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스타] "예능계 도깨비"....'국민MC' 유재석의 장수 예능史

기사입력 2017-03-11 13:59:4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국민MC' 유재석이 '예능계의 도깨비'로 우뚝섰다. 



지난 9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3'는 15주년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로인해 '해피투게더'의 산 역사 유재석의 존재감이 새삼스럽게 확인됐다.



'해피투게더'는 2001년 11월 8일 첫방송됐다. 초대MC인 신동엽, 이효리가 하차하고, 유재석과 김제동이 2003년 11월 6일에 MC로 합류했다. 유재석과 '해피투게더'가 연을 맺은 지 올해로 15주년이 됐다. 



'해피투게더'는 크게 보면 4번의 변화기를 겪었다. 쟁반 노래방, '반갑다 친구야' 프렌즈, 사우나 토크쇼, 그리고 현재에 이르기까지. 과거를 생각해보면, 그시절의 유재석의 모습이 저절로 떠오른다. 콘셉트에 따라 유재석이 천의 얼굴로 달라지기 때문에 가능한 일. 



유재석은 쟁반 노래방 때는 콘셉트상 어리바리한 모습이 많이 보였는데, '해피투게더'가 본격적으로 토크쇼가 된 후로는 '국민MC'로 진화해갔다. 유재석은 미담의 대표주자로서 게스트를 편하게 대하면서 공감 토크를 이끌었다. 한편으로는 깐죽거리면서 시청자들의 가려운 부분을 긁어주기도. 



사실, 현재 '해피투게더'는 예전의 영광에는 못 미친다는 평을 받고 있다. 하지만 유재석은 한 번도 MC석을 떠난 적이 없다. 그는 '해피투게더'의 발전을 위해 제작진과 끊임없이 대화를 나누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해피투게더' 15주년 특집이 리턴즈 시리즈로 꾸며진 것도 유재석의 아이디어라고. 



이와 관련해, '해피투게더'의 박민정 PD는 "tvN에 공유라는 도깨비가 있다면, KBS에는 유재석이라는 도깨비가 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면서 "'유재석=해피투게더'라고 봐도 무방하다. 유재석 씨는 언제나 제작진의 의견을 지지해주고, 격려도 해준다"면서 유재석을 '해피투게더'의 브랜드라고 표현했다.



유재석은 '해피투게더' 뿐만 아니라 MBC '무한도전', SBS '런닝맨'도 장수 예능으로 이끌고 있다. '무한도전'은 2006년, '런닝맨'은 2010년 첫방송 됐다. 각각 11년, 7년이 됐다. 



두 프로그램에서도 유재석의 존재감은 대단하다. 리더인 유재석은 '유느님'으로 통하며, 프로그램을 이끌어가고 있다. 어떤 미션이든지 최선을 다하고, 리더로서 솔선수범의 자세를 보여준다. 특히 위기의 상황마다 유재석은 앞장서며 이를 극복하려고 한다. 최근 '런닝맨'도 말이 많았는데, 유재석이 중심을 잘 지켰기에 멤버들이 다시 달릴 수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금은 폐지됐지만 유재석은 '놀러와'도 8년 동안 진행했다. 한 프로를 맡으면 애정과 책임감을 갖고 임하는 유재석. 괜히 프로그램을 롱런케하는 것이 아니다. 그를 어찌 '국민MC', '유느님'이라고 안 부를 수 있을까.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KBS, MBC, SBS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틴탑, 결국 ‘엘조 이탈’…“5인조 축소 컴백”[공식입장]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멤버 엘조의 이탈로 결국 그룹 틴탑은 5인조로 축소됐다. 20일 틴탑 소속사 티오피미디어 측은 ‘틴탑 5인조 활동 결정’이라는 제목으로 팬카페에 공지문을 게재했다. 지난 2월 멤버 엘조가 탈퇴를 요구했고, 이를 봉합하려던 틴탑 측은 이를 받아들인 것. 소속사 측은 “틴탑의 정규 2집 앨범은 틴탑의 캡, 천지, 니엘, 리키, 창조 5명의 멤버로 재 정비하여 활동하기로 결정했다. 그동안 당사와 틴탑 멤버들은 엘조가 틴탑 활동에 참여하기를 요청하며 앨범 발표일에 대한 확정을 미뤄왔다”고 그간 상황을 전했다. 또 “엘조가 더 이상 틴탑 앨범 활동에 참여할 의사가 없음을 전하였고 컴백일을 미루는 것은 5명의 멤버들에게도 피해가 가는 일이라고 판단하여 멤버들과 오랜 협의 끝에 이와 같은 결정을 하게 되었다”며 “5명의 틴탑 멤버들과 오랜 협의 끝에 결정했다.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정규2집 앨범 발매일과 컴백 일정을 확정하여 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엘조는 티오피미디어 측과 1년 여의 계약기간이 남았지만, 이를 파기하고 솔로 활동을 원하고 있는 상황이다. 엘조는 이미 티오피미디어 측에 계약해지 내용증명까지 보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신곡 기다리며 두근거릴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다시 시작된다. 매주 한 곡씩 신곡을 감상할 수 있는 SM 스테이션. 게다가 시즌2는 영역이 더 확장돼 그 기대를 높인다. SM엔터테인먼트의 디지털 음원 공개 채널 ‘STATION’(스테이션) 시즌 2가 오는 3월 31일부터 재개된다. 지난해 1년을 꼬박 가동시켜 52곡을 발표한 스테이션이 두 달간의 준비과정을 거쳤다. 시즌2 첫 주자는 그룹 레드벨벳이다. 어느덧 SM엔터테인먼트 내 음원파워를 지닌 가수로 올라섰다. 이미 두 번째 주자도 결정됐다. 그룹 NCT 멤버 텐의 무빙 포스터가 신곡을 예고했다. 레드벨벳과 NCT 텐으로 자칫 SM엔터테인먼트 전용 신곡 발표 창구라 여길 수 있겠다. 사실 지난 시즌1의 경우 소속 가수들의 콜라보레이션이 중심축이 됐다. 자사 보유 가수가 많은 것도 있겠지만, 신곡 수급이 가장 용이했던 부분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번 시즌2는 규모를 키웠다. SM 아티스트들을 비롯한 외부 곡의 참여도를 높인다는 기획 의도로 출발했다. 현역 작곡가 및 프로듀서, 인디밴드, 아마추어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참여형 콘텐츠 OPEN STATION(오픈 스테이션)를 신설하겠다는 것. 이 중 선별된 작품은 스테이션 음원으로 발표된다. 이와 함께 자사에서 진행하고 있는 SM The Ballad(에스엠 더 발라드), SM The Performance(에스엠 더 퍼포먼스) 등 다양한 장르별 프로젝트, SM Summer Vacation(에스엠 서머 베케이션), SM Winter Garden(에스엠 윈터 가든) 등 여름 및 겨울 시즌곡도 발표한다. 스테이션과 연계할 수 있는 콘텐츠는 한계를 두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레드벨벳의 ‘Would U’(우드 유)로 시작될 SM 스테이션은 매주 금요일 신곡을 발매한다. 편향적인 흐름을 깨고 보다 다채로운 음악으로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어줄 수 있기를 응원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