 무기한 사회에서 격리해 잘못을 참회하게 해야 한다”며 무기징역을 선고한 바 있다.



한편 재판부는 살인을 행동에 옮긴 조 씨가 진지하게 반성하고 있다며 징역 18년을 선고한다고 밝혔다. 앞서 곽 씨는 조 씨의 우발적인 범행이라고 주장했지만 조 씨는 검찰에서 “곽 씨의 지시에 따른 계획적 범행”이라고 진술을 바꿨다.



송선미는 이날도 법정을 찾아 과정을 지켜봤다. 선고 후 한 노년 여성이 재판부를 향해 “심리를 제대로 안 한 것 아니냐”고 소리치자 송선미는 “살인을 교사해놓고 어떻게”라며 분통을 터뜨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송선미는 매니저의 부축을 받으며 법원을 빠져나갔다.



사건은 지난해 8월로 거슬러 간다. 곽 씨는 송선미의 남편 고 모 씨와 할아버지의 재산을 두고 갈등을 빚다 지인 조 모 씨에게 “고 씨를 살해해주면 20억 원을 주겠다”고 사주한 것. 이에 조 모 씨는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한 법무법인 사무실에서 고씨를 살해했다.



사건 당시 일일 드라마에 출연 중이었던 송선미. 그는 황망한 사건으로 급작스럽게 남편을 잃었음에도, 남편상을 마친 뒤 드라마 현장에 복귀해 작품을 끝까지 마쳤다. 그의 책임감 있는 행동에 시청자들은 뜨거운 박수를 보냈고, 연말 시상식에서 연속극 부문 여자 우수 연기상이 돌아갔다. 당시 송선미는 “하늘에서 보고 있을 신랑에게 한 마디 하고 싶다. 정의는 이뤄지고 밝혀진다고”라며 눈물 젖은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사건 발생 이후부터 많은 이들은 송선미를 향한 뜨거운 응원을 보냈다. 황망한 사건, 남겨진 이들이 받을 고통에 동감한 것. 아픔 속에도 배우로서 책임감을 다한 그를 향한 박수도 계속됐다. 법이 그의 아픔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길, 송선미가 조금이라도 미소를 찾을 수 있길 많은 이들이 바라고 있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송선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황보라 "'배가본드' 국정원 요원 役, 6년 만에 갖는 단발 스타일" [화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봉세라 역을 맛깔나게 소화해낸 뒤 차기작 ‘배가본드’를 준비 중인 배우 황보라가 매거진 앳스타일(@star1)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황보라는 “‘배가본드’의 국정원 요원 역할 덕에 예전부터 하고 싶던 단발 스타일을 6년 만에 갖게 됐다”며 “캐릭터에 걸맞는 모습을 만들기 위해 직접 단발을 제안했다”고 ‘배가본드’ 에 대한 욕심을 표현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속 봉세라에 대해선 “화끈하고 솔직한 성격의 봉세라 캐릭터가 내 성격과 비슷하다. 술 즐기는 것도 닮았다”며 봉세라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보라가 즐겨보는 방송은 ‘인간극장’과 ‘다문화 고부열전’. “프로그램 속 다양한 사람들을 통해 삶을 배우고 그 안에서 또 연기도 공부한다”고 했다. ‘1급 비밀’, ‘우리가 만난 기적’, ‘김비서가 왜 그럴까’, ‘어쩌다 결혼’, 그리고 ‘배가본드’까지 황보라는 끊임없이 러브콜을 받으며 2018년 내내 ‘열일’했다. 그 덕에 얻은 ‘믿보배 황보라’라는 수식어에 대해 “이런 타이틀을 붙여주셔서 황송하다”며 “2018년은 복 받았다 생각하고 더 열심히 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앳스타일
연예 "입술만 빼고 다 성형" 박나래, 솔직하니 호감일 수밖에 [리폿@이슈]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이렇게 솔직한 연예인을 보았나.  '대세' 개그우먼 박나래가 화끈한 성형 고백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나래는 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마마무 화사의 '화자카야'를 방문했다.  이날 화사는 박나래를 킴 카다시안 스타일로 메이크오버 시켰다. 분장을 해주면서 화사는 "언니 얼굴 진짜 작다"고 감탄했으나, 박나래는 "돌려깎기 한 거야"라고 성형 사실을 고백해 이를 몰랐던 화사를 깜짝 놀라게 했다.  당황한 화사가 "눈도 크고 애교살 대박이다"라며 박나래의 외모를 다시 한 번 칭찬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쌍꺼풀 수술도 한 거고, 애교살도 넣은 거야"라고 더 솔직하게 밝혔다.  박나래의 성형 고백은 '나혼자 산다' 무지개 회원들도 놀라게 할 정도로 솔직했다. 박나래를 "입술만 빼고 다 했다"는 말로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뼛속부터 개그우먼인 박나래의 매력이 드러났다.  웃음을 위해 망가지던 많은 개그우먼이 유명세를 얻게 되면, 자신의 예전 모습을 드러내길 꺼리곤 한다. 그러나 박나래는 '대세'라 불릴 만큼 대한민국 연예계, 방송계에서 자리를 잡은 스타임에도 자신의 본업인 개그 감성을 감추지 않아 더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박나래 등의 활약으로 '나 혼자 산다'는 동시간대 1위 시청률을 기록했다. 박나래와 화사, 한혜진의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진 가운데, 시청자들은 여자판 '세 얼간이'라는 수식어를 선사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