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리폿] ‘두 번째 데뷔’ 하이라이트 vs ‘데뷔 7주년’ 씨엔블루

기사입력 2017-03-20 09:56:3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두 번째 데뷔를 하는 하이라이트와 데뷔 7주년을 맞는 씨엔블루가 오늘(20일) 나란히 출격한다. 낮 12시와 오후 6시로 나눈 두 팀은 차트에서 어떤 성적을 낼 수 있을까.



먼저 그룹 하이라이트는 20일 정오 첫 번째 미니앨범 ‘CAN YOU FEEL LT?’를 발매한다. 지난 13일 발라드 신곡 ‘아름답다’를 발매했던 비스트는 댄스 타이틀곡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를 내세운 앨범으로 공략한다. 비스트 때부터 프로듀싱을 했던 멤버 용준형과 그의 절친 김태주(굿라이프)가 기존 색깔을 하이라이트에도 입혔다.



지난해 큐브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이 만료된 하이라이트는 그룹명 비스트를 쓰지 못하게 됐다. 결국 새로운 이름으로 하이라이트를 택했고 예전과 비교해 존재감도 떨어졌다. 활동 9년차지만, 신인그룹 범주에 들어서게 된 하이라이트. 그래서 이번 앨범이 상당히 중요하다. ‘발라드 선공개, 댄스 타이틀’ 전략으로 수차례 성공을 거뒀던 하이라이트가 이번에도 그 기록을 이어야 그룹 수명을 연장할 수 있겠다.





반면 그룹 씨엔블루는 20일 오후 6시 일곱 번째 미니앨범 ‘7℃N(7도씨엔)’을 내놓는다. 이번 앨범을 통해 씨엔블루는 지난 7년간의 감정을 엮었다. 만남, 사랑, 추억, 현실 등의 테마를 풀어낸 신곡들은 곧 씨엔블루의 현재를 노래한다. 타이틀곡 ‘헷갈리게’는 남녀 사이의 헷갈리는 마음을 보다 현실적으로 담아냈다는 전언.



2010년 1월 데뷔곡 ‘외톨이야’로 폭발적인 관심을 받은 씨엔블루는 리더 정용화가 음악을 만들고, 보컬을 책임지고 있다. 밴드 성향의 씨엔블루는 여느 아이돌과 차별화를 이뤄내는데 성공했다. 씨엔블루는 올해로 데뷔 7주년을 채웠다. ‘아이돌 마의 기간’이라 불리는 7년을 갓 넘긴 상황. 정용화를 필두로 멤버 전원이 연기 영역까지 섭렵하며 씨엔블루를 향한 기대치를 키우고 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어라운드어스 엔터테인먼트, FNC엔터테인먼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틴탑, 결국 ‘엘조 이탈’…“5인조 축소 컴백”[공식입장]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멤버 엘조의 이탈로 결국 그룹 틴탑은 5인조로 축소됐다. 20일 틴탑 소속사 티오피미디어 측은 ‘틴탑 5인조 활동 결정’이라는 제목으로 팬카페에 공지문을 게재했다. 지난 2월 멤버 엘조가 탈퇴를 요구했고, 이를 봉합하려던 틴탑 측은 이를 받아들인 것. 소속사 측은 “틴탑의 정규 2집 앨범은 틴탑의 캡, 천지, 니엘, 리키, 창조 5명의 멤버로 재 정비하여 활동하기로 결정했다. 그동안 당사와 틴탑 멤버들은 엘조가 틴탑 활동에 참여하기를 요청하며 앨범 발표일에 대한 확정을 미뤄왔다”고 그간 상황을 전했다. 또 “엘조가 더 이상 틴탑 앨범 활동에 참여할 의사가 없음을 전하였고 컴백일을 미루는 것은 5명의 멤버들에게도 피해가 가는 일이라고 판단하여 멤버들과 오랜 협의 끝에 이와 같은 결정을 하게 되었다”며 “5명의 틴탑 멤버들과 오랜 협의 끝에 결정했다.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정규2집 앨범 발매일과 컴백 일정을 확정하여 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엘조는 티오피미디어 측과 1년 여의 계약기간이 남았지만, 이를 파기하고 솔로 활동을 원하고 있는 상황이다. 엘조는 이미 티오피미디어 측에 계약해지 내용증명까지 보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신곡 기다리며 두근거릴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다시 시작된다. 매주 한 곡씩 신곡을 감상할 수 있는 SM 스테이션. 게다가 시즌2는 영역이 더 확장돼 그 기대를 높인다. SM엔터테인먼트의 디지털 음원 공개 채널 ‘STATION’(스테이션) 시즌 2가 오는 3월 31일부터 재개된다. 지난해 1년을 꼬박 가동시켜 52곡을 발표한 스테이션이 두 달간의 준비과정을 거쳤다. 시즌2 첫 주자는 그룹 레드벨벳이다. 어느덧 SM엔터테인먼트 내 음원파워를 지닌 가수로 올라섰다. 이미 두 번째 주자도 결정됐다. 그룹 NCT 멤버 텐의 무빙 포스터가 신곡을 예고했다. 레드벨벳과 NCT 텐으로 자칫 SM엔터테인먼트 전용 신곡 발표 창구라 여길 수 있겠다. 사실 지난 시즌1의 경우 소속 가수들의 콜라보레이션이 중심축이 됐다. 자사 보유 가수가 많은 것도 있겠지만, 신곡 수급이 가장 용이했던 부분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번 시즌2는 규모를 키웠다. SM 아티스트들을 비롯한 외부 곡의 참여도를 높인다는 기획 의도로 출발했다. 현역 작곡가 및 프로듀서, 인디밴드, 아마추어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참여형 콘텐츠 OPEN STATION(오픈 스테이션)를 신설하겠다는 것. 이 중 선별된 작품은 스테이션 음원으로 발표된다. 이와 함께 자사에서 진행하고 있는 SM The Ballad(에스엠 더 발라드), SM The Performance(에스엠 더 퍼포먼스) 등 다양한 장르별 프로젝트, SM Summer Vacation(에스엠 서머 베케이션), SM Winter Garden(에스엠 윈터 가든) 등 여름 및 겨울 시즌곡도 발표한다. 스테이션과 연계할 수 있는 콘텐츠는 한계를 두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레드벨벳의 ‘Would U’(우드 유)로 시작될 SM 스테이션은 매주 금요일 신곡을 발매한다. 편향적인 흐름을 깨고 보다 다채로운 음악으로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어줄 수 있기를 응원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SM엔터테인먼트